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도굴꾼 이야기

최한주 목사............... 조회 수 565 추천 수 0 2016.06.10 23:57:20
.........

도굴꾼 이야기


드로베티나 벨쪼니라는 유명한 이탈리아 도굴꾼이 있다.

그는 이집트 남부와 누비아 지역을 마구 뒤져 수많은 유물과 보물들을 도굴하여 유럽으로 빼돌린 대표적인 인물이다. 이 유적들은 대부분 영국의 대영박물관, 프랑스의 루브르 박물관, 독일의 베를린 박물관, 이탈리아 토리노의 에지지와 박물관과 같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대신 그는 많은 돈을 챙겼다.

벨쪼니에게 어느 기자가 “한 나라의 보물을 도굴하여 다른 나라에 팔 때 어떠했습니까?”라고 물었다. 그 때 벨쪼니는 “아무도 볼 수 없는 땅 속 깊숙이 쳐 박혀 있는 것과 많은 사람들이 보고 그 아름다움과 장엄함에 감동을 받도록 전시해 놓은 것 중 어느 것이 더 잘 한 일입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어서 “지금도 이집트 국립 박물관에는 햇볕을 보지 못하고 창고에 쌓여 있는 유물들이 수없이 많습니다. 3,000년 전의 미이라를 습도 조절없이 보관하므로 미이라의 아마포가 상자 안에서 바스라지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하였다고 한다.

그의 대답이 아이러니할 뿐 아니라 더 아이러니한 것은 도굴꾼들이 가진 보물을 발굴하는 지식이다. 도굴꾼들이 얼마나 심오한 지식을 가졌는가 하면 피라미드의 내부에 들어가기 위해 공식 허락을 받은 발굴가들이 발굴하지 못해 쩔쩔매던 것도 이들(도굴꾼)의 기술(?)을 도움 받았을 때 손쉽게 피라밋을 발굴할 정도였다고 한다.

어떤 이유에서든지 도굴꾼들은 비난받아 마땅한 존재들이다.

그러나 현대를 사는 우리들은 오히려 도굴꾼들에 대하여 관대한 마음을 갖는 묘한 심성이 있다. 관대한 정도가 아니다. 우리들은 다큐멘트리와 같은 것을 보면서 도굴꾼들이 더 멋지고 극적인 방법으로 보물을 훔쳐 밀반출하는 것을 스릴을 느끼면서 흥미로운 마음으로 바라본다. 이는 오늘날 사람들에게 악의 한계가 어디며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관대하게 여기는 심성들이 있다. 예를 들면 오늘날 메스컴에서 보고듣는 게그멘들의 멘트와 모습이다. 해서는 안 될 말과 들어서는 안 될 말을 들음면서 웃고만 있다.

선과 악의 구별이 점점 없어져 가는 시대 속에 우리가 사는 사회를 아름답게 만들기 위해서는 정상적인 삶의 모습들을 존중히 여기는 마음들을 가져야 한다. 도굴꾼과 같은 벗어난 자들이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 보물을 훔치려는 도굴꾼들의 활동을 스릴을 느끼면서 흥미롭게 바라보는 대중들이 있는 한 그들의 도굴은 계속 될 것이고, 결국 사회는 도굴꾼 투성이가 될 것이다.

최한주 목사<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52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라면? 물맷돌 2016-09-06 363
31051 남편을 아들로 생각해보기 물맷돌 2016-09-06 228
31050 말 한 마디의 중요성 물맷돌 2016-09-06 395
31049 우리는 서로 맞는 게 하나도 없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6 246
31048 재고(再考)가 필요한 빨리빨리 문화 물맷돌 2016-09-05 153
31047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 물맷돌 2016-09-05 220
31046 아직 ‘남은 자’가 아주 많습니다! [1] 물맷돌 2016-09-05 280
31045 과연, 힘들지 않는 일이 어디 있을까요? 물맷돌 2016-09-05 167
31044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물맷돌 2016-09-05 375
31043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은? 물맷돌 2016-09-05 379
31042 그분이 원하시는 우리의 모습은? 물맷돌 2016-09-05 220
31041 쟁기를 잡은 자는 뒤를 돌아보지 마라! 물맷돌 2016-09-05 354
31040 내가 가겠습니다. 나를 보내소서! 물맷돌 2016-09-04 400
31039 하나님 보시기에 흠이 없는 기독교인 물맷돌 2016-09-04 328
31038 낮고 또 낮은 곳으로 마음이 임하도록 하는 훈련 물맷돌 2016-09-04 331
31037 너 자신을 알라! 물맷돌 2016-09-04 284
31036 예수님은 죄인을 심판하러 오신 게 아닙니다. 물맷돌 2016-09-04 352
31035 저에게는 분명히 죄가 있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4 188
31034 머슴출신, 고당 조만식 장로 물맷돌 2016-09-04 530
31033 온순한 듯하나 고집이 센 인간입니다. [1] 물맷돌 2016-09-04 361
31032 우생마사(牛生馬死) 물맷돌 2016-09-02 699
31031 여보, 당신은 잘 할 수 있으리라 믿어요! 물맷돌 2016-09-02 320
31030 체면보다는 실질을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2 264
31029 상대방을 인정하는 것이 대화의 시작입니다 물맷돌 2016-09-02 291
31028 고난은 ‘축복의 꽃’을 피우는 밑거름 물맷돌 2016-09-02 449
31027 비록 우리에게 유익을 주는 것일지라도 물맷돌 2016-09-02 225
31026 단 5분이면 사람을 살릴 수도 있습니다. 물맷돌 2016-09-02 348
31025 사(師)자 직업인은 사명으로 알고 일해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2 235
31024 여호와의 영광이 따라가며 보호하리라 물맷돌 2016-09-01 526
31023 내가 그 입장이었다면, 과연 어떤 선택을? 물맷돌 2016-09-01 335
31022 지혜로운 입술을 진주보다 더 귀한 보배입니다 물맷돌 2016-09-01 346
31021 손수건과 같은 만남 물맷돌 2016-09-01 678
31020 풀어야 할 숙제(훈련)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1 132
31019 하버드에 다닐 때, 정말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물맷돌 2016-09-01 200
31018 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패자의 얼굴 물맷돌 2016-09-01 24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