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배 안에 계시는 예수님이 책임져 주십니다

마가복음 크리스킴............... 조회 수 168 추천 수 0 2019.10.15 12:46:39
.........
성경본문 : 막4:35-41 
설교자 : 김기성 목사 
참고 : 말씀의 숲 교회(대한예수교장로회) 

배안에 계시는 예수님이 책임져 주십니다

(막4:35-41)


예수님은 배를 타고 다른 곳에 가서 복음을 전하고자 하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과 제자들이 배를 타고 갑니다. 그런데 풍랑이 일어났는데, 예사롭지 않은 풍랑인 것 같습니다. 광풍!, 즉 미칠 광자를 써서, 그 폭풍이 미쳐서, 예수님이 타고 있는 배를 삼킬 것처럼, 보였던 것이지요.


우리가 알고 있듯이, 예수님의 제자들 중에 상당수는, 갈릴리 호수에서 잔뼈가 굵은 사람들입니다. 어려서부터, 거기서 나고 자라고 성장했고, 그리고 그곳을 삶의 터전으로 삶아, 고기잡이 하면서 살았던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래서 그 갈릴리 호수에 대해서 너무나도 잘 알고, 어지간한 바람에는 눈도 깜짝이지 않는 사람들이지요. 그런데 그런 제자들조차도 감당하기 어려운 풍랑이 불어 닥쳤던 것이지요. 배가 이리저리 흔들려서, 뒤집어 질 것 같습니다. 곧 그들은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여러분, 이 일이 이쯤 된다면,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게 될까요? ‘혹시 내가 가는 길이 하나님이 원하는 길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내가 우겨서 여기까지 온 것은 아닌가?’ 또 어떤 사람들은 ‘혹시 여기 이 배에 탄 사람들 중에, 하나님이 싫어하는, 죄를 지어서 이런 폭풍

을 만나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을 누구나 하게 되지요.


여러분, 우리의 인생도 살아가다 보면, 많은 풍랑과 비바람을 만나게 됩니다. 때로는 그만 저만 견딜 수 있는 풍랑이 불어올 때도 있는데, 때로는 이런 광풍이 불어서 우리 인생이, 뒤집어 질 것 같은 어려움을 격을 때도 분명 있지요.


그때 마다 사람들은 이런 생각을 하게 되지요. 혹시 “내가 내 욕심에 따라 여기까지 왔나?”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아닌데, 내 생각으로 여기까지 왔나?” “내가 혹시 죄를 지어서, 그 죄 값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을 당연히 하게 되지요.


그런데 여러분, 예수님은, 믿는 우리가 인생의 바다에 있을 때, 그리고 그 가운데서 때로는 거친 풍랑이 나를 삼킬 것 것처럼, 나를 덮치고 있을 때도, 반드시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할 것을, 다시 한 번 우리에게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먼저 38절을 읽어 보겠습니다.(시작) “예수께서는 고물(뱃 머리 부분)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여러분, 광풍이 일어나는 배 안에서, 물이 점점 배 안으로 들어오는 위급한 상황에서, 예수님께서 태연히 주무시는 모습은, 아마도 우리에게 어떤 믿음의 본보기를 보여 주시려고 하는 것 같지 않습니까?


오늘 본문을 한번 잘 보시기 바랍니다. 예수님은 들에서 제자들을 바라보고 계시고, 제자들은 광풍이 일어나는 갈릴리 호수 중간에 떠있는 배 안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분명, 예수님께서도 그 제자들이 타고 있는 배 안에 함께 계셨습니다.


여러분, 제자들이 물에 빠져 죽게 되면, 누구도 빠지지요? 예수님도...

