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잔정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38 추천 수 0 2020.07.02 23:54:57
.........

l_2020013001003062700250551.jpg

명절이나 무슨 대소사에 기웃거리는 일에서 자유로워졌다. 세상에 남은 인연이 있다면 잔정을 느끼는 사이, 잔정을 나누는 사이뿐. 가령 물을 한 컵 달라고 하면 컵받침에 건네주는 손길이라든지, 어디 멀리 떠나는 여행길에 여비를 쥐여주는 거친 손의 친구에게 마음이 스민다. 그 친구를 위해 선물을 고를 때 가슴이 뛴다. 잔핏줄에 잔정이 돌아야 세상 살맛이 생겨난다.
중국도 시골로 갈수록 정이 많고 눈물이 많다. 처음 보는 낯선 사람에게도 술을 권하고 담배를 권한다. 어떤 할머니는 백세쯤 되어 보였는데, 길에서 쪼그려 담배를 권하는 이들을 보고 나무랐다. “어이 젊은이들. 담배가 무엇이 좋다고 여태 피우나. 나도 작년에 끊었다네.” 건너편 담벼락엔 정이 무척 많은 할아버지가 서 계셨다. 마침 정거장 곁이어서 담벼락에 자전거를 대는 사람들이 날마다 늘어 괴로웠다. 담이 기우뚱할 지경이었다. 세우지 말라고 해도 말을 듣지를 않아. 그래서 할아버지는 잔정을 베풀기로 했다. “여기 세워둔 자전거를 공짜로 드립니다.” 담벼락에다 써 붙였더니 그날 한 대도 남지 않고 자전거가 모두 사라지는 기적. 신종 폐렴의 진원지로 중국을 겨냥하여 혐오하는 말들이 사납구나. 중국에 친척이나 친구가 있는 사람들은 입조심을 한다. 그러고도 정 많은 사람은 불행한 일이 닥치면 원망과 공포가 아니라 보호의 기도와 사랑의 기운을 그러모은다.
지중해 변방에서 태어난 작가 칼릴 지브란은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보스턴의 시리아촌에서 지브란은 바느질 일감을 날랐다. 어머니와 형과 누이가 연달아 결핵으로 죽었다. 청년은 하나 남은 여동생을 데리고 골방을 전전했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전시했지만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았다. 이때 이방인을 향해 정을 보인 여인 메리 헤스켈을 만나게 된다. 또박또박 잉크를 찍어 감사와 시심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편지는 시인의 우정이고 잔정이었다.
임의진 목사·시인
2020.01.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49 이현주 슬픈 행복 이현주 2020-09-10 78
10148 이현주 걸작(傑作) 이현주 2020-09-10 51
10147 이현주 초록강산 이현주 2020-09-10 35
10146 이현주 해오라기 이현주 2020-09-10 31
10145 이현주 지금도 저 깊은 산골 어디쯤 이현주 2020-09-10 39
10144 이현주 저 강은 흐르는 것인가? 이현주 2020-09-10 40
10143 이현주 ............... 이현주 2020-09-06 38
10142 이현주 이 사람은 저 사람을 이현주 2020-09-06 44
10141 이현주 가없이 먼 바다가 이현주 2020-09-06 31
10140 이현주 장롱에 팬티는 일곱장도 더 되고 이현주 2020-09-01 61
10139 이현주 바람도 이현주 2020-09-01 43
10138 이현주 풀보다 작은 풀이 이현주 2020-09-01 42
10137 이현주 미안하다 이현주 2020-08-30 48
10136 이현주 보이지 않았다 이현주 2020-08-30 44
10135 이현주 오직 사랑만 이현주 2020-08-30 45
10134 이현주 누가 그랬던가? 이현주 2020-08-26 43
10133 이현주 나도 한 마디 이현주 2020-08-26 43
10132 이현주 우리 어머니 이현주 2020-08-26 34
10131 이현주 소원 이현주 2020-08-21 50
10130 이현주 숲은 조금도 아프지 않다 이현주 2020-08-21 52
10129 이현주 이제 반기(反旗)를 들자 이현주 2020-08-21 34
10128 이현주 아무도 잘못하지 않았다 이현주 2020-08-21 46
10127 이현주 달이 떠 있다는 것은 이현주 2020-08-14 51
10126 이현주 자유 이현주 2020-08-14 48
10125 이현주 처음 보는 사람 이현주 2020-08-14 46
10124 이현주 빅토르 위고 이현주 2020-08-14 41
10123 이현주 사라져버리네 이현주 2020-08-14 27
10122 이현주 저 모든 눈송이마다 이현주 2020-08-08 37
10121 이현주 이 세상 끝자리 이현주 2020-08-08 35
10120 이현주 춤추는 눈발 사이로 이현주 2020-08-08 13
10119 이현주 쏟아지는 눈발 이현주 2020-08-08 8
10118 이현주 출렁출렁 바다 혼자 이현주 2020-08-03 31
10117 이현주 갈매기가 바다에 떠 있는 이유 이현주 2020-08-03 43
10116 이현주 세상아, 세상아 이현주 2020-08-03 39
10115 이현주 와온 앞바다인들 이현주 2020-08-03 1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