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십자가와 진달래

한상인 목사............... 조회 수 253 추천 수 0 2018.10.17 14:11:20
.........

201803280005_23110923923709_1.jpg

[겨자씨] 십자가와 진달래
 
 개나리와 함께 봄을 알리는 진달래는 그에 얽힌 전설도 많습니다. 고려의 개국공신인 복지겸이 병들자 딸이 산에 올라 100일 기도를 드렸습니다. 꿈속에서 아미산에 핀 진달래꽃으로 처방을 받아 치료받았다는 얘기가 전해옵니다.

벌써 남녘의 산에는 진달래가 활짝 피고 있습니다. 진달래는 “내가 진다고 할래”라고 해서 진달래입니다. 진달래는 아무도 짐 지려 하지 않는 추운 겨울을 짊어지는 꽃입니다. 그래서 삭막하고 황량한 음지에서 피어납니다. 진달래는 ‘먼저’ 지는 꽃입니다. 봄꽃이 져야 여름이 오고, 꽃이 져야 열매를 맺습니다. 그래서 진달래는 아름다운 선홍색 꽃잎을 떨궈 버리고 먼저 한 알의 밀알로 지고 맙니다.

예수님의 꽃은 진달래입니다. 예수님은 수고하고 무거운 인생의 짐, 인류의 죄 짐을 다 짊어지고 돌아가셨습니다. 진달래꽃은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의 보혈을 연상하게 합니다. 그 붉은 빛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사랑의 빛입니다. 그래서 진달래는 십자가의 꽃입니다. 그러나 먼저 진 진달래가 찬란한 여름을 이끌어오듯, 예수님께서 죽으셔서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그래서 진달래는 부활의 꽃입니다.

“봄마다 죽는 꽃이 있기에 찬란한 여름이 오나니, 먼저 지고 죽는 십자가의 꽃, 죽었다가 다시 사는 부활의 꽃, 진달래!”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32 어떻게 사랑할 수 있을까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2 167
33831 거룩한 분노가 있을 수 있나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2 113
33830 귀의 file 이주연 목사 2018-11-22 76
33829 지금 시대의 예수님 김장환 목사 2018-11-19 496
33828 하나님만 계시면 김장환 목사 2018-11-19 469
33827 빌게이츠의 필독서 김장환 목사 2018-11-19 320
33826 하나님만이 아신다 김장환 목사 2018-11-19 340
33825 하나님을 찾는 사람들 김장환 목사 2018-11-19 421
33824 위대한 스승의 가르침 김장환 목사 2018-11-19 343
33823 인생의 목적이 무엇인가 김장환 목사 2018-11-19 495
33822 소중하지 않은 영혼은 없다 김장환 목사 2018-11-19 234
33821 기쁨으로 하루씩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356
33820 영원한 세계를 향한 거룩한 열정으로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189
33819 만나고 헤어질 때에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147
33818 지금 사랑해야지요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166
33817 너희 기쁨이 충만하리라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158
33816 순교의 기회를 놓친 일은 없었는가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109
33815 내가 너희의 발을 씻김 같이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116
33814 한 해 결산법 file 이주연 목사 2018-11-16 322
33813 언제 한번 김장환 목사 2018-11-13 390
33812 친절이 만든 기적 김장환 목사 2018-11-13 410
33811 품위있는 중년의 법칙 김장환 목사 2018-11-13 393
33810 걸음의 차이, 믿음의 차이 김장환 목사 2018-11-13 599
33809 부모님의 마음 김장환 목사 2018-11-13 329
33808 성경을 읽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18-11-13 447
33807 옥수수 밭이 주는 교훈 김장환 목사 2018-11-13 553
33806 자녀를 망치는 5가지 행동 김장환 목사 2018-11-13 291
33805 세상을 변화시키는 그리스도인 file 박성규 목사 2018-11-10 568
33804 포기하고 싶을 때가 ‘기회’ file 안성국 목사 2018-11-10 589
33803 피스메이커’가 필요합니다 file 곽주환 목사 2018-11-10 295
33802 꽃세움 바람 file 한재욱 목사 2018-11-10 199
33801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file 김석년 목사 2018-11-10 249
33800 평화를 여는 판문점 file 한상인 목사 2018-11-10 136
33799 세상을 감동시키는 그리스도인 file 박성규 목사 2018-11-10 420
33798 흔들리는 사랑의 우선순위 file 안성국 목사 2018-11-10 37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