예수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최소한 이런 믿음만이라도 있다면, 예수님께 두려움으로 살려 달라고 소리치지 않았을 것이고, 그리고 예수님이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라는 꾸중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우리가 믿음의 길을 걸어가다, 그리고 광풍을 만나는 그런 경험을 하더라도, 예수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어쩌면 예수님은 우리에게 이런 믿음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배 안에는, 두려움에 떨고 있는 제자들만 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도 그 배 안에 함께 타고 계셨고, 배가 침몰 하면 예수님도 같이 죽는다?, 그럴 예수님이 아님을 믿는다면, 아무리 거친 파도가 날 향해 와도 이겨 낼 수 있는 믿음은, 그곳에서부터 나온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들의 모든 믿음의 시작은, 여기서부터 아닌가요? 그런데 우리는 풍랑을 만나면, 여지없이 예수님이 보이지 않고, 나 혼자 그 풍랑을 맞서 싸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수님이~~ 이 땅을 떠나시면서 약속하신 것이 있습니다. ‘내가 너를 결코 떠나지 아니하겠다!’ 말씀하셨지요. 나는 영원히 너와 함께 하기 위해, 이제 너를 떠나지만, 너에게 임할 성령은, 영원히 너와 함께 하겠다는 약속을 주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를 믿는 자에게 그 성령님은, 영원히 우리 안에 거하게 된 것입니다. 마치 제자들이 타고 있는 배 안에, 예수님이 함께 타고 계신 것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 안에 계시는 성령을 이야기할 때, 우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든든해요. 튼튼해요. 걱정 없어요. 이 땅에 살아갈 때, 나 홀로 살아가지 아니하고, 영원히 함께 하시겠다고 약속하셨기에 오늘도 우리는 든든한 것이고요.


또한 성령이 내 안에 거하심으로, 영적으로 더욱 건강하게 만드시기 위해, 나의 영혼을 튼튼하게 만드시고, 그리고 사단이 두려움으로 나에게 다가 온다 할지라도, 걱정 없게 만드시는 분!!, 그분이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님이시다 라는 것입니다. 여러분 안에, 늘 함께 하시는 성령님이 계시는 줄 믿습니다.


예수님이 우리 인생도 이렇게 인도해 주실 것입니다. 우리가 풍랑 가운데, 고난 가운데, 어떤 어려움 가운데, 있다할 지라도, 예수님이 지금 나의 배에 함께 타고 계시니, 우리는 절대로 파산하지 않습니다.


“나 두렴 없네, 두렴 없도다. 주 예수님 늘 깨어 계시도다. 이 흉흉한 바다를 다 지나면, 저 소망의 나라에 이르리라”


여러분, 예수님이 그 배 고물에 주무시고 계시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두려워하지 말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내가 너와 함께 이렇게 태평스럽게 잠자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해 주시는 것입니다.


풍랑이 몰아치면, 분명 내 안에 같이 몰아치는 것이 있지요. ‘두려움’이 몰아칩니다. 염려의 두려움!, 그리고 스스로를 자책하는 두려움!, 그리고 그 가운데 사단은 그 두려움을 이용해서, 너는 혼자라고!!, 그리고 너는 반드시 빠져 죽을 거라고!!... 계속에서 그 두려움을 가지고 엄습해 온다는 것입니다.


예) 여러분, 우리가 천로역정에서 미문!!, 아름다운 궁정으로 들어가는 마지막 관문이 무엇인지 기억나시는지요? 우는 사자들이 무섭게 우리를 삼킬 것처럼 달려들잖아요.


그런데 우리가 염려하지 말 것은 무엇입니까? 그 사자는 아무리 으르렁 거리고, 우리를 삼킬 것처럼 보여도, 으르렁 거리기만 하지, 쇠사슬에 매어 있어서, 절대로 우리를 삼키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그 두려움을 이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예수님이 그 배 안에 계시기에, 그 어떤 두려움도 나를 상하게 하지 못합니다.


용기내고! 두려워하지 않고! 하나님 앞에 기도하고, 맡기고, 힘들면 또 기도하고, 맡기고, 또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것!! 그것이~~ 믿음입니다. 여러분, 그래도 그 배는 풍랑 가운데서도 간다는 것이지요. 그 믿음 가지고 하나님 앞에 온전히 매어 달리는, 주의 백성 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2.

이제 한발 더 다가가 보겠습니다. 우리 35절을 읽어 보겠습니다.(시작) “우리가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니!” 여러분 이 말은 누가 한 말입니까? 예수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와서, “예수님, 저 건너편으로 가서 복음을 전하시죠?” 라고 제자들이 예수님을 설득해서, 나선길이 아니라는 것이죠.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가자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이 시작하신 길입니다. 그러나, 성경에 보면 하나님이 시작하신 일이 분명함에도, 풍랑에 휩싸이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들이, 얼마나 많이 있는지요?


예) 아브라함을 한번 보시지요. 하나님께서 갈대아 우르에 있는 아브라함을 불러다가 하란으로 가게 하시고, 그리고 다시 가나안 땅으로 부르셨습니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너는 일어나서 가나안 땅으로 가라’고 말씀하셨지요.


