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꽃피는 사막

오연택 목사............... 조회 수 238 추천 수 0 2019.07.27 22:41:54
.........

201905140002_23110924077845_1.jpg

[겨자씨] 꽃피는 사막


칠레 북쪽 아타카마 사막은 매우 건조한 곳입니다. 이곳의 연평균 강수량은 15㎜ 정도입니다. 그런데 2015년 3월 어느 날 12시간 내내 비가 내렸습니다. 7년 동안 내릴 비가 한꺼번에 쏟아진 것입니다.

비가 그치자 척박한 땅 곳곳에서 싹이 돋아나기 시작하더니 꽃망울이 맺혔습니다. 몇 주 후, 흙먼지뿐이던 사막이 분홍색 꽃들로 뒤덮였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이 기적 같은 일을 보려고 찾아왔습니다. 많은 사진작가가 멋진 절경들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실로 눈으로 보면서도 마음으로 믿어지지 않는 놀라운 광경이었습니다.

그 후 비가 내리지 않자 꽃은 사라지고 다시 황량한 사막이 됐습니다. 그러나 충분한 비만 내려준다면 아타카마 사막은 언제라도 아름다운 꽃들로 뒤덮일 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창 2:7) 사람은 흙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 비가 내리지 않으면 황량한 사막 같은 존재가 됩니다. “왜 당신은 그렇게 삭막하냐”고 묻는 대신 그 마음에 생명 되신 예수를 소개해 은혜의 단비를 누리게 하면 어떨까요. 사막 같은 그의 마음도 아름다운 꽃들로 가득하게 될 것입니다.

오연택 목사(대구제일성결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607 나이에 맞는 아름다움 김장환 목사 2020-04-13 122
35606 고독을 이기는 평안 김장환 목사 2020-04-13 93
35605 말씀을 적으라 김장환 목사 2020-04-13 125
35604 왜, 엄마와 저는, 건강한 거리 두기가 안 될까요? 물맷돌 2020-04-07 274
35603 너를 위로하라고, 나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물맷돌 2020-04-07 174
35602 정작, 나 자신을 힘들게 한 것은? 물맷돌 2020-04-07 143
35601 자신의 어리석음을 과소평가하면 큰일 난다! 물맷돌 2020-04-07 105
35600 기죽지 말고, 이거 마시고 힘내요! 물맷돌 2020-04-07 125
35599 하나님이 내 아버지시구나! 물맷돌 2020-04-07 191
35598 이 또한 지나가리라 물맷돌 2020-04-07 237
35597 왜 그렇게 살아? 물맷돌 2020-04-07 106
35596 시간 관리, 에너지 관리 file 이성준 목사 2020-04-06 177
35595 만약에…’의 늪 file 김상길 목사 2020-04-06 175
35594 한 줄기 빛 file 전담양 목사 2020-04-06 205
35593 트로이 목마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file 손석일 목사 2020-04-06 242
35592 나 아닌 것 떼어내기 file 한재욱 목사 2020-04-06 135
35591 노란 손수건 file 한희철 목사 2020-04-06 136
35590 진정한 성지 file 이성준 목사 2020-04-06 108
35589 황금 십자가 file 김상길 목사 2020-04-06 236
35588 섬김의 리더십 물맷돌 2020-04-03 268
35587 인생이란 기차여행 같은 것 물맷돌 2020-04-03 286
35586 아내가 저 때문에 고생 많이 했습니다. 물맷돌 2020-04-03 113
35585 남자는 왼쪽 산으로, 여자는 오른쪽 산으로! 물맷돌 2020-04-03 201
35584 그날 이후, 아이는 달라졌습니다. 물맷돌 2020-04-03 123
35583 지금 이 순간이 참으로 소중합니다! 물맷돌 2020-04-03 175
35582 희망을 버리는 것은 죄악입니다. 물맷돌 2020-03-31 312
35581 역사상 가장 위대한 말씀 물맷돌 2020-03-31 308
35580 온통 그 생각에 사로잡혀 괴롭습니다 물맷돌 2020-03-31 102
35579 인생을 꿰뚫는 만능열쇠는 없습니다! 물맷돌 2020-03-31 197
35578 아무 이유도 없이 사랑해주셨건만 물맷돌 2020-03-31 173
35577 나는 아무 것도 한 것이 없다. 물맷돌 2020-03-31 111
35576 메뚜기 물맷돌 2020-03-28 274
35575 제 뒤에는 언제나 든든한 사람이 물맷돌 2020-03-28 186
35574 소가 왜 저렇게 자꾸 우는가요? 물맷돌 2020-03-28 216
35573 가면(假面)을 쓰는 이유? 물맷돌 2020-03-28 14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