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깊은 호흡은 명상의 집 문고리

이정수 목사............... 조회 수 387 추천 수 0 2016.06.16 23:56:22
.........

고전예화 578. 깊은 호흡은 명상의 집 문고리

나는 요즈음도 계속 깊은 호흡 수련을 하고 있습니다. 오전에 십자가 외에는 아무 장식도 없고 난방 시설도 전혀 없는 텅 빈 이층 다락방 성전에 올라갑니다. 영하 15도 아무리 추워도 창문을 활짝 열고, 방석 위에 군용 침낭을 깔고 앉아, 눈을 감고 속으로 호흡수를 셉니다. 이따금 까마귀-까치-새 소리가 들립니다. 이웃 집 개-닭-고물장사-반찬 파는 봉고 트럭 소리도 들립니다. 그러다 바람이 들어와 코끝에 스치면 그렇게 시원하고 향기로울 수 없습니다. 호흡수 100회가 되어 눈을 뜨면 어김없이 1시간 혹은 1시간 10분이 지난 겁니다.

그러니 나 나름대로 깊은 호흡 수련이 어느 정도 정착되었다고 봐야겠지요. 그런데 깊은 호흡 수련을 하다 보니 아주 최근부터 명상-묵상-참선-요가-침묵-묵언-영성 분위기로 접어들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였습니다. 무슨 소리인가 하면, 깊은 호흡 수련 100회가 끝난 후에도 그 자리에 그대로 눌러 앉아 그런 분위기에 젖게 되었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 기독교 교회를 비롯한 이 세상 모든 종교적 靈成家(영성가)-神秘家(신비가)-수도사-수피-고승-스승들이 깊은 호흡은 명상의 집으로 들어가는 문고리라고 하였던 모양입니다.

이 과정에서 내가 한 가지 깨우친 것은 無念無想(무념무상)입니다. 우리는 보통 무념무상이라 하면 도통한 고승이 도달하는 “아무런 생각도-느낌도-상상도 없는 무의식 비슷한 지고의 경지”라고 애매모호하게 막연히 이해하는데 그런 것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는 말입니다.

사람의 腦(뇌)-意識(의식)-마음-생각-무의식-이성-머리-몸은 무엇인가 끊임없이 보고-듣고-냄새 맞고-맛보고-느끼고-생각하고 반응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무념무상으로 반응이 없다? 그렇다면 그 건 송장이지 산 사람이 아닙니다. 혹자는 그래서 도를 닦는 것 아닌가? 도를 닦으면 무념무상이 되는 것 아닌가? 합니다만  아닙니다. 아무리 도를 닦아도 다 들리고-다 보이고-다 느낍니다.

“무념무상”이란 명상-묵상-참선-영성-묵언 하는 과정에서 들리고-보이고-느끼고-생각하고-의식하는 것들, 즉, 까마귀가 우는구나, 바람이 부는구나, 춥구나, 전화가 왔구나, 내일 시내에 나가야겠구나,.... 하는 그런 모든 느낌-생각-의식의 흐름을 지켜 볼 뿐 집착하지 아니하고 흐르는 대로 흘러가도록 놓아두는 것입니다. 묵묵히 바라 볼 뿐입니다. 내 속에서 오만 가지 생각-느낌-의식이 일어났다-꺼졌다, 생겼다-없어졌다,...그리고 또 생겼다-없어졌다 계속 반복하는 그 흐름을 그저 바라 볼 뿐 집착하지 않음으로 無念無想(무념무상)인 것입니다.

“무념무상”은 영어로 "freedom from all ideas and thoughts-모든 생각과 모든 의식에 매이지 않고 자유하는 것" 이라고 번역 됩니다. 생각-느낌-의식이 아예 없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생각하고 느끼고 의식하지만 자유하다는 말입니다.
< 참고: 말씀의 샘물 제3권, 고전예화 토마스 머튼의 기도 3단계, 124쪽>


ⓒ이정수 목사 (말씀의샘물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60 오직 겸손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9-09 414
31059 기도의 의미 file 정학진 목사 <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9-09 504
31058 능금 한 알 추락사건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9-09 280
31057 각이 살아있는 신앙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9-09 259
31056 난 아빠 연습을 해 본 적이 없다 물맷돌 2016-09-06 331
31055 의사는 생명을 살리는 사람이 아닙니다. 물맷돌 2016-09-06 448
31054 세상이 우리(나)를 부르고 있습니다. 물맷돌 2016-09-06 239
31053 중독(中毒)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파멸입니다. 물맷돌 2016-09-06 231
31052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라면? 물맷돌 2016-09-06 363
31051 남편을 아들로 생각해보기 물맷돌 2016-09-06 229
31050 말 한 마디의 중요성 물맷돌 2016-09-06 396
31049 우리는 서로 맞는 게 하나도 없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6 247
31048 재고(再考)가 필요한 빨리빨리 문화 물맷돌 2016-09-05 153
31047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 물맷돌 2016-09-05 220
31046 아직 ‘남은 자’가 아주 많습니다! [1] 물맷돌 2016-09-05 280
31045 과연, 힘들지 않는 일이 어디 있을까요? 물맷돌 2016-09-05 167
31044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물맷돌 2016-09-05 376
31043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은? 물맷돌 2016-09-05 380
31042 그분이 원하시는 우리의 모습은? 물맷돌 2016-09-05 220
31041 쟁기를 잡은 자는 뒤를 돌아보지 마라! 물맷돌 2016-09-05 354
31040 내가 가겠습니다. 나를 보내소서! 물맷돌 2016-09-04 400
31039 하나님 보시기에 흠이 없는 기독교인 물맷돌 2016-09-04 328
31038 낮고 또 낮은 곳으로 마음이 임하도록 하는 훈련 물맷돌 2016-09-04 331
31037 너 자신을 알라! 물맷돌 2016-09-04 284
31036 예수님은 죄인을 심판하러 오신 게 아닙니다. 물맷돌 2016-09-04 352
31035 저에게는 분명히 죄가 있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4 188
31034 머슴출신, 고당 조만식 장로 물맷돌 2016-09-04 531
31033 온순한 듯하나 고집이 센 인간입니다. [1] 물맷돌 2016-09-04 361
31032 우생마사(牛生馬死) 물맷돌 2016-09-02 699
31031 여보, 당신은 잘 할 수 있으리라 믿어요! 물맷돌 2016-09-02 320
31030 체면보다는 실질을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2 264
31029 상대방을 인정하는 것이 대화의 시작입니다 물맷돌 2016-09-02 291
31028 고난은 ‘축복의 꽃’을 피우는 밑거름 물맷돌 2016-09-02 449
31027 비록 우리에게 유익을 주는 것일지라도 물맷돌 2016-09-02 225
31026 단 5분이면 사람을 살릴 수도 있습니다. 물맷돌 2016-09-02 34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