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자신을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가?

최한주 목사............... 조회 수 463 추천 수 0 2015.11.27 19:00:40
.........

자신을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가?


많은 사람들이 자기를 속이며 산다. 그것은 자기를 너무나 모르기 때문이다. 누구에게 속았다는 게 정말 분하고 억울한 데 자기가 자기를 속이며 사는 데 아무런 느낌이 없이 산다면 정말 위선된 인생을 사는 것이다.


① 내가 나를 알고 남이 나를 아는 내가 있다.
나 자신에 대하여 내가 나를 아는 부분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나를 아는 나의 모습이 있다. 좁게는 가정에서 또 사회 속에서 또 교회 속에서 함께 생활하다 보면 공동체에 비춰진 모습 중에 내가 나를 알고 남이 나를 아는 나의 부분이 있다.


② 내가 나를 알지만 남이 나를 알지 못하는 내가 있다.
아내와 오랫동안 같이 살지만 간혹 아내가 “당신이 뭘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푸념할 때가 있다. 그래서 옛말이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 치 사람 속은 모른다”는 말이 있다. 다른 사람에게 숨겨진 부분이 많다는 뜻이다.


③ 내가 나를 모르고 남이 나를 아는 내가 있다.
다른 사람은 나를 다 알고 있는 데 나만 모르는 나의 모습이 있다. 자기는 잘 난 척하고 뭔가 다 된 것같이 여기지만 정작 다른 사람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모습이 있다. 이런 사람은 함께 나누기가 정말 어려운 사람이다. 자기는 괜찮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④ 내가 나를 모르고 남도 나를 모르는 내가 있다.
어릴 때 받은 충격은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진다. 그러나 완전히 잊혀지는 게 아니라 나의 내면에 숨겨져 있다. 그래서 어떤 상황이 되면 나도 모르게 반응하는 경우가 있다. 어릴 때 큰 화제를 만나 놀랜 경험이 상처가 되어 잠재의식 속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기억할 수 있는 데는 한계가 있다. 그러므로 나도 모르고 남도 나를 모르는 나의 모습이 있다.


당신은 자기의 내면의 모습을 얼마나 안다고 생각하는가? 많은 부분에서 우리는 자신의 모습을 모르고 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나의 이런 모습을 세밀히 아시는 분이 있다. 바로 나를 지으신 나의 하나님이시다. 나의 근원과 현재의 모습과 미래의 결과까지 하나님이 아신다는 사실을 믿는다면 그 분에게 자기를 맡기는 것이 더 훌륭한 내일을 기약하는 게 아니겠는가? 그런데 불행하게도 오늘도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알지도 못하면서 자기를 이끌어 어디론가 달려가고 있다. 그 속에 당신도 포함되어 있지 않은가?


최한주 목사<푸픈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960 영성의 길의 목표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8 163
30959 교회와 국가 최한주 목사 2016-08-06 266
30958 지리산 선교사 수양관 이야기 최한주 목사 2016-08-06 321
30957 식의(食醫)와 노비(奴婢) 최한주 목사 2016-08-06 313
30956 하인즈 워드와 어머니 최한주 목사 2016-08-06 331
30955 케쿨레의 꿈과 발견 최한주 목사 2016-08-06 342
30954 제레미 린 최한주 목사 2016-08-06 396
30953 구도자 ‘멜라니아’ 최한주 목사 2016-08-06 274
30952 마리안 앤더슨 최한주 목사 2016-08-06 395
30951 승리 편에 서서 이동원 목사 2016-08-04 525
30950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 한태완 목사 2016-08-04 557
30949 예수를 위해 삽시다. 한태완 목사 2016-08-04 695
30948 비둘기와 까마귀의 효 한태완 목사 2016-08-04 508
30947 순 임금의 효도 한태완 목사 2016-08-04 410
30946 참 소망 한태완 목사 2016-08-04 521
30945 믿음과 용기 한태완 목사 2016-08-04 724
30944 돈을 쓰는 법 김장환 목사 2016-08-03 648
30943 사회의 이상기류 김장환 목사 2016-08-03 360
30942 정도의 힘 김장환 목사 2016-08-03 289
30941 가벼운 칭찬이라도 김장환 목사 2016-08-03 412
30940 말기 암환자의 봉사 김장환 목사 2016-08-03 344
30939 다시 배우는 걸음마 김장환 목사 2016-08-03 433
30938 신경쇠약의 원인 김장환 목사 2016-08-03 432
30937 속일 수 없는 분 김장환 목사 2016-08-03 333
30936 복잡한 감정을 벗고 가슴 벅찬 생을 살려면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242
30935 무덤에서 나오며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244
30934 나의 죄 때문이라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193
30933 성금요일의 고백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86
30932 아직 곁에 계신 어머니를 위하여 기도하길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130
30931 십자가 위의 그리스도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212
30930 시이저의 길과 주님의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164
30929 실족하지 않는 길로 가야 하리라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1 163
30928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7-30 603
30927 무료입장, 유료퇴장 file 정학진 목사<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7-30 495
30926 빛나는 얼굴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7-30 43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