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효도하면 복을 받는다

이한규 목사............... 조회 수 629 추천 수 0 2015.06.11 18:00:40
.........

효도하면 복을 받는다


자식을 생각하는 부모 마음은 늘 앞서는데

부모를 생각하는 자식의 마음은 늘 뒤쳐진다.

옛날 어머니들은 '살림'을 잘 하려고 매일 죽어야 했다.

모든 '살림'은 '죽음'에서 출발한다.

죽지 않고 살리는 길은 없다.


우리가 할 말은 이런 말이다.

"여보! 미안해. 얘들아! 너희들에게 참 미안하구나!

집사님! 제가 잘못했어요. 부모님! 죄송해요"

원망은 원망을 불러오지만 감사는 감사를 불러온다.


오늘날 사회 법도가 무너지는 가장 큰 이유는 효가 무너지기 때문이다.

부모님께 순종하지 않는 사람은 어디 가서도 잘 충성하지 못한다.


자녀는 부모에게 모든 일에 순종해야 하지만 한가지 예외가 있다.

그것은 부모님 말씀이 하나님의 뜻에 어긋나지 않는 경우에 한해서

순종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제까지 받은 것만 해도 족한 줄 여기고

부모님께 더 이상 무엇을 얻을 생각을 하지 말고

힘써 드릴 생각만 하면서

돈 때문에 부모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마라.

가정의 행복을 지켜주는 것은 돈이 아닌 사랑이다.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에 잘하려고 하지 말고

살아계실 때 잘해드리라.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더 이상 아버님 어머님 하고

부를 사람이 없는 것이 얼마나 아쉬운 일인가?


물론 시대에 따라서 경영과 관리도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족관계의 회복이다.

거기에 치유도 있고 축복도 있다.


삶의 기본 철학을 '받는 데' 두지 말고 '주는 데' 두라.

부모님께도 받을 생각은 전혀 하지 말고

어떻게 하면 더 잘해드릴까 하는 생각으로 머릿속을 가득 채우라.


이한규 목사<새벽기도> 중에서

http://missionpublic.net/

월간 새벽기도 구독하시려면 누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707 하나님 섭리의 DNA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459
30706 사랑으로 인한 행복과 존재의 충만함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295
30705 섬 같은 개인은 본래 없는 것이었기에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190
30704 아무 말 없이도 전하여지는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242
30703 모방하지 말고 자신을 고집하라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225
30702 징비록 유성룡의 눈물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370
30701 기적의 조건 file 이주연 목사 2016-05-16 412
30700 굳게 잡아야 할 3가지 새벽기도 2016-05-15 594
30699 행위는 상급을 예비한다 새벽기도 2016-05-15 438
30698 역사보다 위대한 희망 한태완 목사 2016-05-15 376
30697 참 소망을 가진 자 한태완 목사 2016-05-15 558
30696 꿈과 현실 한태완 목사 2016-05-15 460
30695 믿음 용기 도전 한태완 목사 2016-05-15 619
30694 믿음과 용기 한태완 목사 2016-05-15 398
30693 언제나 함께 하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16-05-13 939
30692 안전지대 김장환 목사 2016-05-13 616
30691 진주의 빛 김장환 목사 2016-05-13 453
30690 철가방 천사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16-05-13 470
30689 참된 제자의 양성 김장환 목사 2016-05-13 485
30688 바꿀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16-05-13 436
30687 100년 인생의 전부 김장환 목사 2016-05-13 670
30686 미국이 감동한 사연 김장환 목사 2016-05-13 735
30685 한 번에 못하면 차근차근 가면 됩니다 file 최종천 목사<분당중앙교회> 2016-05-11 551
30684 붙어있는 사과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5-11 516
30683 애통하는 사랑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5-11 439
30682 나 하나쯤이야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5-11 307
30681 섬기는 지도자가 됩시다 file 김성태 목사(삼척 큰빛교회) 2016-05-11 409
30680 절대 포기하지 말고 희망을 가져라 file 정영교 목사(산본양문교회) 2016-05-11 616
30679 축복을 흘려 보냅시다 file 최종천 목사<분당중앙교회> 2016-05-11 426
30678 맘에 드는 나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5-11 262
30677 부모라는 이름의 무게와 책임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5-11 362
30676 간절한 믿음 연규홍 목사 2016-05-11 896
30675 어리석은 오만 한태완 목사 2016-05-06 597
30674 가정의 소중함 한태완 목사 2016-05-06 944
30673 삶의 행복 한태완 목사 2016-05-06 57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