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마음과 정성 모아 한곳으로

정지희............... 조회 수 290 추천 수 0 2016.09.29 16:44:37
.........

마음과 정성 모아 한곳으로 

하나님의 특별한 사랑을 이끌어낸 솔로몬의 일 천 번제는 하나님과 솔로몬의 화합을 이루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일 천 번제에 대하여 신학자들은 날수로 일천 날 동안 드렸거나, 제사 드린 횟수로서의 일천 번, 또는 희생된 제물의 양으로서의 일천을 말하기도 합니다.
아무튼 솔로몬의 일천 번제는 엄청난 것이었음을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을 하나님께서 기뻐 보시고 솔로몬에게 “내가 네게 무엇을 줄꼬 너는 구하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우리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보시는 분이 아니시고 중심을 보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성도의 신앙생활은 과연 어떠해야할까요.
첫째로 주의 성전을 사모하는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솔로몬은 자기가 거하는 왕궁이 아닌 기브온 산당에서 기도하였습니다. 왕궁의 사치와 호화로움을 벗어나 하나님이 계신 성전에서 기도를 드렸다는 것입니다. 솔로몬은 얼마든지 왕궁에서 기도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성전에서 기도를 드렸습니다.
이것을 하나님께서 기뻐 여기셨던 것입니다. 피곤하다고 거리가 멀다고 해서 성전을 찾기 꺼리는 요즘의 성도들을 향한 신앙의 참 모델인 것입니다. 주의 성전을 사모하고 그곳에서 기도하기를 즐기는 성도들을 하나님께서 찾으시고 기뻐하십니다.
둘째로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것을 즐거워하고 기뻐해야 합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하나님께 나타내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기뻐하시는 것이 예배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치장을 하고 아름답게 가꾸어진 사람도 하나님께 예배하지 않는 사람은 점수를 받을 수가 없습니다. 솔로몬은 하나님께 예배(제사)드림을 기뻐할 뿐만 아니라 제물을 드리기에도 열심을 다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예배는 준비되어진 마음과 준비되어진 예물과 겸손에 있음을 깨달아 하나님께 큰 점수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셋째 하나님은 사랑하시는 자에게 무엇이든지 주시기를 좋아하십니다. 일천번제를 통해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인 솔로몬에게 하나님께서 무엇이든 구하라고 말씀하셨을 때 “누가 주의 이 많은 백성을 재판 할 수 있사오리이까 지혜로운 마음을 종에게 주사 주의 백성을 재판하여 선악을 분별하게 하소서”라며 지혜를 구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일 만큼 감동을 주어 부와 명예까지 얻게 되는 축복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하나님은 자기의 사랑하시는 자에게, 자기의 마음에 합당한자에게 큰 복으로 임하신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향기로운 예배를 드림으로 하나님의 복을 넘치게 받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이태희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506 선으로 악을 이기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316
31505 하느님이 주신 자아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211
31504 훈련이 요구되는 선택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288
31503 생명 선택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238
31502 기억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226
31501 감사하면서 죽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788
31500 죽을 준비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205
31499 죽은 이를 기억함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107
31498 사랑과 이별의 아픔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1-12 163
31497 종교개혁 주일 최한주 목사 2016-11-10 238
31496 매춘의 역사 최한주 목사 2016-11-10 392
31495 여성과 기독교 최한주 목사 2016-11-10 176
31494 눈물 최한주 목사 2016-11-10 356
31493 청년들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 최한주 목사 2016-11-10 577
31492 법(法)과 도리(道理) 최한주 목사 2016-11-10 173
31491 화를 내지 말아야 하는 이유 최한주 목사 2016-11-10 324
31490 일(勞動) 최한주 목사 2016-11-10 147
31489 진심으로 김장환 목사 2016-11-09 542
31488 닉 부이치치의 성구 김장환 목사 2016-11-09 542
31487 거룩함에서 나온 명화 김장환 목사 2016-11-09 421
31486 받은 축복 김장환 목사 2016-11-09 656
31485 가장 중요한 지금 김장환 목사 2016-11-09 494
31484 거룩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16-11-09 513
31483 실천의 힘 김장환 목사 2016-11-09 418
31482 믿음의 유산이 꽃 핀 마을 [3] 김장환 목사 2016-11-09 446
31481 무한한 창의성을 지닌 존엄한 우주적 존재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127
31480 위기의 시간이 다가 오고 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238
31479 단순한 삶 분명한 목표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205
31478 마음에 그리스도를 주로 삼아 거룩하게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232
31477 더 이상의 사랑이 없는 사랑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215
31476 봄의 품에서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88
31475 지적 인격적 성숙을 위한 자세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127
31474 소파에서의 공상 file 이주연 목사 2016-11-08 98
31473 당신은 승자입니까 file 고경환 순복음원당교회 목사 2016-11-07 386
31472 기도의 경쟁자 file 강신욱 남서울평촌교회 목사 2016-11-07 46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