그런데, 그 가나안 땅에 아브라함과 그의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하나님의 축복과 복이 아니었지요. 기근이었습니다. 가뭄이었습니다. 하나님이 인도하셨고, 하나님이 가라고 하셨는데, 왜 그 땅에 기근이 있는 것일까요?

  

여러분, 이럴 때 우리가 기억해야할 사실 하나는 무엇일까요? 예수님이 시작하신 일은, 반드시 예수님이 그 끝을 보신다는 사실입니다. 예수님이 배를 타고 건너가자고 하셨습니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저편으로 건너가자고 하셨으면, 예수님이 책임지신다는 것입니다.


혹 고난이 그 가는 길에 있다 하더라도, 풍랑이 정말 미쳐서 나를 집어 삼킬 것 같다 할지라도, 그러나 그 풍랑도 예수님의 계획 가운데 있다는 사실! 이 사실이 우리에게 큰 위로가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예)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들을 애굽에서 출애굽 시켜,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는 것을, 우리는 아주 재미있게 말씀을 읽습니다. 남녀노소 200만 명 정도가 애굽을 떠나 홍해를 건너 가나안 땅으로 갑니다.


그런데, 그 수많은 사람들을 하나님이 40년 동안 광야에서 먹이셨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이 가능한 일이겠습니까? 그들은 나름대로 걱정하지 않았을까요? 우리가 무엇을 먹을까? 어떻게 입을까? 어떻게 살아갈까?


하지만, 하나님은 그들을 인도하시며 분명한 계획이 있으셨죠. 하나님은 하늘에서 ‘만나’를 내리십니다. 또 매추라기를 내려 주십니다. 또 목이 마르면 반석을 갈라서 생수를 공급해 주셨습니다. 너무 더우면 하늘에서 구름 기둥으로 그들을 가려 주셨습니다.


또한 밤이 되어서 사막이 추우면, 하나님은 여지없이 불기둥으로 그들의 몸을 따뜻하게 해 주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계획 이었습니다. 이런 계획을 하나님은 이미 가지고 계시고, 이스라엘 백성을 출애굽 시켜 주신 것입니다.


여러분, 저와 여러분에게도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분명 있는 줄 믿습니다. 하나님이 나를 그곳으로 가라 하셨다면, 하나님이 책임져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이 머물라 하셔서 머물게 되었다면, 하나님이 책임져 주실 것입니다.


그래서 중간에 광풍이 닥치면, 하나님께 고백합니다. “하나님이 책임져 주세요!!” “여기까지 나를 인도하셨으니, 하나님이 책임져 주세요” 라고 하나님께 기도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가만히 보면, 영국에서 공부하면서 어려울 때, 참 많이 기도하고 매달렸던 것이 이 기도입니다. ‘하나님이 책임져 주세요’. 죄송합니다 제 버전으로 기도하면 이렇게 합니다. ‘여기까지 데려왔으니 배 째세요’)


우리가 시간을 돌려놓고 나면, 시간이 한참 지나고 나면, 우리 인생에 불어 닥친 광풍과 풍랑도, 하나님의 계획안에 있었음을 우리는 분명 알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이 시작하셨던 일이니, 하나님이 끝내실 것임을, 우리는 시간이 지나서야 확신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폭풍의 한 가운데 있으면, 우리는 시야가 좁아지고, 생각이 좁아져서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하심을 깨달을 수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이 가자고 말씀하셨기에, 그분이 모든 것을 책임져 주신다는 사실을 우리는 언제나 기억해야 합니다.


여러분, 예수님이 책임지시고 끝내는 장면이 어디 나올까요? 39절을 같이 읽어 보겠습니다.(시작) 아멘!! 예수님이 바람과 바다를 꾸짖으시고 잠잠하라 그랬더니? 어떻게 되었다구요? 잠잠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해결해 주셨습니다. 그 과정에 풍랑이 있고, 비바람이 있다하더라도, 예수님이 시작하셨다면, 분명 예수님이 끝내실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어떤 염려가 있나요? 그리고 그 염려가 여러분 안에 두려움이 되어 버렸나요? 하지만 예수님이 여러분과 함께 계신다는 것 기억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 두려움이 나의 죄로 인하여, 나의 잘못으로 인하여 된 것으로, 사단은 계속해서 공격해 올 것입니다. 하지만, 내가 염려하고 걱정하고 두려워하는 그곳에, 예수님도 함께 계신다는 것! 꼭 기억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나를 위해 예수님이 시작하신 일이기에, 분명 예수님이 책임져 주시고, 끝을 보여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이 여러분을 꼭 붙들어 주시는 줄 믿습니다. 배 안에 계시는 예수님이 책임져 주십니다.


