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손가락 한 마디를 잘라내는 전통

김학규............... 조회 수 1452 추천 수 0 2014.03.13 16:19:20
.........

손가락 한 마디를 잘라내는 전통

 

인도네시아의 원주민들 가운데, 다니족은 아직도 거의 벌거벗은 몸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가족이나 친척이 죽으면 자신의 왼쪽 손가락 한 마디를 도끼로 절단해서 슬픔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왼쪽 손가락 네 개가 한 마디씩 절단되어 아주 흉한 모습이 되었는데, 그 손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그대로 살아가기도 한다.

 

슬픔을 당하게 되면 자기 왼쪽 손가락을 도끼로 내리쳐서 잘라내는데, 부서진 뼈를 뽑아내고 약초를 발라 상처가 아물게 한다는 것이다. 물론 대를 이어 전해지고 있는 부족의 전통이기는 하지만, 요즈음은 그렇게 까지 하는 원주민들은 드물다고 한다.

실제로 손가락 한 마디를 절단한다고,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척을 잃은 슬픔이 단숨에 사라지지는 않는다. 오히려 잘려나간 손가락 한 마디로 인해 원치 않는 장애인의 삶을 살게 될 뿐이다.

 

하나님의 자녀들은 죽음조차도 초월할 수 있는 담대한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 세상을 떠나 고인이 된다는 것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죽음이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세상의 무거운 짐들을 다 내려놓고 더 좋은 천국에 입성하여 평안히 휴식을 취하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눈물이 앞을 가려도 마음이 찢어지는 이별의 슬픔이 아니라, 아쉬운 마음이 들어도 평안하게 고인을 보낼 수 있어야 바람직하다.

 

믿음으로 사는 천국백성들은 장례식에서도 오직 하나님의 말씀으로 위로를 받고, 기도하며 평안한 마음을 속히 회복하는 일이 필요하다. 그 길은 특정한 사람만 가는 것이 아니라, 때가 되면 나도 너도 우리도 모두 가야하는 운명적인 길이다. 그 길은 결코 마지막 걸음이 아니다. 그것은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에서 새로운 영적 삶을 시작하게 되는 가슴 설레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299 순수하게 드리라 새벽기도 2015-04-06 459
29298 경이로운 일들 영혼의정원 2015-04-06 378
29297 참된 목자와 리더의 길 이한규 목사 2015-04-05 566
29296 열린 마음의 축복 이한규 목사 2015-04-05 442
29295 사람을 주시는 축복 이한규 목사 2015-04-05 400
29294 오염 영혼의 정원 2015-04-05 298
29293 책임을 다하라 김장환 목사 2015-04-05 757
29292 젊은 부자들의 발상 김장환 목사 2015-04-05 497
29291 진정한 부자 김장환 목사 2015-04-05 551
29290 치즈마을의 기적 김장환 목사 2015-04-05 929
29289 만사형통 김장환 목사 2015-04-05 730
29288 실패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15-04-05 525
29287 칠전팔기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15-04-05 483
29286 시간을 허비하지 마라 김장환 목사 2015-04-05 569
29285 세상에서도 승리하라 새벽기도 2015-04-04 696
29284 경이로운 세상 영혼의 정원 2015-04-04 305
29283 어떻게 일하십니까 file 장덕봉 목사(요나3일영성원) 2015-04-03 548
29282 날마다 좋은 날 file 설동욱 목사(서울 예정교회) 2015-04-03 668
29281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file 김한호 목사(춘천동부교회) 2015-04-03 469
29280 굿바이, 수명 다한 노후 원전 file 최병학 목사(남부산용호교회) 2015-04-03 297
29279 믿음이 우리를 구원합니다 file 신민규 나사렛대 총장 2015-04-03 934
29278 어떻게 살리십니까 file 장덕봉 목사(요나3일영성원) 2015-04-03 379
29277 세월을 아낍시다 file 신민규 나사렛대 총장 2015-04-03 393
29276 헌신하는 삶의 축복 새벽기도 2015-04-03 886
29275 온화함과 파괴력의 역설 영혼의정원 2015-04-03 352
29274 삶은 현재에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314
29273 가슴엔 축복을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260
29272 신실함과 애니멀 스피릿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377
29271 왜 초조하십니까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329
29270 하나님께 바치는 노래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257
29269 인간적 실수가 있을지라도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364
29268 왕도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297
29267 기도는 사랑의 고백 file 이주연 목사 2015-04-02 435
29266 회복의 은혜를 사모하라 이한규 목사 2015-04-02 801
29265 주님의 임재가 주는 축복 이한규 목사 2015-04-02 39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