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자의 복

한태완 목사............... 조회 수 275 추천 수 0 2018.05.13 22:27:45
.........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자의 복


옛 글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는데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마라. 몸에 병 없음은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병으로서 양약을 삼아라’.세상살이에 곤란 없기를 바라지 말라. 곤란이 없으면 업신여기는 마음과 사치한 마음이 생기나니 ‘근심과 곤란으로서 세상을 살아가라’.만사의 일을 하는데 쉽게 성사되기를 바라지 말라. 일이 쉽게 되면 뜻을 경솔한 데에 두게 되나니 ‘어려움을 겪어서 일을 온전히 성취하라’.
오늘 본문 말씀을 통해 예수님께서는 “의를 위해 핍박받는 자가 복이 있다. 천국이 저희 것이다. 기뻐하고 즐거워하라”고 하셨습니다. 어떻게 핍박받는 자가 복이 있다는 말씀입니까. 그리고 핍박받는 자에게 주어지는 하늘나라의 복은 무엇이겠습니까.


1. 의를 위한 핍박
‘핍박’과 ‘처벌’은 다릅니다. 내가 잘못해서 받는 것은 처벌입니다. 그러나 내가 옳게 행함에도 불구하고 불의한 사람들에게 받는 고통은 핍박입니다. 의를 위한 행동과 결단 때문에 받는 핍박은 자신의 옳음과 진실을 드러나게 합니다. 악한 세상에서 핍박 없이 산다는 것은 무엇을 뜻하는 것입니까. 그것은 우리 자신이 스스로 불의하고 악한 존재임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면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한 줄을 안다. 너희가 세상에 속하였음은 세상이 자기의 것을 사랑할 터이나 너희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요. 도리어 세상에서 나의 택함을 입은 자인 고로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느니라(요한복음 15:18∼19)”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2. 핍박을 통한 열심
 역경이 위인을 만든다는 말이 있습니다. 모든 것이 순조롭게 잘 될 때에 사람은 안일해지기 쉽습니다. 그러나 고난과 핍박이 닥치면 이전에 못보던 능력을 발휘하는 것을 봅니다. 핍박은 더욱 우리 주님 예수그리스도에 대한 충성과 헌신의 열심을 불러일으킵니다. 고난 속에서 기도하게 하시고, 핍박 속에서 더욱 뜨거운 마음으로 사랑하게 하십니다. 핍박은 의를 위한 더욱 큰 열심을 내게 합니다.


3. 하늘의 상급인 핍박
 하나님은 감당 못 할 핍박을 우리에게 주지 않으십니다. 핍박을 통해 우리가 장차 받을 하늘의 상급을 더 크게 하시기 위해 핍박이 있는 것입니다. 핍박을 좋아할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선 그 핍박을 통해 이 땅위에서의 삶만이 아닌, 영원한 하늘나라의 삶을 바라보게 하시고 그 나라를 위해 살게 하시는 것입니다. 미래가 없는 축복은 진정한 축복이 아닙니다. 오늘 핍박 속에 있다할지라도 미래의 큰 상급을 바라보는 여기에 참된 축복이 있는 것입니다.
기도: 우리의 힘이 되시는 하나님. 우리의 삶이 언제나 평탄한 길만은 아닌 것을 저희가 압니다. 때때로 어렵고 힘든 가시밭길 같은 험한 길을 갈 때, 우리의 힘이 되어 주옵소서. 고난과 역경의 굴복하는 삶이 아니라, 오히려 그것을 믿음으로 극복하고 새로운 창조적 삶을 이루는 승리자의 삶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연규홍 목사

한태완<예화포커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314 정치란 file 이주연 목사 2018-06-26 57
33313 순종의 미학 file 이주연 목사 2018-06-26 331
33312 본래의 나에 이르러 살기를 file 이주연 목사 2018-06-26 66
33311 연탄과 중직자의 공통점 file 박성규 목사 2018-06-23 391
33310 예수님의 복음 file 안성국 목사 2018-06-23 360
33309 버려야 타오른다 file 한재욱 목사 2018-06-23 337
33308 순교의 영성으로 file 김석년 목사 2018-06-23 282
33307 참과 맛과 멋의 예배 file 한상인 목사 2018-06-23 338
33306 그가 월남에 간 이유 file 박성규 목사 2018-06-23 165
33305 말과 행동의 딜레마 file 안성국 목사 2018-06-23 292
33304 인내가 필요합니다 file 곽주환 목사 2018-06-23 419
33303 성도의 롤모델 김장환 목사 2018-06-21 926
33302 꿈이 만든 변화 김장환 목사 2018-06-21 715
33301 하나님의 약속 김장환 목사 2018-06-21 787
33300 확신의 기대감 김장환 목사 2018-06-21 398
33299 믿음이 없는 기도 김장환 목사 2018-06-21 677
33298 참된 믿음 김장환 목사 2018-06-21 502
33297 활력이 있는 교회 김장환 목사 2018-06-21 394
33296 실체가 없는 피해 김장환 목사 2018-06-21 189
33295 그리움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120
33294 쓸데없는 것을 만드시지 않았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171
33293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218
33292 자살하려던 이가 말씀을 듣고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261
33291 표현 불가능한 것으로부터의 출발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97
33290 철이든 영혼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171
33289 욕망의 열차에서 내려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140
33288 진실 게임 file 이주연 목사 2018-06-19 91
33287 정직한 마음의 소년 김용호 2018-06-18 196
33286 좋은 의도 나쁜 의도 김용호 2018-06-18 221
33285 어머니를 받든 사람 김용호 2018-06-18 140
33284 타인의 불행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6-16 344
33283 생명으로의 변화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6-16 431
33282 광야의 영성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6-16 380
33281 모판이 살아야 합니다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6-16 271
33280 반대말 유희(遊戱)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6-16 22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