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추울수록 깊은 샘은 따뜻해진다

이주연 목사............... 조회 수 184 추천 수 0 2018.05.30 23:09:17
.........

4777_1482460021_1.jpg

*사진-우리 형제들이 대접 받은 점심입니다. 


한겨울답게 한파가 기승을 부립니다.
북악산 계곡 사랑의 농장은 산중이라 더 얼어 붙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 노숙하는 형제들을 대접하겠다는 분이 있었습니다.
부암동 삼거리의 자하손만두를 운영하시는 박 선생님입니다.  


제가 손만두집을 처음 안 것은 벌써 25년 전 일입니다.
김환기 미술관에 왔다가 만두집에 들렀던 것입니다.


그때도 그 집은 유명한 곳이었고
아는 분들만 주로 드나드는 곳이었습니다.
그 시절부터도 서울식으로 품위를 내세우는 독특한 만두집이었습니다. 


소문엔 왕궁에서 들던 만두국 맛이라고도 했고
궁 안에서 요리하시던 할머니가 직접 빚어서 만드셨다고도 했습니다.


저도 특별한 분들의 초대를 받거나
대접을 해야 할 때에
이곳을 찾기도 하였습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더욱 유명해져서
특별한 날에는 인근 도로가 막힐 정도로 성황입니다.


지금 운영을 맡고 계신 박 선생님은
학교 선생님을 하시다가 가업을 이으셨다고 합니다.


지난 해 여러 공적 사적 자리에서
뜻밖에 박 선생님을 수 차례 뵙게 되었는데
제가 어려운 이웃을 인근 농장에서 함께 일하며 돕는다 하니
더 반갑게 맞아주면서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는 마음을 표하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용기를 내서
우리 형제들에게 한 달에 한번 만두국 대접을 부탁 드렸더니
너무도 기쁜 마음으로 그리하겠다고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새해를 맞아 오늘 시간이 되어 맛있는 만두국 대접을 받았습니다.
더욱 감사한 것은 박 선생님이 오늘은 외부 일로 출근이 어려운 형편이었는데
우리들이 온다 하니 출근을 하여 대접을 준비해 주셨습니다.


자리는 따뜻하고 오붓한 옥탑방으로 특별히 배려해 주시고
메뉴는 만두국만이 아니라 빈대떡과 수육냉체까지 마련해 주셔서
우리 형제들에겐 추운 날이기에 더욱 따뜻하고 융숭한 대접이었습니다.

 
실로 세상에 사랑이 식고
날이 추우니 더욱 따뜻한 시간이었습니다.
날이 추울수록 깊은 샘은 얼지 않고 더욱 따뜻해 집니다. 
<이주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434 사랑의 과정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8 123
33433 삶과 사랑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8 108
33432 때때로 거리를 둘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8 91
33431 스승의 고마움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8 93
33430 너희 엄마는 어디 계시니 김용호 2018-07-26 347
33429 집도 차도 없는 억만장자 김용호 2018-07-26 376
33428 신자는 입장이 분명해야 한다 김용호 2018-07-26 307
33427 돈으로 갚을 수 없는 은혜 김용호 2018-07-26 520
33426 다음 칸으로 넘어가자 김용호 2018-07-26 210
33425 카이로스 조각상 김용호 2018-07-26 314
33424 소크라테스의 한 마디 김용호 2018-07-26 261
33423 사람의 생각, 하나님의 생각 김장환 목사 2018-07-25 713
33422 복음의 캠퍼스 김장환 목사 2018-07-25 150
33421 종교개혁의 원리 김장환 목사 2018-07-25 216
33420 사용하는 사람의 손 김장환 목사 2018-07-25 289
33419 진리의 파편 김장환 목사 2018-07-25 186
33418 죽음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18-07-25 274
33417 하나님께 맞추라 김장환 목사 2018-07-25 364
33416 결혼 계약서 김장환 목사 2018-07-25 208
33415 은혜 입은 자의 노래 file 김석년 목사 2018-07-23 569
33414 니트(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Training)족 file 한상인 목사 2018-07-23 149
33413 두 신학자와 예수님 file 박성규 목사 2018-07-23 263
33412 명품의 가치 file 안성국 목사 2018-07-23 385
33411 세 가지 색상 file 곽주환 목사 2018-07-23 333
33410 그건 싸우지 말고 피하라 file 한재욱 목사 2018-07-23 205
33409 기초가 흔들립니다 file 곽주환 목사 2018-07-23 203
33408 잃어버린 소중한 것들 file 한상인 목사 2018-07-23 257
33407 나는 나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258
33406 없게 하시옵소서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217
33405 새는 좌우익으로 난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160
33404 부모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106
33403 오월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40
33402 어린이 날의 창시자 방정환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99
33401 당신만이 답입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161
33400 흙처럼 file 이주연 목사 2018-07-20 10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