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믿음으로 그리고 행함으로

로마서 김부겸 목사............... 조회 수 240 추천 수 0 2017.10.23 22:58:41
.........
성경본문 : 롬4:1-3 
설교자 : 김부겸 목사 
참고 : http://blog.naver.com/malsoom/185326925 

2013년 4월 14일 주일설교

성경말씀 : 로마서 4장 1절~3절

설교제목 : 믿음으로 그리고 행함으로

 

 【그러면 우리는 우리의 조상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아브라함이 행함으로 의롭게 되었더라면, 그에게는 자랑할 것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서는 자랑할 것이 없습니다. 성경이 무엇이라고 말합니까?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니, 하나님께서 그것을 의로움으로 인정하여 주셨다" 하였습니다(로마 4:1~3)】

 

  <상황 윤리에 대하여>

  상황윤리[situation ethics, 狀況倫理]라는 학술용어가 있습니다. “보편적인 윤리 규범을 부정하면서, 구체적인 상황에 처한 개인은 자신의 윤리적 당위(當爲)를 스스로의 직관을 통해 식별해야 하거나 윤리 규범을 글자 그대로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는 윤리 학설입니다. 우리 기독교에서 중요한 논쟁거리인 “믿음이냐 행함이냐”에 대해서 가장 적절한 해법은, 상황윤리식 정리일 것입니다. 즉 믿음에 대한 팽배한 의식이 있으되 행함에 대한 배려가 없다면 행함이 강조되어야 하고, 그 반대로 행함의 공로에 대해서 과도한 의식이 있다면 믿음에 대한 강조가 보완되어야 하는 방식의 정리입니다.

 

  <바울 당시 상황>

  추정하건대, 바울이 로마 지역에서 활동할 당시에 초대교회 일각에서는 ‘행함의 공로’에 대한 열기가 지나칠 정도로 팽배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쉽게 이야기하자면, “나는 하루에 몇 시간 기도한다” “나는 한 달에 얼마만큼의 헌금을 한다” “나는 성경을 일년이면 몇 번은 읽는다” … 그런 식의 유치한 공로주의가 널리 퍼져 있었을 것입니다.

  이런 불균형적 구조에 대한 해법차원에서 바울 선생은 ‘믿음에 대한 강조’를 하셨을 것입니다. 바울은 이스라엘 신앙전통의 조상격인 아브라함을 거명하면서, 행함보다는 믿음의 중요함을 강조하였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우리의 조상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아브라함이 행함으로 의롭게 되었더라면, 그에게는 자랑할 것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서는 자랑할 것이 없습니다. 성경이 무엇이라고 말합니까?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니, 하나님께서 그것을 의로움으로 인정하여 주셨다" 하였습니다(로마 4:1~3)】

 

  <조금 더 깊은 이야기>

  초대교회를 사랑했던 바울 선생의 고충과 그에 해법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하며 이해합니다만, 우리는 “믿음이냐 행함이냐”에 대해서 더 깊은 탐구가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믿음이냐 행함이냐>의 이야기가 단지 상황윤리적 차원으로 완전히 정리될 성질의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믿음’이나 ‘행함’에는 그 보다 더 크고 놀라운 영성적 힘이 내재되어 있는 것입니다.

 

  <믿음에 대하여>

  하느님을 믿는다는 것, 그 믿음(信, faith)은 어마어마한 에너지를 갖는 힘입니다.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동력이며,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힘이며, 억압과 착취의 악마적 상황을 탈출하게 하는 힘(power)입니다. 개개인의 인생살이가 새로운 차원으로 열리게 하는 동력이며, 우리네 역사를 진보케 하며 새로운 문명을 창조할 수 있는 힘입니다.

  하느님에 대한 믿음, 진리에 대한 믿음, 인간에 대한 믿음, 사랑에 대한 믿음, 진실에 대한 믿음, 역사와 진보에 대한 믿음만이 ……비겁하고 나약한 우리 인류를 악마적 상황에서 용감하게 탈출하게 하는 거의 유일한 힘인 것입니다.

 

  <행함에 대하여>

  행함(行, action) 역시 마찬가지 차원입니다. 행함은 믿음을 완성시키는 힘입니다. 행함이 있어야 믿음의 사람이 제대로 도약합니다. 행동이 있어야 도약이 있고, 도약이 있어야 완성이 있는 것입니다. 만약 믿음만이 있고 행함이 없는 사람이 있다면, 그이는 아직 창공을 날지 못하는 새 신세에 머무는 것입니다. 그래서 행함이 없는 믿음이란 죽은 믿음에 머무는 것입니다. 하느님의 신성(神性)을 닮고자 하는 마지막 도약, 그것은 오직 하느님의 진리를 온 몸으로 살아내는 행함(行, action)만으로 가능한 것입니다. 이 지상에서 저 하늘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오직 하나, 믿음의 마지막 완성으로서 행함이 강력하게 요청되는 것입니다.

