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마가의 탄식

이정수 목사............... 조회 수 477 추천 수 0 2016.06.16 23:56:22
.........

고전예화 579. 마가의 탄식 

마가의 탄식이 이제야 울려 퍼진다.
텅 빈 땅
텅 빈 무덤
텅 빈 하늘

그의 눈길은 찢어졌다가 다시 아문 하늘을 가른다.
나도 그의 눈길을 따라 간다.
마가는 복음을 남겼다. 하지만 그는 그리스도가 아니다.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하나의 눈망울이다.
회한의 눈물이 흐른다.
까닭은 알 수 없는 눈물이다.
그를 따라 나도 눈물을 흘린다.
문득, “나는 왜 우는가?”

울 까닭이 없는 눈물을 보았다.
그렇다고 멈춰지지 않는다.
시간은 흘러간다.
카이로스의 시간은 더 이상 흐르지 않는다.
멈췄다.
아니, 없다.
카이로스도 크로노스도 없다.
씨줄과 날줄로 짜이듯 하나님의 시간과 인간의 시간이 하나가 되었다.

마가복음은 하나님의 말씀이다.
마가가 영혼의 손가락으로 새겨놓은 살아계신 하나님의 복음이다.
인간의 가냘픈 손가락으로 바위를 깎아 새겼다.
새기는 동안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뼈마디가 드러나고 온 몸을 부숴야만 새겨지는 영혼의 말씀이다.
마가는 마가복음을 열었으나 맺지는 못했다.
태초만 새기고 종말은 새기지 못했다.
그러기에 흘러가는 시간을 세웠다.

세운 시간은 크로노스였고,
그 자리에 하나님의 시간인 카이로스를 덧입히지 못했다.
그는 육의 몸을 입은 인간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시간이 멈춘 그 자리에 생명이 잉태 되었다.

< 참고: 하영호, 마가의 탄식, 씨뿌리는 사람들, 비매품, 2009년,  252-253쪽>

ⓒ이정수 목사 (말씀의샘물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60 오직 겸손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9-09 414
31059 기도의 의미 file 정학진 목사 <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9-09 504
31058 능금 한 알 추락사건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9-09 280
31057 각이 살아있는 신앙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9-09 259
31056 난 아빠 연습을 해 본 적이 없다 물맷돌 2016-09-06 331
31055 의사는 생명을 살리는 사람이 아닙니다. 물맷돌 2016-09-06 448
31054 세상이 우리(나)를 부르고 있습니다. 물맷돌 2016-09-06 239
31053 중독(中毒)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파멸입니다. 물맷돌 2016-09-06 231
31052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라면? 물맷돌 2016-09-06 363
31051 남편을 아들로 생각해보기 물맷돌 2016-09-06 229
31050 말 한 마디의 중요성 물맷돌 2016-09-06 396
31049 우리는 서로 맞는 게 하나도 없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6 247
31048 재고(再考)가 필요한 빨리빨리 문화 물맷돌 2016-09-05 153
31047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 물맷돌 2016-09-05 220
31046 아직 ‘남은 자’가 아주 많습니다! [1] 물맷돌 2016-09-05 280
31045 과연, 힘들지 않는 일이 어디 있을까요? 물맷돌 2016-09-05 167
31044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물맷돌 2016-09-05 376
31043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은? 물맷돌 2016-09-05 380
31042 그분이 원하시는 우리의 모습은? 물맷돌 2016-09-05 220
31041 쟁기를 잡은 자는 뒤를 돌아보지 마라! 물맷돌 2016-09-05 354
31040 내가 가겠습니다. 나를 보내소서! 물맷돌 2016-09-04 400
31039 하나님 보시기에 흠이 없는 기독교인 물맷돌 2016-09-04 328
31038 낮고 또 낮은 곳으로 마음이 임하도록 하는 훈련 물맷돌 2016-09-04 331
31037 너 자신을 알라! 물맷돌 2016-09-04 284
31036 예수님은 죄인을 심판하러 오신 게 아닙니다. 물맷돌 2016-09-04 352
31035 저에게는 분명히 죄가 있었습니다. 물맷돌 2016-09-04 188
31034 머슴출신, 고당 조만식 장로 물맷돌 2016-09-04 531
31033 온순한 듯하나 고집이 센 인간입니다. [1] 물맷돌 2016-09-04 361
31032 우생마사(牛生馬死) 물맷돌 2016-09-02 699
31031 여보, 당신은 잘 할 수 있으리라 믿어요! 물맷돌 2016-09-02 320
31030 체면보다는 실질을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물맷돌 2016-09-02 264
31029 상대방을 인정하는 것이 대화의 시작입니다 물맷돌 2016-09-02 291
31028 고난은 ‘축복의 꽃’을 피우는 밑거름 물맷돌 2016-09-02 449
31027 비록 우리에게 유익을 주는 것일지라도 물맷돌 2016-09-02 225
31026 단 5분이면 사람을 살릴 수도 있습니다. 물맷돌 2016-09-02 34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