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꽃세움 바람

한재욱 목사............... 조회 수 189 추천 수 0 2018.11.10 13:17:48
.........

201804270005_23110923940381_1.jpg

[겨자씨] 꽃세움 바람


 “봄바람을 흔히 꽃샘바람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그건 잘못된 이름입니다(중략). 꽃을 시샘하는 바람이 아니라 꽃을 세우기 위한 ‘꽃세움 바람’입니다.”

신영복 저(著)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돌베게, 220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물을 머금어야 비로소 꽃을 피우는 법. 봄바람은 가지를 흔들어 뿌리를 깨워서 물을 길어 올리게 합니다. 바람이 없으면 꽃은 늘어진 팔자가 되어 주야장천 잠만 잡니다. 바람이 불어야 아차차 놀라 꽃대를 올립니다. 그래서 꽃 피는 것을 시샘하는 ‘꽃샘바람’이 아니라 ‘꽃세움 바람’이라 해야 옳습니다.

어느 시인의 표현대로 흔들리지 않고 핀 꽃은 없습니다. 수많은 바람을 맞으며 물을 길어 올려야 비로소 줄기 세우는 법을 배웁니다. 대추 한 알도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를 머금어야 붉어집니다. 비단 꽃과 대추만이 아닙니다. 굽이치지 않고 흐르는 강물은 없듯이,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은 흔들리면서 몸부림치며 자라납니다. 종이는 접혀질 때 아픔을 느낍니다. 그러나 접혀진 종이가 비행기가 되어 날아갑니다. 이것이 고난의 의미입니다. 주님 안에 있을 때 고난은 꽃샘바람이 아니라 꽃세움 바람이 됩니다. 이 바람을 맞으며 잠을 깨고 비로소 주님의 율례를 배웁니다.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78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 file 김석년 목사 2018-12-04 413
33877 일가지언(一家之言) file 한상인 목사 2018-12-04 153
33876 이런 스승 되게 하소서 file 박성규 목사 2018-12-04 114
33875 천국에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18-12-03 346
33874 사랑을 끌어당기는 힘 김장환 목사 2018-12-03 233
33873 그리스도인의 시한부 인생 김장환 목사 2018-12-03 181
33872 말의 고백, 삶의 고백 [1] 김장환 목사 2018-12-03 201
33871 걱정의 해결책 김장환 목사 2018-12-03 198
33870 좋은 대화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18-12-03 95
33869 인생의 나침반 김장환 목사 2018-12-03 207
33868 그리스도인의 양손 김장환 목사 2018-12-03 134
33867 열매 맺는 사명 file 안성국 목사 2018-12-01 408
33866 영적인 성품 file 곽주환 목사 2018-12-01 306
33865 산타클로스 file 한재욱 목사 2018-12-01 208
33864 위대한 일을 시도하라 file 김석년 목사 2018-12-01 139
33863 스승과 천화(天花) file 한상인 목사 2018-12-01 107
33862 링컨의 아버지 공경 file 박성규 목사 2018-12-01 125
33861 절망과의 한판 승부 file 안성국 목사 2018-12-01 238
33860 노년의 아름다움 file 곽주환 목사 2018-12-01 186
33859 최선을 다한 후엔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8 258
33858 어느 봄날에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8 79
33857 이 시대 구원의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8 153
33856 영적 대화를 위한 지침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8 175
33855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짐 같이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8 109
33854 분노의 질주를 멈추라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8 130
33853 운동을 제대로 하는 7가지 방법 김장환 목사 2018-11-26 245
33852 올바른 시각으로 바라보라 김장환 목사 2018-11-26 343
33851 하나님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18-11-26 463
33850 물질로부터의 자유 김장환 목사 2018-11-26 220
33849 목수의 인내심 김장환 목사 2018-11-26 387
33848 진리의 성경 김장환 목사 2018-11-26 250
33847 하나님의 백지 수표 김장환 목사 2018-11-26 290
33846 무릎을 굽혀라 김장환 목사 2018-11-26 264
33845 베아티투도(행복)의 의미 file 한재욱 목사 2018-11-24 366
33844 오늘 드리십시오 file 김석년 목사 2018-11-24 33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