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도굴꾼 이야기

최한주 목사............... 조회 수 570 추천 수 0 2016.06.10 23:57:20
.........

도굴꾼 이야기


드로베티나 벨쪼니라는 유명한 이탈리아 도굴꾼이 있다.

그는 이집트 남부와 누비아 지역을 마구 뒤져 수많은 유물과 보물들을 도굴하여 유럽으로 빼돌린 대표적인 인물이다. 이 유적들은 대부분 영국의 대영박물관, 프랑스의 루브르 박물관, 독일의 베를린 박물관, 이탈리아 토리노의 에지지와 박물관과 같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대신 그는 많은 돈을 챙겼다.

벨쪼니에게 어느 기자가 “한 나라의 보물을 도굴하여 다른 나라에 팔 때 어떠했습니까?”라고 물었다. 그 때 벨쪼니는 “아무도 볼 수 없는 땅 속 깊숙이 쳐 박혀 있는 것과 많은 사람들이 보고 그 아름다움과 장엄함에 감동을 받도록 전시해 놓은 것 중 어느 것이 더 잘 한 일입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어서 “지금도 이집트 국립 박물관에는 햇볕을 보지 못하고 창고에 쌓여 있는 유물들이 수없이 많습니다. 3,000년 전의 미이라를 습도 조절없이 보관하므로 미이라의 아마포가 상자 안에서 바스라지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하였다고 한다.

그의 대답이 아이러니할 뿐 아니라 더 아이러니한 것은 도굴꾼들이 가진 보물을 발굴하는 지식이다. 도굴꾼들이 얼마나 심오한 지식을 가졌는가 하면 피라미드의 내부에 들어가기 위해 공식 허락을 받은 발굴가들이 발굴하지 못해 쩔쩔매던 것도 이들(도굴꾼)의 기술(?)을 도움 받았을 때 손쉽게 피라밋을 발굴할 정도였다고 한다.

어떤 이유에서든지 도굴꾼들은 비난받아 마땅한 존재들이다.

그러나 현대를 사는 우리들은 오히려 도굴꾼들에 대하여 관대한 마음을 갖는 묘한 심성이 있다. 관대한 정도가 아니다. 우리들은 다큐멘트리와 같은 것을 보면서 도굴꾼들이 더 멋지고 극적인 방법으로 보물을 훔쳐 밀반출하는 것을 스릴을 느끼면서 흥미로운 마음으로 바라본다. 이는 오늘날 사람들에게 악의 한계가 어디며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관대하게 여기는 심성들이 있다. 예를 들면 오늘날 메스컴에서 보고듣는 게그멘들의 멘트와 모습이다. 해서는 안 될 말과 들어서는 안 될 말을 들음면서 웃고만 있다.

선과 악의 구별이 점점 없어져 가는 시대 속에 우리가 사는 사회를 아름답게 만들기 위해서는 정상적인 삶의 모습들을 존중히 여기는 마음들을 가져야 한다. 도굴꾼과 같은 벗어난 자들이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 보물을 훔치려는 도굴꾼들의 활동을 스릴을 느끼면서 흥미롭게 바라보는 대중들이 있는 한 그들의 도굴은 계속 될 것이고, 결국 사회는 도굴꾼 투성이가 될 것이다.

최한주 목사<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67 지금은 원칙을 어겨도 괜찮습니다. 물맷돌 2017-03-17 398
31966 서툴지만 ‘사랑’을 조금씩 배울 수 있는 곳 물맷돌 2017-03-17 423
31965 당신은 나랑 달라서 참 재미있어요! 물맷돌 2017-03-17 330
31964 꼴도 보기 싫은 이웃나라들 물맷돌 2017-03-17 367
31963 햇볕이면 충분합니다. 물맷돌 2017-03-17 439
31962 서로의 마음에 기대어 살고 있습니다. 물맷돌 2017-03-17 226
31961 이 세상에 자녀를 제대로 아는 부모는 없습니다. 물맷돌 2017-03-17 377
31960 유레카(eureka) 최한주 목사 2017-03-15 516
31959 스펜스 죤슨의 “선물” 최한주 목사 2017-03-15 503
31958 소담(小談)에서 미담(美談)으로 최한주 목사 2017-03-15 249
31957 두더지에서 얻은 지혜 최한주 목사 2017-03-15 765
31956 성경은 얼마나 번역되었을까? 최한주 목사 2017-03-15 192
31955 아는 것과 믿는 것의 차이 최한주 목사 2017-03-15 768
31954 목사인 저가 만일 이런 발표를 했다면 어떻게 될까? 최한주 목사 2017-03-15 328
31953 세상 일과 하나님의 나라 최한주 목사 2017-03-15 527
31952 작은 것을 조심하라 김장환 목사 2017-03-10 925
31951 실패로 인한 연단 김장환 목사 2017-03-10 767
31950 필요 없는 돌 김장환 목사 2017-03-10 701
31949 더 생각해 보십시오. 김장환 목사 2017-03-10 475
31948 지금 당장 김장환 목사 2017-03-10 467
31947 가장 중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17-03-10 558
31946 진짜 무신론자 김장환 목사 2017-03-10 450
31945 빛이 필요한 곳 김장환 목사 2017-03-10 574
31944 시작할 때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396
31943 마음에 상처를 받았을 때라면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524
31942 저성장시대 어떻게 살아야 하나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158
31941 해방은 되었으나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112
31940 해방 70년을 돌아보며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136
31939 진정한 평화를 누리고자 하면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186
31938 세상에서 남기지 말아야 할 것과 남길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252
31937 행복의 문을 여는 비밀번호 file 이주연 목사 2017-03-07 550
31936 새로운 출애굽 이야기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3-06 469
31935 모진 사랑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3-06 474
31934 개혁은 언제나 나로부터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03-06 354
31933 마지막까지 힘을 다하라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3-06 37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