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자기들끼리 얘기

김필곤 목사............... 조회 수 1274 추천 수 0 2013.06.10 12:24:22
.........

089.jpg

자기들끼리 얘기

 

지하철 화장실에 가서 거지 옷으로 갈아입었다.
털모자를 깊숙이 눌러 쓰고 구걸할 장소를 찾았다.
목에 ‘돈도 없고 희망도 없다’라고 쓴 피켓을 걸었다.
구걸할 장소를 찾으려 지하철 계단으로 가는데 사람들은 바위 앞에 물결이 갈라지는 것처럼 피해갔다. 속에는 똥으로 가득한 것들이 겉으로만 고상한 체 한다. 냄새나는 옷도 아닌데 똥 피하듯 피해갔다. 겨우 구걸장소를 찾아 앉으니 금세 보안요원이 다가왔다.
"지금 누구 기다리려고 거기 앉아 있는 거야?"
젊은 보안요원이 보자마자 반말부터 해댄다. 인간이란 조그마한 권력만 주어지면 행세를 하려고 한다. 자신보다 조금만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 앞에서는 비굴하게 굴면서 말이다. 그의 말을 듣는 체 마는 체 바구니를 꺼내 앉았다.
그는 "여기서 이런 거 하면 안 돼. 빨리 나가"라고 소리쳤다.
“나 귀 안 먹었어요. 좀 봐주세요.”
아무리 젊은 애라고 해도 이 사회의 영원한 갑인 공무 집행인이다. 모기 소리 같은 목소리로 존댓말을 써가며 사정을 했다.
“여기는 구걸하는 곳이 아닙니다. 대합실에 가 봐도 소용없어요. 차라리 인심 좋은 교회로 가 봐요.”
존댓말을 써서 말하자 그의 말투가 달라졌다.

그래도 인간이기 때문에 양심이 작동했나보다.
“요즈음 교회도 인심 안 좋아요.”
“그럼 절에 가봐요.”
“차비도 없는데 절은 어떻게 가요. 우리 같은 사람 피하려고 다 산속 깊이 숨어 있잖아요.”
“그럼 나보고 어쩌라고요. 빨리 나가요. 나 이렇게 할아버지하고 말씨름 할 시간 없어요.”
어쩔 수 없이 일어나 바구니를 들고 젊은이들이 많이 다니는 신촌으로 갔다. 보안요원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피켓을 목에 걸고 지하철 입구에 앉았다. 입구 계단 앞에 쭈그려 앉았더니 엉덩이에 냉기가 스며들어 얼얼했다. 서울역에선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는데 신촌 젊은이들은 지나가다 흘깃흘깃 쳐다봤다. 그러나 뭐가 그리 바쁜지 멈추고 동전 하나 던지는 사람들이 없었다. 이따금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의 구두가 멈칫하고 팻말 앞에 서서 관심을 보이다가 멀어졌다. 예배시간이 끝날 때가 되어 교회 앞 전철로 갔다. 예배가 끝나고 지하철을 타려는 교인들이 밀려 나왔다. 무엇이 그리 바쁜지 모두 바쁘게 지나갔다.

“엄마, 저기 거지 할아버지 있네. 나 돈 던지고 올게”
한 아이가 지나가다 자기 엄마에게 말했다.
“야 바빠, 그냥 가. 멀쩡하지 않아. 멀쩡한 사람이 구걸하는 것은 죄야.”
구제하고자 하는 아들을 끌고 갔다.
“엄마, 그래도 이 추운데 불쌍하지 않아.”
“그래, 주고와”
아이는 동전 500원을 던져주고 어머니에게 달려갔다.

20대 남성들이 지나가며 멈춰 섰다. 돈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야 저 할아버지 돈도 없고 희망도 없댄다~"하며 놀렸다.
그 때 60대 쯤 보이는 여성이 그들에게 야단을 쳤다.
“이보시오. 아무리 그렇지 댁들은 아버지 어머니도 없소. 다 사정이 있어 이 추운 날 지하철에 나오지 않았겠소. 도움을 주지 못할망정 욕은 하지 말아야 하지.”
“아니, 이 아주머니가... 우리가 무슨 욕을 했다고 그래요? 저 할아버지가 아줌마 남편이라도 돼요.”
“뭐라고. 이 새파란 것들이... 아무리 도덕이 땅에 떨어졌다고 이럴 수 있는 거요.”
“아니, 아줌마가 뭔데. 아줌마가 왜 참견이냐고요. 우리끼리 얘긴데 왜 아줌마가 끼어들어요.”
지나가던 60대쯤 보이는 남성이 말다툼하던 장면을 보고 섰다.
“아니, 권사님 왜 그러세요.”
“아, 저 사람들이 저 할아버지를 조롱하지 않아요.”
중년 남성을 그들을 바라보았다.
“야, 너희들이. 권사님도 몰라.”
3천억원으로 교회를 건축하고 있는 희망 교회 대학부 학생들이었다. 중년 남성은 대학부 부장이었다. 6만 명 쯤 출석하는 교회라 서로 알 수 없었다.
“너희들 사과해. 우리 교회 권사님도 모르고 그런 막말을 했어. 빨리 용서를 빌어.”
“잘못했습니다.”
아는 사람끼리만 통하는 윤리로 젊은이들은 고개를 숙이고 60대 여성에게만 잘못을 시인하고 달아나듯 갔다.

