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자신을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가?

최한주 목사............... 조회 수 456 추천 수 0 2015.11.27 19:00:40
.........

자신을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가?


많은 사람들이 자기를 속이며 산다. 그것은 자기를 너무나 모르기 때문이다. 누구에게 속았다는 게 정말 분하고 억울한 데 자기가 자기를 속이며 사는 데 아무런 느낌이 없이 산다면 정말 위선된 인생을 사는 것이다.


① 내가 나를 알고 남이 나를 아는 내가 있다.
나 자신에 대하여 내가 나를 아는 부분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나를 아는 나의 모습이 있다. 좁게는 가정에서 또 사회 속에서 또 교회 속에서 함께 생활하다 보면 공동체에 비춰진 모습 중에 내가 나를 알고 남이 나를 아는 나의 부분이 있다.


② 내가 나를 알지만 남이 나를 알지 못하는 내가 있다.
아내와 오랫동안 같이 살지만 간혹 아내가 “당신이 뭘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푸념할 때가 있다. 그래서 옛말이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 치 사람 속은 모른다”는 말이 있다. 다른 사람에게 숨겨진 부분이 많다는 뜻이다.


③ 내가 나를 모르고 남이 나를 아는 내가 있다.
다른 사람은 나를 다 알고 있는 데 나만 모르는 나의 모습이 있다. 자기는 잘 난 척하고 뭔가 다 된 것같이 여기지만 정작 다른 사람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모습이 있다. 이런 사람은 함께 나누기가 정말 어려운 사람이다. 자기는 괜찮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④ 내가 나를 모르고 남도 나를 모르는 내가 있다.
어릴 때 받은 충격은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진다. 그러나 완전히 잊혀지는 게 아니라 나의 내면에 숨겨져 있다. 그래서 어떤 상황이 되면 나도 모르게 반응하는 경우가 있다. 어릴 때 큰 화제를 만나 놀랜 경험이 상처가 되어 잠재의식 속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기억할 수 있는 데는 한계가 있다. 그러므로 나도 모르고 남도 나를 모르는 나의 모습이 있다.


당신은 자기의 내면의 모습을 얼마나 안다고 생각하는가? 많은 부분에서 우리는 자신의 모습을 모르고 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나의 이런 모습을 세밀히 아시는 분이 있다. 바로 나를 지으신 나의 하나님이시다. 나의 근원과 현재의 모습과 미래의 결과까지 하나님이 아신다는 사실을 믿는다면 그 분에게 자기를 맡기는 것이 더 훌륭한 내일을 기약하는 게 아니겠는가? 그런데 불행하게도 오늘도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알지도 못하면서 자기를 이끌어 어디론가 달려가고 있다. 그 속에 당신도 포함되어 있지 않은가?


최한주 목사<푸픈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17 세가지 선물 최한주 목사 2015-12-25 763
30216 세가지 병 최한주 목사 2015-12-25 571
30215 세가지 법정 최한주 목사 2015-12-25 385
30214 경쟁에 찌든 한국인 최한주 목사 2015-12-25 405
30213 인연 최한주 목사 2015-12-25 318
30212 교회와 세습 [1] 최한주 목사 2015-12-25 393
30211 건강 염려증 김장환 목사 2015-12-25 593
30210 주신 분에 대한 감사 김장환 목사 2015-12-25 859
30209 구원받은 성도의 삶 김장환 목사 2015-12-25 934
30208 위대한 3년 김장환 목사 2015-12-25 573
30207 대통령의 자녀교육 김장환 목사 2015-12-25 503
30206 용서받은 죄 김장환 목사 2015-12-25 565
30205 머물러 있어야 한다 김장환 목사 2015-12-25 435
30204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시선 김장환 목사 2015-12-25 665
30203 자기만의 세계에 미친 듯 몰두해야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479
30202 조화로운 삶의 원칙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287
30201 믿음의 눈으로 보라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765
30200 분별이 일지 않는 마음의 자태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234
30199 작은 진실의 가치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322
30198 구체적이어야 실효성이 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194
30197 내 심장의 피가 섞인 기도로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357
30196 부드러움과 연약함의 능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240
30195 정상에 오르는 이의 조건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383
30194 몰입 10분간의 기적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319
30193 한글과 민족교회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237
30192 밤의 이야기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225
30191 겸손과 경청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360
30190 성령을 호흡하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429
30189 신뢰를 넘어 믿음을 가지고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425
30188 가을엔 용서를 file 이주연 목사 2015-12-21 249
30187 예수 재림이 은폐의 방식으로 이미 일어났다는 정용섭 목사 2015-12-18 405
30186 예수 재림이 공간 이동이 아니라면 도대체 무슨 뜻인가? 정용섭 목사 2015-12-18 537
30185 대림절이 시작되었다 정용섭 목사 2015-12-18 645
30184 찬송을 부르면 축복이 옵니다 file 김성태 목사(삼척 큰빛교회) 2015-12-17 611
30183 차별화 file 정영교 목사(산본양문교회) 2015-12-17 33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