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연탄난로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44 추천 수 0 2020.03.05 23:48:22
.........

l_2018112901003455900276431.jpg

이른 김장철. 이 집 저 집에서 구수한 깨 볶는 냄새. 배춧잎의 새하얀 고갱이 향기가 또 얼마나 다디단지. 나는 김장김치를 얻어먹는 베짱이. 밭에선 할매들이 배추를 뽑아 다듬고, 나는 소나무를 성탄트리 삼아 별과 방울을 매달았다. 팝스타 스팅은 성탄 캐럴을 한장 냈는데, <겨울밤>이라는 음반. 앨범에는 팬들에게 띄운 장문의 편지가 들어 있다.

 “나는 이탈리아 토스카나에 있는 녹음실에서 한해 겨울을 보냈어요. 피렌체 북부지방의 찬바람이 매서웠죠. 일곱명의 음악가들과 모직 코트를 껴입고 주방 난로에 둘러앉아 머그잔으로 손을 데웠죠. 녹음기간 11월부터 3월까지 그 지방의 추위와 어둠을 견뎌야 했어요. 어찌나 추운지 입김이 풀풀 나오고 길은 얼음장이었죠. 나는 어릴 적 깜깜한 새벽에 아버지와 우유배달을 하면서 자랐어요. 하얗게 쌓인 숫눈길을 걸었죠. 우유배달을 마쳐도 해가 뜨지 않았죠. 우리 집의 유일한 난방장치는 연탄난로였어요. 전등을 끄고 앉아 난로를 혼자 바라보곤 했죠. 붉게 타오르는 연탄과 유령처럼 어른거리는 내 그림자를 하염없이 쳐다봤어요.”
나도 연탄난로를 보고 자랐다. 아래층 위층 두개의 연탄을 불구멍이 보이도록 갈아 끼우는 일.

연탄가스를 맡지 않으려고 고갤 돌려봐도 별수가 없었다. 콧속으로 매캐한 무엇이 훅 들어오곤 했다. 새벽예배를 위해 교회 난로는 살리고 목사관의 연탄보일러 불씨는 죽어야 하는(?) 일도 있었다. 그런 날은 아침 내내 추위에 떨었다. 미안했던지 목사 아버지는 달고 따뜻한 코코아를 컵에 가득 담아 건네시곤 했다. 아버지가 부엌에 나타나서 하신 일은 자신이 즐기시던 커피와 아이들을 위한 코코아를 타는 일뿐이었다. 그러나 그 코코아 맛을 지금도 기억하는 건 연탄보다 연탄과 맞바꾼 코코아가 훨씬 따뜻했기 때문이리라. 여기에 케이크도 한조각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소울케이크 한조각 주세요. 인심 좋은 아주머니 제발요. 이 집의 주인과 안주인, 복받으세요. 식탁에 둘러앉은 아이들 모두 무럭무럭 자라길. 마구간의 가축과 문 앞의 개도 열배의 축복이 있길.”

스팅의 캐럴 ‘소울케이크’로 겨울이 시작되었다. 당신, 어느 해보다 따뜻한 겨울을 나시길….
임의진 목사·시인
2018.11.28


댓글 '1'

나무

2020.03.05 23:51:24

저는 엿장수였던 아버지가 언제든 일터를 찾아가면
깨엿 하나 뚝 분질러 주던 기억이 남아 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74 김남준 양보할 수 없는 사명 김남준 2020-03-31 45
9973 김남준 교회 공동체 안에서 김남준 2020-03-31 48
9972 김남준 공동체와 함께 김남준 2020-03-31 32
9971 김남준 끝까지 사랑 김남준 2020-03-31 39
9970 김남준 교통적 사랑 김남준 2020-03-31 28
9969 김남준 보이는 교회가 어려움을 당할 때 김남준 2020-03-31 47
9968 임의진 [시골편지]성냥불 file 임의진 2020-03-30 26
9967 임의진 [시골편지] 북한 여행 회화 file 임의진 2020-03-29 31
9966 임의진 [시골편지] 개그맨 file 임의진 2020-03-28 39
9965 임의진 [시골편지] 실업자 file [1] 임의진 2020-03-25 30
9964 임의진 [시골편지] 마음의 크기 file 임의진 2020-03-24 39
9963 임의진 [시골편지] 흉가 file 임의진 2020-03-22 18
9962 임의진 [시골편지] 교회 없는 마을 file 임의진 2020-03-20 52
9961 김남준 고난의 흔적 김남준 2020-03-20 86
9960 김남준 예수의 흔적 김남준 2020-03-20 79
9959 김남준 공동생활을 통하여 얻는 유익 김남준 2020-03-20 42
9958 김남준 공동체적 지평 김남준 2020-03-20 21
9957 김남준 공동체적 구원 김남준 2020-03-20 20
9956 김남준 사랑의 질서 아래 김남준 2020-03-20 25
9955 김남준 하나님 나라의 질서 김남준 2020-03-20 40
9954 김남준 교회의 고통은 김남준 2020-03-20 40
9953 임의진 [시골편지] 전기장판 file [1] 임의진 2020-03-19 29
9952 임의진 [시골편지] 짜라빠빠 file 임의진 2020-03-18 27
9951 임의진 [시골편지] 세 가지 자랑 file [1] 임의진 2020-03-17 30
9950 임의진 [시골편지] 공기청정기 file [1] 임의진 2020-03-16 31
9949 김남준 사랑의 일치를 위해 부름받은 공동체 김남준 2020-03-15 23
9948 김남준 밤하늘에 떠 있는 별 김남준 2020-03-15 39
9947 김남준 하나님에 관한 지식은 김남준 2020-03-15 32
9946 김남준 허물 많은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김남준 2020-03-15 30
9945 임의진 [시골편지] 그리운 사람의 별명 file 임의진 2020-03-14 28
9944 임의진 [시골편지]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file 임의진 2020-03-13 21
9943 임의진 [시골편지] 오십대 file [1] 임의진 2020-03-12 48
9942 임의진 [시골편지] 근사한 유리창 file [1] 임의진 2020-03-11 29
9941 임의진 [시골편지] 수고한 이들에게 file [1] 임의진 2020-03-10 41
9940 임의진 [시골편지] 북극여우와 여관 file [1] 임의진 2020-03-09 30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