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저기 보이는 저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정수환 목사............... 조회 수 429 추천 수 0 2016.03.17 08:13:48
.........

[아침편지 1129] 2016년 3월 9일 (Tel.010/3234/3038)


저기 보이는 저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샬롬! 봄기운이 가득한 아침입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를 빕니다. 경칩(驚蟄)을 앞두고 비가 내리더니, 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어느 새 추운 겨울이 다 갔습니다. 그래도 꽃샘추위를 조심해야 합니다.


얼마 전, 저는 심각한 사고를 당했습니다. 병원에서 의사들이 저를 치료하고 있는 동안, 저는 마치 먼 데서 들려오는 듯한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 사람은 정말 가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구할 수 있다면 좋으련만….” 저는 정신이 몽롱한 상태였지만, ‘나는 죽고 싶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무튼, 저는 며칠 동안 혼수상태로 있다가 하나님의 은혜로 마침내 깨어났습니다. 지금은 모든 게 전부 달라 보입니다.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랍게 말입니다. 사람들은 멋지고, 세상은 아름답기만 합니다. 사소한 일도 그저 근사하게 보입니다.(출처: 가이드포스트)


우리는 대개 ‘살아있음’에 대해서 너무 당연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 번 죽을 고비를 넘긴 사람들은 비로소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습니다. 발명왕 에디슨이 죽음의 문턱을 넘기던 날 밤, 그가 뭔가를 말하고 싶어 했습니다. 그래서 그 부인과 의사가 그 입술에 귀를 대었더니, 그가 얼굴에 미소를 띠고 이렇게 중얼거렸다고 합니다. “저기 보이는 저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그렇습니다. 평소에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고 큰소리치던 사람도 막상 죽음이 코앞에 닥치면 아주 겸손해지는 것을, 저는 여러 번 경험했습니다. 물론, 요단강 가까이 다 가서 저 세상을 볼 수 있는 것만 해도 정말 다행이지만, 그 이전에 하나님이 주신 지혜로 미리 깨달을 수 있어야 진정으로 축복입니다.(학운교회 물맷돌)


[하나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셔서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신 예수를 통해서 우리를 거듭나게 하고 살 희망을 갖게 하셨다(벧전1:3)]
Mar 09 6:59a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87 겸손한 자를 구원 한태완 목사 2016-12-28 666
31686 발자국 김용호 2016-12-27 629
31685 절박함 보다 더 큰 동기는 없다 김용호 2016-12-27 501
31684 물 위에 던진 식물 김용호 2016-12-27 398
31683 진정한 권위 김용호 2016-12-27 333
31682 개에게 150억원 유산 상속 김용호 2016-12-27 549
31681 600만 달러 상금의 코카콜라 병 김용호 2016-12-27 358
31680 우상숭배 한태완 목사 2016-12-27 687
31679 작은 성경책 한태완 목사 2016-12-27 301
31678 불멸의 고전 한태완 목사 2016-12-27 150
31677 생명의 떡 한태완 목사 2016-12-27 599
31676 생명의 양식 한태완 목사 2016-12-27 483
31675 성경을 사랑하는 사람 한태완 목사 2016-12-27 682
31674 그리스도 안에서 열매 맺는 복음 file 이일성 목사 풍원교회 2016-12-24 678
31673 그림자의 중요성 file 정학진 목사 포천일동감리교회 2016-12-24 321
31672 착한 사람 쉬운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2016-12-24 453
31671 천국의 단편을 써가는 삶 file 이인선 목사 열림교회 2016-12-24 387
31670 소탐대실 file 고경환 목사 순복음원당교회 2016-12-24 381
31669 기능적 존재, 관계적 존재 file 강신욱 목사 남서울평촌교회 2016-12-24 288
31668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워집니다 file 이일성 목사 군산풍원교회 2016-12-24 401
31667 돌아오지 못하는 지점 file 정학진 포천 일동감리교회 목사 2016-12-24 201
31666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을 때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6-12-24 192
3166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옵니다 file 이인선 열림교회 목사 2016-12-24 213
31664 그가 사람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은 까닭은? 물맷돌 2016-12-23 308
31663 이런 머리는 복이 안 들어와요! 물맷돌 2016-12-23 344
31662 의미가 없는 불행은 없습니다. 물맷돌 2016-12-23 371
31661 이제는 외롭고 힘들어도 살아갈 희망을 가집니다. 물맷돌 2016-12-23 214
31660 밥값은 하고 있습니까? 물맷돌 2016-12-23 263
31659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사랑)을 얻는다! 물맷돌 2016-12-23 355
31658 네 마음의 중심을 보라! 물맷돌 2016-12-23 459
31657 사장님을 뼛속까지 존경합니다 물맷돌 2016-12-23 189
31656 치유(healing) 최한주 목사 2016-12-22 495
31655 예이츠 풀(Yates Pool) 최한주 목사 2016-12-22 362
31654 고독사(孤獨死) 최한주 목사 2016-12-22 231
31653 이익과 유익 최한주 목사 2016-12-22 30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