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무능한 목사 아버지가 자랑스럽습니다

최한주 목사............... 조회 수 919 추천 수 0 2016.06.10 23:57:20
.........

무능한 목사 아버지가 자랑스럽습니다


목회를 마치고 정년이 되어 은퇴하시는 아버지에게 보낸 아들의 축하 글이 많은 사람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끼치고 있다. 모 인터넷 사에 댓글로 달린 이 축하의 글을 지난 2010년 12월 26일자 조선일보에 보도되었다. 이 글은 한국 목회자들의 삶이 어떤지, 목회자의 자녀들이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는지를 한 눈에 보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수많은 독자들에게 부모로서 자녀들에게 끼치는 영향력이 어떤 것인가에 대한 본을 보여주고 있다.

“못하는 설교는 뒤로 하고 27년 동안 교회 청소와 화장실 청소를 하신 설교전문 목회자가 아닌 미화전문 목회자였던 나의 아버지, 장단 맞춘다고 27년간 교회의 부엌일을 하셨던 어머니, 그분들이 이제는 자랑스럽다. 나는 아버지, 어머니란 말로도 가슴 벅차다”는 말로 시작된 이 글은 옛날 부산의 명문이었던 경남중학교에 합격하고도 가난한 환경 때문에 진학을 포기했던 일, 생활비 만원 남짓한 돈으로 5가족이 살아야 했던 이야기, 원인 모를 설사병으로 죽음 직전까지 가야했던 이야기, 주스를 먹고 싶다는 아들에게 설탕물을 주었던 아버지,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한 번도 가족끼리 삼겹살 외식도 못한 가족사를 담담하게 전했다.

그리고 “유창한 설교로 교회를 부흥시키는 목사님이 되기를 바란적도 있었지만, 아버지는 항상 평범한 설교를 하는 조그만 교회의 목사로 27년을 지나셨다”며 아버지를 회고했다. 지난 2009년 만장일치로 부산서 지방 감리사로 추대되고도 감리사직을 사양한 이 아버지는 “은퇴하면서도 교회에서 빈손으로 나오고, 오히려 헌금을 더하지 못해 죄스러워하시는 가난 전문목사”로 아들의 눈에 비쳤다. 퇴직적립금도 중간에 정산해 전액을 교회에 헌금하고, 30년 전 운전면허를 따고 좋아했지만 결국 티코도 한 번 운전해 보지 못한 아버지였다.

이런 목사가 길러낸 아들은 첫째가 세계 1위라고 하는 S전자의 책임연구원, 둘째 아들은 전문의 의사, 셋째 아들은 한의사가 되었다. “어느 것 하나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아닌 것이 없다”면서 “이제껏 가난하게 사신 아버지를 잘 모시라는 하나님의 뜻인 것 같고, 아버지의 기도와 희생의 결실이라는 것에 우리 3형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겸손해 했다.

이 아들은 “아버지의 70년 인생 자체가 가장 길고도 위대한 설교였다”면서, “그것을 마흔이 다되어서야 깨닫고 보니 아버지가 은퇴하신다”고며 수많은 은혜와 축복의 단비를 경험하신 신앙의 동지였던 아버지의 은퇴를 축하했다.

최한주 목사<푸른숲교회>


댓글 '1'

자린고비

2016.06.11 16:38:42

우리나라에 이런 귀한 목사님이 계셨다니 깜짝놀랬습니다. 하늘에서 얼마나 귀하게 여기실까 고개가 숙여집니다. 목사님 존함과 섬겼던 교회가 무슨 교회인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52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라면? 물맷돌 2016-09-06 363
31051 남편을 아들로 생각해보기 물맷돌 2016-09-06 229
31050 말 한 마디의 중요성 물맷돌 2016-09-06 396
31049 우리는 서로 맞는 게 하나도 없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6 246
31048 재고(再考)가 필요한 빨리빨리 문화 물맷돌 2016-09-05 153
31047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 물맷돌 2016-09-05 220
31046 아직 ‘남은 자’가 아주 많습니다! [1] 물맷돌 2016-09-05 280
31045 과연, 힘들지 않는 일이 어디 있을까요? 물맷돌 2016-09-05 167
31044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물맷돌 2016-09-05 375
31043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은? 물맷돌 2016-09-05 379
31042 그분이 원하시는 우리의 모습은? 물맷돌 2016-09-05 220
31041 쟁기를 잡은 자는 뒤를 돌아보지 마라! 물맷돌 2016-09-05 354
31040 내가 가겠습니다. 나를 보내소서! 물맷돌 2016-09-04 400
31039 하나님 보시기에 흠이 없는 기독교인 물맷돌 2016-09-04 328
31038 낮고 또 낮은 곳으로 마음이 임하도록 하는 훈련 물맷돌 2016-09-04 331
31037 너 자신을 알라! 물맷돌 2016-09-04 284
31036 예수님은 죄인을 심판하러 오신 게 아닙니다. 물맷돌 2016-09-04 352
31035 저에게는 분명히 죄가 있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4 188
31034 머슴출신, 고당 조만식 장로 물맷돌 2016-09-04 530
31033 온순한 듯하나 고집이 센 인간입니다. [1] 물맷돌 2016-09-04 361
31032 우생마사(牛生馬死) 물맷돌 2016-09-02 699
31031 여보, 당신은 잘 할 수 있으리라 믿어요! 물맷돌 2016-09-02 320
31030 체면보다는 실질을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2 264
31029 상대방을 인정하는 것이 대화의 시작입니다 물맷돌 2016-09-02 291
31028 고난은 ‘축복의 꽃’을 피우는 밑거름 물맷돌 2016-09-02 449
31027 비록 우리에게 유익을 주는 것일지라도 물맷돌 2016-09-02 225
31026 단 5분이면 사람을 살릴 수도 있습니다. 물맷돌 2016-09-02 348
31025 사(師)자 직업인은 사명으로 알고 일해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2 235
31024 여호와의 영광이 따라가며 보호하리라 물맷돌 2016-09-01 526
31023 내가 그 입장이었다면, 과연 어떤 선택을? 물맷돌 2016-09-01 335
31022 지혜로운 입술을 진주보다 더 귀한 보배입니다 물맷돌 2016-09-01 346
31021 손수건과 같은 만남 물맷돌 2016-09-01 678
31020 풀어야 할 숙제(훈련)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1 132
31019 하버드에 다닐 때, 정말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물맷돌 2016-09-01 200
31018 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패자의 얼굴 물맷돌 2016-09-01 24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