 

  <설교를 마치면서>

  이제 설교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오늘 설교의 제목을 “믿음으로 그리고 행함으로”라고 잡아보았습니다. 오늘 이 설교의 제목을 깊이 묵상하시는 저와 여러분 되시길 바랍니다. 기도하겠습니다.

 

  <축도>

하늘의 하느님이여. 땅의 예수여. 바람의 성령이여!

이제는 우리 생명의 근원 되시는 하느님의 신비로운 사랑과

이 땅에서 진리의 세계로 진입한 예수님의 놀라운 은혜와

지금도 살아계셔서 우리를 아름다운 곳으로 인도해 주시는 성령님의 은총이

우리 수도교회 교우들 머리 위에 영원토록 충만하시기를 간절히 축원하옵나이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4775 마태복음 주여 우리 눈 뜨기를 원하나이다. 마20:29-34  김경형 목사  2017-12-10 194
14774 신명기 감사를 표현하는 방법 신16:9-12  이한규 목사  2017-12-09 560
14773 누가복음 복 있는 자와 화 있는 자 눅6:20-26  이한규 목사  2017-12-09 432
14772 신명기 유월절 제도 규례 신16:1-8  이한규 목사  2017-12-09 188
14771 이사야 생명 가치를 중시하십시오 사15:9  이한규 목사  2017-12-09 130
14770 열왕기상 기도하는 자 왕상18:41-46  강승호 목사  2017-12-06 522
14769 이사야 그리스도의 신앙으로 기뻐하라 사40:1-11  강승호 목사  2017-12-05 282
14768 이사야 가야 할 것은 가게 하십시오 사14:24-27  이한규 목사  2017-12-04 229
14767 빌립보서 일체의 비결을 가지는 길 빌4:10-13  이한규 목사  2017-12-04 464
14766 이사야 하나님 안에 거하십시오 사4:1-6  이한규 목사  2017-12-04 228
14765 이사야 회복의 은혜를 입는 길 사14:1-5  이한규 목사  2017-12-04 345
14764 이사야 아멘의 삶을 사십시오 사13:1-11  이한규 목사  2017-12-04 354
14763 이사야 하나님이 심판하는 이유 사9:8-21  이한규 목사  2017-12-04 151
14762 이사야 밤을 이기는 4대 지혜 사21:11-17  이한규 목사  2017-12-04 293
14761 이사야 두려움을 이기게 하는 감사 사12:1-6  이한규 목사  2017-12-04 317
14760 로마서 예수는 율법의 환성자 롬10:1-13  강종수 목사  2017-12-03 115
14759 마태복음 죄 사함 마6:14-15  강종수 목사  2017-12-03 167
14758 마태복음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마20:20-28  김경형 목사  2017-12-03 263
14757 마태복음 제 삼일에 살아나리라. 마20:17-20  김경형 목사  2017-12-03 94
14756 룻기 룻의 2가지 결심 룻1:16-18  강승호 목사  2017-12-03 211
14755 이사야 하늘을 가르고 강림하시는 그리스도 사64:1-9  강승호 목사  2017-12-01 236
14754 로마서 선택 구원은 하나님의 주권 롬9:19-33  강종수 목사  2017-11-26 172
14753 마태복음 일용할 양식 마6:33  강종수 목사  2017-11-26 174
14752 마태복음 나중된 자로서 먼저 되고 먼저된 자로서 나중 되리라. 마20:1-16  김경형 목사  2017-11-26 1585
14751 마태복음 너희가 영생을 상속하리라. 마19:27-30  김경형 목사  2017-11-26 132
14750 디모데후 복음 증거의 사명 딤후4:1-2  한태완 목사  2017-11-25 791
14749 여호수아 기브온 언약보다 더강한 JX의 언약 수10:12-15  강승호 목사  2017-11-25 240
14748 시편 기쁨으로 찬양하자 시100:1-5  강승호 목사  2017-11-24 399
14747 마태복음 심판의 주님이 오신다 마25:31-48  강승호 목사  2017-11-22 211
14746 데살로전 빛의 아들이니 살전5:1-6  강승호 목사  2017-11-21 270
14745 로마서 구원은 하나님의 선택 롬9:1-14  강종수 목사  2017-11-19 179
14744 에배소서 하나님의 섭리 예정 엡1:11-12  강종수 목사  2017-11-19 152
14743 마태복음 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마19:27-29  김경형 목사  2017-11-19 274
14742 마태복음 열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심판하리라 마19:27-29  김경형 목사  2017-11-19 286
14741 출애굽기 수장절을 지키라 출23:14-17  이장규 목사  2017-11-19 923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