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낮은 자를 굽어살피시는 하나님

존 파이퍼............... 조회 수 460 추천 수 0 2016.03.12 23:50:47
.........

3월 6일 묵상
낮은 자를 굽어살피시는 하나님


영원하신 하나님이 네 처소가 되시니 그의 영원하신 팔이 네 아래에 있도다. (신명기 33:27)


당신은 예수님과 그의 백성들을 섬기는 자가 될 수 있도록 당신을 고통스럽게 준비시키는 일들을 지금 겪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어떤 이가 자신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느낌이나 자신은 무력하다는 느낌으로 밑바닥을 칠 때, 그는 자신이 만대의 반석(the Rock of Ages)을 쳤다는 것을 발견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 토요일 아침 묵상 시간에 읽었던 시편 138편의 맛있는 문장을 기억합니다. "여호와께서는 높이 계셔도 낮은 자를 굽어살피시며."당신이 자신이 가진 자원에 실망하여 아무리 깊이 깊이 아래로 가라앉아도 하나님은 이를 보고 계시고 또한 돌보십니다. 사실 그는 당신을 받으려고 아래에서 기다리고 계십니다. 모세가 말한대로, "영원하신 하나님이 네 처소가 되시니 그의 영원하신 팔이 네 아래에 있도다" (신명기 33:27)


그렇습니다. 그는 당신이 떨면서 미끄러지고 있는 것을 보십니다. 그는 당신이 바닥을 치기 전에 당신을 붙잡으실 수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자주 그렇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당신에게 새로운 가르침을 주려 하십니다.시편 기자는 시편 119:71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 그는 이것이 쉽거나 재미있거나 즐거운 것이라 말하지 않습니다. 돌이켜 보면서 말하기를, "그것이 내게 유익이라" 라고 말합니다.


지난 주에 저는 스코틀랜드의 목사인 제임스 스튜어트의 책을 읽고 있었습니다. 그 책에는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사랑의 섬김에 있어서는, 오직 부상을 당한 군인만이 섬김을 수행할 수 있다." 여러분 중 몇몇이 지금 겪고 있는 힘든 일들이 실상은 장차의 귀한 사랑의 섬김을 위한 준비 과정이라고 제가 믿는 이유는 바로 그것입니다. 왜냐하면 당신은 지금 부상을 당하고 있는 중이니까요.


당신의 부상이 하나님의 은헤로운 계획과 상관없이 당신에게 왔다고 생각지 마십시오. 그의 말씀을 기억하십시오: "이제는 나 곧 내가 그인 줄 알라 나 외에는 신이 없도다 . . . 나는 상하게도 하며 낫게도 하나니" (신명기 32:39).

무거운 짐 아래서 신음하고 있는 당신에게 하나님이 특별한 은총을 내려주시기 원합니다. 지금도 당신에게 부어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의 새로운 감미로움을 간절히 바라십시오.
 
묵상 내용 출처 “Only Wounded Soldiers Can Serv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03 즉시 출발하라 한태완 목사 2017-01-07 620
31702 교회 안에서 교회에 속하지 않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520
31701 성인들의 정원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262
31700 교회, 하느님의 백성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232
31699 죄 많은 곳에 넘치는 은총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286
31698 한 신앙의 두 얼굴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373
31697 교회를 믿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239
31696 흠 없는 교회 그리고 때 묻은 교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258
31695 불려나온 사람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135
31694 교회의 두 기둥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362
31693 그리스도의 현존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6-12-30 116
31692 축복의 길과 저주의 길(선택) 한태완 목사 2016-12-29 1445
31691 봉사와 건강 한태완 목사 2016-12-29 357
31690 맡은 일을 즐겁게 하라 신용백 목사 2016-12-29 715
31689 거룩되고 순결하라 한태완 목사 2016-12-29 766
31688 목회자의 자세 한태완 목사 2016-12-28 655
31687 겸손한 자를 구원 한태완 목사 2016-12-28 666
31686 발자국 김용호 2016-12-27 629
31685 절박함 보다 더 큰 동기는 없다 김용호 2016-12-27 501
31684 물 위에 던진 식물 김용호 2016-12-27 398
31683 진정한 권위 김용호 2016-12-27 333
31682 개에게 150억원 유산 상속 김용호 2016-12-27 550
31681 600만 달러 상금의 코카콜라 병 김용호 2016-12-27 358
31680 우상숭배 한태완 목사 2016-12-27 687
31679 작은 성경책 한태완 목사 2016-12-27 302
31678 불멸의 고전 한태완 목사 2016-12-27 150
31677 생명의 떡 한태완 목사 2016-12-27 599
31676 생명의 양식 한태완 목사 2016-12-27 483
31675 성경을 사랑하는 사람 한태완 목사 2016-12-27 682
31674 그리스도 안에서 열매 맺는 복음 file 이일성 목사 풍원교회 2016-12-24 678
31673 그림자의 중요성 file 정학진 목사 포천일동감리교회 2016-12-24 321
31672 착한 사람 쉬운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2016-12-24 453
31671 천국의 단편을 써가는 삶 file 이인선 목사 열림교회 2016-12-24 387
31670 소탐대실 file 고경환 목사 순복음원당교회 2016-12-24 381
31669 기능적 존재, 관계적 존재 file 강신욱 목사 남서울평촌교회 2016-12-24 28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