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꽃세움 바람

한재욱 목사............... 조회 수 202 추천 수 0 2018.11.10 13:17:48
.........

201804270005_23110923940381_1.jpg

[겨자씨] 꽃세움 바람


 “봄바람을 흔히 꽃샘바람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그건 잘못된 이름입니다(중략). 꽃을 시샘하는 바람이 아니라 꽃을 세우기 위한 ‘꽃세움 바람’입니다.”

신영복 저(著)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돌베게, 220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물을 머금어야 비로소 꽃을 피우는 법. 봄바람은 가지를 흔들어 뿌리를 깨워서 물을 길어 올리게 합니다. 바람이 없으면 꽃은 늘어진 팔자가 되어 주야장천 잠만 잡니다. 바람이 불어야 아차차 놀라 꽃대를 올립니다. 그래서 꽃 피는 것을 시샘하는 ‘꽃샘바람’이 아니라 ‘꽃세움 바람’이라 해야 옳습니다.

어느 시인의 표현대로 흔들리지 않고 핀 꽃은 없습니다. 수많은 바람을 맞으며 물을 길어 올려야 비로소 줄기 세우는 법을 배웁니다. 대추 한 알도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를 머금어야 붉어집니다. 비단 꽃과 대추만이 아닙니다. 굽이치지 않고 흐르는 강물은 없듯이,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은 흔들리면서 몸부림치며 자라납니다. 종이는 접혀질 때 아픔을 느낍니다. 그러나 접혀진 종이가 비행기가 되어 날아갑니다. 이것이 고난의 의미입니다. 주님 안에 있을 때 고난은 꽃샘바람이 아니라 꽃세움 바람이 됩니다. 이 바람을 맞으며 잠을 깨고 비로소 주님의 율례를 배웁니다.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06 미래의 원동력 김장환 목사 2019-06-10 185
34605 꿈을 가져야할 이유 김장환 목사 2019-06-10 251
34604 한 사람의 회개 김장환 목사 2019-06-10 481
34603 사랑하는 마음 김장환 목사 2019-06-10 316
34602 지피지기 백전불태 file 손석일 목사 2019-06-07 395
34601 마귀 나라 특수부서 file 홍융희 목사 2019-06-07 486
34600 그것밖엔 될 게 없는 file 한희철 목사 2019-06-07 270
34599 예수 믿고 잃어버린 것들 file 오연택 목사 2019-06-07 431
34598 기도는 철문을 뚫는다 file 한별 총장 2019-06-07 681
34597 새로워지려면 혼란을 즐겨라 file 김민정 목사 2019-06-07 255
34596 믿음과 위대한 어머니 file 손석일 목사 2019-06-07 398
34595 고양이 풀어주기 file 홍융희 목사 2019-06-07 327
34594 새신자를 위한 배려 김장환 목사 2019-06-03 316
34593 일곱 가지 두려움 김장환 목사 2019-06-03 666
34592 십자가의 5가지 의미 김장환 목사 2019-06-03 550
34591 감사와 기쁨 김장환 목사 2019-06-03 708
34590 성경을 읽는 방법 김장환 목사 2019-06-03 289
34589 천국이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19-06-03 350
34588 문화와 예배 김장환 목사 2019-06-03 208
34587 침묵의 훈련 김장환 목사 2019-06-03 175
34586 가장 확실한 방법 김장환 목사 2019-06-01 390
34585 순종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19-06-01 490
34584 하루에 1달러로 사는 법 김장환 목사 2019-06-01 288
34583 하나님을 위한 재능 김장환 목사 2019-06-01 228
34582 인생의 복기 김장환 목사 2019-06-01 211
34581 사랑이 교육이다 김장환 목사 2019-06-01 196
34580 초청에 응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19-06-01 171
34579 이해할 수 없는 용서 김장환 목사 2019-06-01 341
34578 채워야 할 것을 채우지 않으면 file 한희철 목사 2019-05-30 577
34577 광야로 향하는 사순절 file 오연택 목사 2019-05-30 231
34576 기억하시고 갚으신다 file 한별 총장 2019-05-30 420
34575 똑같은 곳에서 다른 마음으로 file 김민정 목사 2019-05-30 292
34574 하나님나라의 평범한 영웅들 file 손석일 목사 2019-05-30 351
34573 주님께 맡겨라 file 홍융희 목사 2019-05-30 457
34572 속이 비면 file 한희철 목사 2019-05-30 31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