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손가락 한 마디를 잘라내는 전통

김학규............... 조회 수 1447 추천 수 0 2014.03.13 16:19:20
.........

손가락 한 마디를 잘라내는 전통

 

인도네시아의 원주민들 가운데, 다니족은 아직도 거의 벌거벗은 몸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가족이나 친척이 죽으면 자신의 왼쪽 손가락 한 마디를 도끼로 절단해서 슬픔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왼쪽 손가락 네 개가 한 마디씩 절단되어 아주 흉한 모습이 되었는데, 그 손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그대로 살아가기도 한다.

 

슬픔을 당하게 되면 자기 왼쪽 손가락을 도끼로 내리쳐서 잘라내는데, 부서진 뼈를 뽑아내고 약초를 발라 상처가 아물게 한다는 것이다. 물론 대를 이어 전해지고 있는 부족의 전통이기는 하지만, 요즈음은 그렇게 까지 하는 원주민들은 드물다고 한다.

실제로 손가락 한 마디를 절단한다고,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척을 잃은 슬픔이 단숨에 사라지지는 않는다. 오히려 잘려나간 손가락 한 마디로 인해 원치 않는 장애인의 삶을 살게 될 뿐이다.

 

하나님의 자녀들은 죽음조차도 초월할 수 있는 담대한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 세상을 떠나 고인이 된다는 것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죽음이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세상의 무거운 짐들을 다 내려놓고 더 좋은 천국에 입성하여 평안히 휴식을 취하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눈물이 앞을 가려도 마음이 찢어지는 이별의 슬픔이 아니라, 아쉬운 마음이 들어도 평안하게 고인을 보낼 수 있어야 바람직하다.

 

믿음으로 사는 천국백성들은 장례식에서도 오직 하나님의 말씀으로 위로를 받고, 기도하며 평안한 마음을 속히 회복하는 일이 필요하다. 그 길은 특정한 사람만 가는 것이 아니라, 때가 되면 나도 너도 우리도 모두 가야하는 운명적인 길이다. 그 길은 결코 마지막 걸음이 아니다. 그것은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에서 새로운 영적 삶을 시작하게 되는 가슴 설레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740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새벽기도 2018-01-06 200
32739 3가지에 휘둘리지 말라 새벽기도 2018-01-05 534
32738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사람 새벽기도 2018-01-05 674
32737 소외된 사람들을 살펴주라 새벽기도 2018-01-05 195
32736 한 사람을 찾으시는 하나님 새벽기도 2018-01-05 463
32735 용서의 유익 김장환 목사 2018-01-03 560
32734 하나님의 시간 김장환 목사 2018-01-03 758
32733 황금률의 위력 김장환 목사 2018-01-03 479
32732 함께 만드는 행복 김장환 목사 2018-01-03 542
32731 소돔과 고모라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18-01-03 564
32730 가장 확실한 증명 김장환 목사 2018-01-03 297
32729 상실을 통한 성장 김장환 목사 2018-01-03 298
32728 유혹과 대처법 김장환 목사 2018-01-03 323
32727 0.5밀리의 차이 김장환 목사 2017-12-27 814
32726 참된 스승의 영향력 김장환 목사 2017-12-27 536
32725 날아야 할 때 김장환 목사 2017-12-27 512
32724 질문의 의도 김장환 목사 2017-12-27 286
32723 그래도 행복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17-12-26 614
32722 환상과 실재 김장환 목사 2017-12-26 286
32721 세 가지 약점 김장환 목사 2017-12-26 546
32720 진정한 부자 김장환 목사 2017-12-26 524
32719 거울신경세포와 공감의 행복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7-12-25 434
32718 땅에 있는 성도는 존귀하다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7-12-25 280
32717 대화의 법칙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7-12-25 259
32716 아름답습니다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7-12-25 265
32715 기도하면 오래 산다 한태완 목사 2017-12-23 477
32714 아내보다 먼저 주님을 한태완 목사 2017-12-23 253
32713 아담은 주머니가 없었다 한태완 목사 2017-12-23 344
32712 돈과 지혜 한태완 목사 2017-12-23 251
32711 부모의 행복과 자녀 한태완 목사 2017-12-21 348
32710 돈은 최선의 종이요 최악의 주인 한태완 목사 2017-12-21 255
32709 어느 의사의 일기 한태완 목사 2017-12-21 486
32708 주일학교 교사 한태완 목사 2017-12-21 362
32707 물질을 이긴 분 한태완 목사 2017-12-21 232
32706 부모와 가정의 중요성 한태완 목사 2017-12-21 38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