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우리가 소망을 굳게 붙잡아야 하는 이유

존 파이퍼............... 조회 수 849 추천 수 0 2016.03.18 23:53:26
.........

3월 18일 묵상
우리가 소망을 굳게 붙잡아야 하는 이유
 

하나님은 약속을 기업으로 받는 자들에게 그 뜻이 변하지 아니함을 충분히 나타내시려고 그 일을 맹세로 보증하셨나니 이는 하나님이 거짓말을 하실 수 없는 이 두 가지 변하지 못할 사실로 말미암아 앞에 있는 소망을 얻으려고 피난처를 찾은 우리에게 큰 안위를 받게 하려 하심이라 (히브리서 6:17-18)


하나님은 일관성이 없는 분이 아니십니다. 그는 단순히 우리의 영원한 안전의 한쪽 끝은 공중에 달랑거리게 내버려둔 채 나머지 한쪽 끝만 닻을 내리기 위해서 약속을 주시고 맹세하시고 아들의 피로 보장해 주신 것이 아닙니다.예수님이 그의 피로 얻으신 구원은 그의 백성을 구원하기 위해 필요한 전부였습니다. 단지 그 일부만이 아니라요.


따라서 우리는 왜 히브리서 저자가 우리에게 소망을 굳게 붙잡으라고 격려했는지 묻게 됩니다(18절). 만약 굳게 붙잡는다는 것이 예수님의 피로써 획득된 것이고 또한 돌이킬 수 없게 보장되어 있는 것이라면, 왜 하나님은 우리에게 굳게 붙잡으라고 명하시는 걸까요?이에 대한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죽으실 때 우리를 위해 피값을 치르고 사신 것은 굳게 붙잡지 않아도 되는 자유가 아니라 굳게 붙잡을 수 있게 하는 능력입니다.


?그가 사신 것은 우리는 붙잡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처럼 우리의 의지를 무효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붙잡기 원하기 때문에 우리의 의지에 능력을 주는 것입니다.


?그가 사신 것은 굳게 붙잡으라는 명령을 취소시키는 것이 아니라, 굳게 붙잡으라는 명령을 성취하는 것입니다.
?그가 사신 것은 권면의 종료가 아니라, 권면의 승리입니다.


그는 당신이 빌립보서 3:12절에서 사도 바울이 한 것과 똑같은 일을 하도록 죽으셨습니다.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죄인에게 그리스도만이 그가 할 수 있게 하실 수 있는 일을 하라고 말하는 것, 즉 하나님을 바라라고 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 아닙니다. 이것은 복음입니다.


따라서, 저는 간절히 당신에게 권고합니다: 그리스도께 붙들린 바 된 그것을 손을 뻗어 붙잡으십시오, 그리고 온 힘을 다해 그것을 굳게 붙잡으십시오.
 
묵상 내용 출처 “Hope Anchored in Heave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87 겸손한 자를 구원 한태완 목사 2016-12-28 666
31686 발자국 김용호 2016-12-27 629
31685 절박함 보다 더 큰 동기는 없다 김용호 2016-12-27 500
31684 물 위에 던진 식물 김용호 2016-12-27 398
31683 진정한 권위 김용호 2016-12-27 332
31682 개에게 150억원 유산 상속 김용호 2016-12-27 548
31681 600만 달러 상금의 코카콜라 병 김용호 2016-12-27 358
31680 우상숭배 한태완 목사 2016-12-27 686
31679 작은 성경책 한태완 목사 2016-12-27 301
31678 불멸의 고전 한태완 목사 2016-12-27 150
31677 생명의 떡 한태완 목사 2016-12-27 599
31676 생명의 양식 한태완 목사 2016-12-27 483
31675 성경을 사랑하는 사람 한태완 목사 2016-12-27 682
31674 그리스도 안에서 열매 맺는 복음 file 이일성 목사 풍원교회 2016-12-24 677
31673 그림자의 중요성 file 정학진 목사 포천일동감리교회 2016-12-24 321
31672 착한 사람 쉬운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2016-12-24 453
31671 천국의 단편을 써가는 삶 file 이인선 목사 열림교회 2016-12-24 387
31670 소탐대실 file 고경환 목사 순복음원당교회 2016-12-24 381
31669 기능적 존재, 관계적 존재 file 강신욱 목사 남서울평촌교회 2016-12-24 288
31668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워집니다 file 이일성 목사 군산풍원교회 2016-12-24 400
31667 돌아오지 못하는 지점 file 정학진 포천 일동감리교회 목사 2016-12-24 201
31666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을 때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6-12-24 192
3166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옵니다 file 이인선 열림교회 목사 2016-12-24 213
31664 그가 사람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은 까닭은? 물맷돌 2016-12-23 308
31663 이런 머리는 복이 안 들어와요! 물맷돌 2016-12-23 344
31662 의미가 없는 불행은 없습니다. 물맷돌 2016-12-23 371
31661 이제는 외롭고 힘들어도 살아갈 희망을 가집니다. 물맷돌 2016-12-23 214
31660 밥값은 하고 있습니까? 물맷돌 2016-12-23 263
31659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사랑)을 얻는다! 물맷돌 2016-12-23 355
31658 네 마음의 중심을 보라! 물맷돌 2016-12-23 459
31657 사장님을 뼛속까지 존경합니다 물맷돌 2016-12-23 189
31656 치유(healing) 최한주 목사 2016-12-22 495
31655 예이츠 풀(Yates Pool) 최한주 목사 2016-12-22 361
31654 고독사(孤獨死) 최한주 목사 2016-12-22 231
31653 이익과 유익 최한주 목사 2016-12-22 30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