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공교회성 회복

김석년 목사............... 조회 수 201 추천 수 0 2018.07.18 23:43:42
.........

201712140005_23110923866097_1.jpg

 그리스도교회는 사도 시대부터 전승되어 온 뿌리 깊은 신앙고백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사도신경’입니다. 그 신조 3항에서 이렇게 고백합니다.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이를 볼 때, 성령을 따르는 공동체는 무엇보다 먼저 공교회성을 믿어야 함을 알 수 있습니다. 곧 사도신경을 인정하고 고백하는 교회라면 모두 다 하나의 교회임을 믿는 것입니다. 내가 다니는 교회뿐만 아니라 한국 교회가, 아니 세상의 모든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한 피 받아 한 몸 이룬 형제자매요 한 식구입니다.
따라서 어떤 결정이 내 교회 안에서는 문제되지 않더라도, 그것이 한국교회라는 공교회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면 결국 주님의 몸을 무너뜨리는 일에 해당합니다. 나로 인해 공교회성이 훼손되고 있지 않는지 우리는 날마다 자신을 성찰하며 회개해야 합니다.
제가 아는 몇몇 교회는 지역의 유수한 교회임에도 승합차나 버스가 없습니다. 이유인즉슨, 하나의 한국교회로서 인근 작은 교회들과 함께 세워지기 위해 성도들을 먼 곳에서 실어 나르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날마다 공교회성 회복을 위해 노력할 때 이 땅의 교회 또한 더욱 든든히 서게 될 것입니다. 거룩한 공교회성이 훼손되면 한국교회는 함께 무너지고 맙니다.
글=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57 하나님의 관심 김장환 목사 2019-05-25 392
34556 지혜의 근본 김장환 목사 2019-05-25 230
34555 창조의 원리, 면역력 김장환 목사 2019-05-25 178
34554 화를 제대로 표현하는 법 김장환 목사 2019-05-25 155
34553 이 시대의 다니엘 file 한별 총장 2019-05-23 461
34552 자녀는 별이다 file 김민정 목사 2019-05-23 304
34551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19-05-23 280
34550 세 손가락 투수 file 홍융희 목사 2019-05-23 313
34549 물구나무서기 file 한희철 목사 2019-05-23 249
34548 존재의 집 file 오연택 목사 2019-05-23 175
34547 몇 바퀴 남았나요 file 한별 총장 2019-05-23 258
34546 투 머치’가 나를 망하게 합니다 file 김민정 목사 2019-05-23 203
34545 대통령의 기도문 김장환 목사 2019-05-19 596
34544 생명을 살리는 보람 김장환 목사 2019-05-19 320
34543 한 사람의 힘 김장환 목사 2019-05-19 470
34542 믿음의 씨앗 김장환 목사 2019-05-19 537
34541 부활의 소망 김장환 목사 2019-05-19 461
34540 친구가 되어주는 것 김장환 목사 2019-05-19 275
34539 공황이 만든 백만장자 김장환 목사 2019-05-19 165
34538 문신을 하지 않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19-05-19 220
34537 긍정의 가능성 김장환 목사 2019-05-16 439
34536 함께 행동하라 [1] 김장환 목사 2019-05-16 425
34535 하나님이 쓰시는 고난 김장환 목사 2019-05-16 494
34534 마음이 머무는 곳 김장환 목사 2019-05-16 431
34533 신뢰의 상징 김장환 목사 2019-05-16 316
34532 목자의 음성 김장환 목사 2019-05-16 390
34531 선물보다 귀한 마음 김장환 목사 2019-05-16 317
34530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김장환 목사 2019-05-16 435
34529 엘리베이터 없는 고층아파트 file 손석일 목사 2019-05-14 489
34528 진짜 명중 file 홍융희 목사 2019-05-14 298
34527 몰래 좋은 일을 해놓고 file 한희철 목사 2019-05-14 219
34526 1초의 시간 file 오연택 목사 2019-05-14 363
34525 계산하지 마세요 file 한별 총장 2019-05-14 339
34524 어디가 좁은 문인가 file 김민정 목사 2019-05-14 277
34523 빅데이터와 모든 것 file 손석일 목사 2019-05-14 12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