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손가락 한 마디를 잘라내는 전통

김학규............... 조회 수 1447 추천 수 0 2014.03.13 16:19:20
.........

손가락 한 마디를 잘라내는 전통

 

인도네시아의 원주민들 가운데, 다니족은 아직도 거의 벌거벗은 몸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가족이나 친척이 죽으면 자신의 왼쪽 손가락 한 마디를 도끼로 절단해서 슬픔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왼쪽 손가락 네 개가 한 마디씩 절단되어 아주 흉한 모습이 되었는데, 그 손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그대로 살아가기도 한다.

 

슬픔을 당하게 되면 자기 왼쪽 손가락을 도끼로 내리쳐서 잘라내는데, 부서진 뼈를 뽑아내고 약초를 발라 상처가 아물게 한다는 것이다. 물론 대를 이어 전해지고 있는 부족의 전통이기는 하지만, 요즈음은 그렇게 까지 하는 원주민들은 드물다고 한다.

실제로 손가락 한 마디를 절단한다고,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척을 잃은 슬픔이 단숨에 사라지지는 않는다. 오히려 잘려나간 손가락 한 마디로 인해 원치 않는 장애인의 삶을 살게 될 뿐이다.

 

하나님의 자녀들은 죽음조차도 초월할 수 있는 담대한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 세상을 떠나 고인이 된다는 것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죽음이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세상의 무거운 짐들을 다 내려놓고 더 좋은 천국에 입성하여 평안히 휴식을 취하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눈물이 앞을 가려도 마음이 찢어지는 이별의 슬픔이 아니라, 아쉬운 마음이 들어도 평안하게 고인을 보낼 수 있어야 바람직하다.

 

믿음으로 사는 천국백성들은 장례식에서도 오직 하나님의 말씀으로 위로를 받고, 기도하며 평안한 마음을 속히 회복하는 일이 필요하다. 그 길은 특정한 사람만 가는 것이 아니라, 때가 되면 나도 너도 우리도 모두 가야하는 운명적인 길이다. 그 길은 결코 마지막 걸음이 아니다. 그것은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에서 새로운 영적 삶을 시작하게 되는 가슴 설레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60 1월27일 이사야와 예수 정용섭 목사 2016-01-27 313
30359 1월26일 예수의 고향사람들 정용섭 목사 2016-01-27 421
30358 1월25일 혹한 정용섭 목사 2016-01-27 210
30357 당신의 필요를 아십니다 존 파이퍼 2016-01-27 512
30356 주는 자가 영광을 얻습니다 존 파이퍼 2016-01-27 335
30355 희망과 용기를 가진 사람이 된다는 것은 영혼의정원 2016-01-27 338
30354 한사람이 중요하다 새벽기도 2016-01-27 683
30353 범사에 하나님을 인정하라 새벽기도 2016-01-27 527
30352 1월23일 세례와 삶 정용섭 목사 2016-01-25 252
30351 미루어진 구출 존 파이퍼 2016-01-25 384
30350 남을 섬김으로써 섬김을 받는 것 존 파이퍼 2016-01-25 643
30349 하나님께 직접 가라 존 파이퍼 2016-01-25 499
30348 친밀한 관계 영혼의 정원 2016-01-25 528
30347 믿음이 자녀를 변화시킨다 새벽기도 2016-01-25 482
30346 세상을 변화시키는 소명 새벽기도 2016-01-25 433
30345 1월22일 하나님의 우주론적 구원 드라마 정용섭 목사 2016-01-22 316
30344 1월21일 거룩한 자존감 정용섭 목사 2016-01-22 431
30343 1월20일 축제 정용섭 목사 2016-01-22 208
30342 우리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될 것입니다 존 파이퍼 2016-01-22 349
30341 기쁨의 닻 존 파이퍼 2016-01-22 652
30340 소중한 것을 나누어주는 사람들 영혼의정원 2016-01-22 386
30339 문제를 정복하는 믿음 새벽기도 2016-01-22 773
30338 주님만 바라보고 인내하라 새벽기도 2016-01-22 669
30337 예수님이 이땅오신 30가지 이유 김영길 2016-01-20 544
30336 1월19일 기원전 538년 정용섭 목사 2016-01-20 319
30335 1월18일 하나님의 기쁨? 정용섭 목사 2016-01-20 275
30334 상기시키기 위한 싸움 존 파이퍼 2016-01-20 306
30333 나쁜 상사를 섬기는 법 존 파이퍼 2016-01-20 380
30332 교만에 대한 치료 존 파이퍼 2016-01-20 686
30331 크로노스와 카이로스 영혼의정원 2016-01-20 557
30330 하나님은 문제보다 크다 새벽기도 2016-01-20 554
30329 결코 좌절하지 말라 새벽기도 2016-01-20 312
30328 승리자로서 치열하게 살라 새벽기도 2016-01-20 277
30327 아름다운 포기 김용호 2016-01-18 706
30326 이상한 연설 김용호 2016-01-18 35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