전철을 타러 가던 60대 남성은 다시 돌아왔다.
“시장하시죠. 제가 오늘 점심을 대접하고 싶습니다.”
“아니 괜찮습니다. 바쁘실 텐데.”
“아닙니다. 제가 사과할 겸 꼭 대접하고 싶습니다.”
식당에 갔다. “저는 희망교회 장로입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교회 아이들이 버릇이 없고 가난을 몰라 그런 것입니다. 용서해 주세요.”
“뭐 제가 용서할 것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자기들끼리 하는 이야기인데요. 세상 사람들 뭐 다 자기들끼리 사는 것 아닙니까? 제 잘난 맛에 사는 것이죠.”
“왜 이렇게 되었습니까?”
“사연을 말하면 길지요.”
방이 더워 모자를 벗었다.
“아니 혹시 김주선 선교사님 아닙니까?”
“아니 내 이름을 어떻게 아시오.”
“제가 후배입니다. 그 때 선교사로 자원하여 아프리카에 가시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어떻게 되신 것입니까?”
“예, 선교지에서 사고로 아내와 아이를 잃고 나는 이렇게 장애자가 되었습니다. 늙은이가 되어 이렇게 구걸하며 인생을 삽니다. 선교사가 될 때부터 거지였지요. 선교지에서는 교인들의 거지였는데 죽지 않아 지금은 자비로운 자들의 거지로 살고 있습니다.”

열린교회/김필곤목사/하늘바구니 콩트집/2011.5.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594 행운과 행복사이 file 김민수 목사 2013-07-05 2874
26593 이슬 이야기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7-05 2191
26592 그냥, 자기를 피워내십시오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7-05 2173
26591 미안해 하지 마세요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7-05 2728
26590 사계처럼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7-05 2445
26589 다른 세대간의 대화 신상언 선교사 2013-07-03 1768
26588 동행의 즐거움을 가꾸세요 임복만 목사 2013-07-03 2654
26587 럼스펠드 규칙 부시 2013-07-03 2156
26586 마부위침 이승희 크리에이터 2013-07-03 3069
26585 마음그릇을 구워내는 가마 이지현 기자 2013-07-03 2454
26584 망가지고있는 지구를 보며 박성민 목사 2013-07-03 1380
26583 목자라는 사람들 윤영준 2013-07-03 2222
26582 벽을 허무려면 이철재 목사 2013-07-03 1919
26581 가진 것에 감사하자 최염순(카네기연구소장) 2013-07-01 3557
26580 개 같은 믿음 가질수 있다면 김이봉 목사 2013-07-01 3020
26579 거짓을 파는 사람 김지방 국민일보 기자 2013-07-01 2124
26578 건강한 삶’의 본보기를 아십니까 홍재철 목사 2013-07-01 2258
26577 광야의 외침’을 듣자 정삼수 목사 2013-07-01 1927
26576 그날의 별빛처럼 어둠을 밝히자 최건호 목사 2013-07-01 2185
26575 그의 빛을 내맘속에… 심상영 목사 2013-07-01 1826
26574 꿈, 끼, 꾀, 깡, 꾼, 꼴, 끈 이태형 국민일보기자 2013-07-01 3252
26573 너,지지 말고 와! 임종수 목사(큰나무교회) 2013-07-01 1542
26572 우연이라는 말을 써도 될까 ? 예수감사 2013-07-01 1777
26571 토끼와 거북이 공수길 목사 2013-06-29 1983
26570 정원을 아름답게 가꾸려면 공수길 목사 2013-06-29 1587
26569 내게 아버지 그 존재는 특별했습니다. 공수길 목사 2013-06-29 1835
26568 마더 테레사가 운영하던 인도 캘커타의 어린이집 벽에 새겨있는 글입니다 공수길 목사 2013-06-29 3050
26567 오아시스 공수길 목사 2013-06-29 2268
26566 냄새 공수길 목사 2013-06-29 1906
26565 하나님께서 보내신 러브 레터 공수길 목사 2013-06-29 2552
26564 일본에서 있던 이야기랍니다. 공수길 목사 2013-06-29 2320
26563 하인리히 하이네 공수길 목사 2013-06-29 2427
26562 어디로 가고 있습니까? 공수길 목사 2013-06-29 2479
26561 용돈과 쌀 값 예수향기 2013-06-27 1875
26560 지하철을 탄 총리 예수향기 2013-06-27 164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