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불변의 명령 “서로 사랑하라”

김연희............... 조회 수 468 추천 수 0 2016.09.28 11:53:32
.........

불변의 명령 “서로 사랑하라”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이라는 책에 보면 사랑을 5 가지로 정의하고 있다.

첫째, 관심을 갖는 것이다. 우리는 많은 사람을 만나게 된다. 만나는 사람 중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게 되는 이가 있는데 이것이 사랑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둘째, 존경하는 것이다. 만나는 사람의 위치를 인정하고 높여주는 것이 존경이다. 이 존경하는 마음이 사랑이다.
셋째, 이해하는 것이다. 이해란 말의 영어의 뜻은 ‘아래에 서다’란 뜻이다. 겸손한 마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낮추고 상대방을 바라볼 때 올바로 이해할 수 있다.

넷째, 책임을 말한다. 사람들은 자기 입장과 권위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매사에 의무보다 권리를 주장한다. 그러나 진정한 사랑은 맡겨진 일에 책임을 다하는 것이다. 이 책임감이 사랑이다.
다섯째, 주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사랑을 주고받는다. 주는 사람은 사랑을 완전히 알 수 있다. 사랑은 자기가 갖고 있는 것을 이웃들에게 나누어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주는 사람은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고난을 당하기 직전 제자들에게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요한복음 13:34)고 명령하셨다.
고수철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348 어머니 같은 아버지 사랑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256
31347 아버지의 눈물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289
31346 집으로 환영하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108
31345 아버지 어머니 되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113
31344 평생 여정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138
31343 귀가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101
31342 자기 십자가를 지고서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314
31341 아래로 내려가는 길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113
31340 영적 용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0-20 178
31339 시냇가의 심은 나무 산드라 2016-10-20 415
31338 선교사 살린 귀한 보리죽 산드라 2016-10-20 306
31337 영성의 길의 목표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185
31336 복잡한 감정을 벗고 가슴 벅찬 생을 살려면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158
31335 나의 죄 때문이라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190
31334 성금요일의 고백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107
31333 아직 곁에 계신 어머니를 위하여 기도하길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123
31332 십자가 위의 그리스도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303
31331 시이저의 길과 주님의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172
31330 실족하지 않는 길로 가야 하리라 file 이주연 목사 2016-10-19 206
31329 가장 유명한 무덤 김장환 목사 2016-10-17 798
31328 중요한 건 활용 김장환 목사 2016-10-17 450
31327 승리를 위한 포기 김장환 목사 2016-10-17 518
31326 교회가 된 절 김장환 목사 2016-10-17 600
31325 예수님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16-10-17 400
31324 겸손한 자신감 김장환 목사 2016-10-17 448
31323 12살 로건이 만난 하나님 김장환 목사 2016-10-17 290
31322 두 가지 기적 김장환 목사 2016-10-17 635
31321 어린 딸에게 죽은 뱀을 먹게 한 아버지 물맷돌 2016-10-17 381
31320 영원에서 영원까지 살아 존재하는 나(我) 물맷돌 2016-10-17 229
31319 매일 반복되는 일상(日常)’의 지루함을 극복하는 법 물맷돌 2016-10-17 307
31318 공동체가 살아야 나(개인)도 살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16-10-17 250
31317 언어(생각)가 행동으로 나타난다 물맷돌 2016-10-17 291
31316 아프지 않았으면 물맷돌 2016-10-17 163
31315 입만 조심하면, 모든 다툼은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물맷돌 2016-10-17 274
31314 사랑하면, 그가 원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16-10-17 23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