https://cafe.naver.com/bibleforest(더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6400 고린도전 공유한 진리와 사적 신앙 고전2:14  강종수목사  2019-11-29 40
16399 이사야 평화의 왕이 오신다 사2:1-5  강승호목사  2019-11-29 172
16398 사도행전 양심 행24:11-23  김기성 목사  2019-11-28 105
16397 마태복음 믿음의 기도를 드리자 마21:22  강종수목사  2019-11-27 135
16396 창세기 우리가 그들을 상관하리라. 창18:17-19:6  김경형목사  2019-11-27 51
16395 골로새서 영광의 힘을 따라 골1:11-20  강승호목사  2019-11-27 82
16394 마가복음 산 아래에 사는 사람들 막9:14-29  김기성 목사  2019-11-26 118
16393 요한계시 새 하늘과 새 땅 계 12:1-8  강종수목사  2019-11-24 65
16392 느헤미야 번영을 추구하는 성도 느2;1-11  전원준목사  2019-11-23 119
16391 예레미야 진정한 메시야 램23ㅣ1-6  강승호목사  2019-11-23 87
16390 요한복음 말씀의 생명력 요6:63  강종수목사  2019-11-22 193
16389 누가복음 왕이신 그리스도 눅23:33-43  강승호목사  2019-11-22 162
16388 다니엘 일사각오 단3:13-18  김중곤 목사  2019-11-21 116
16387 사도행전 영성이 주는 영향력 행24:1-9  김기성 목사  2019-11-21 148
16386 누가복음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고 가서 제사장에게 네 몸을 보이라. 눅5:14  김경형목사  2019-11-21 76
16385 갈라디아 주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는가? 갈 2:20  강종수목사  2019-11-20 71
16384 데살로후 재림을 기다리는 자세 살후3:6-13  강승호목사  2019-11-20 99
16383 창세기 너로 강대한 나라가 되고 천하 만민이 그를 인하여 복을 받으리라. 창18:9-33  김경형 목사  2019-11-19 65
16382 디모데전 하나님의 근본 속성 딤전1:12-17  정용섭 목사  2019-11-18 66
16381 예레미야 토기장이의 손 렘18:1-11  정용섭 목사  2019-11-18 184
16380 누가복음 복 있는 삶 눅14:7-14  정용섭 목사  2019-11-18 177
16379 누가복음 안식, 해방, 연민 눅13:10-17  정용섭 목사  2019-11-18 35
16378 이사야 정의 사5:1-7  정용섭 목사  2019-11-18 42
16377 히브리서 믿음 히11:1-3, 8-16  정용섭 목사  2019-11-18 95
16376 누가복음 즐거운 인생(?) 눅12:13-21  정용섭 목사  2019-11-18 85
16375 호세아 살아계신 하나님 호1:2-10  정용섭 목사  2019-11-18 96
16374 데살로전 모든 일에 감사할 수 있는 능력 살전5:16-18  김기성 목사  2019-11-18 158
16373 요한계시 사탄의 종말과 영원한 심판 계20:7-15  강종수 목사  2019-11-17 53
16372 갈라디아 자기 구원을 돌아보자 갈6:1  강종수 목사  2019-11-15 116
16371 누가복음 주여, 원하시면 나를 깨끗케 하실 수 있나이다(2) 눅5:11-13  김경형 목사  2019-11-14 76
16370 누가복음 주여, 원하시면 나를 깨끗케 하실 수 있나이다(1). 시5:11-13  김경형 목사  2019-11-14 69
16369 이사야 천년왕국시대 사65:17-25  강승호 목사  2019-11-14 53
16368 잠언 기쁨을 주는 신앙 잠언12:15-28  전원준 목사  2019-11-14 211
16367 요한계시 성도의 견인 딤후1:12  강종수 목사  2019-11-13 77
16366 누가복음 삭개오를 찾아오심 눅19:1-10  강승호 목사  2019-11-12 105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