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조회 수 414 추천 수 0 2018.03.06 22:14:24
.........

20170630.jpg

[겨자씨]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그런데 고암 선생은 한 방에 있는 사람을 수번(囚番)으로 부르는 법이 없고, 부르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자네 이름이 뭐야?’…”
신영복 저 ‘담론’(돌베개) 73쪽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감옥에선 이름 대신에 수감 번호를 부른다고 합니다. 그런데 꼭 이름을 부르는 분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름이 ‘응일(應一)’이라고 했더니(이름에 한 일 자 쓰는 사람이 대개 맏아들이기에) ‘뉘 집 큰아들이 징역 와 있구먼’ 그러더랍니다. 이 말을 듣고 그는 그 날 밤 자기가 큰 아들이라는 사실을 자각하고 부모님과 누이동생을 생각하며 한숨도 잘 수 없었다고 합니다. 죄수로서가 아닌 자신의 참 존재성을 느낀 것입니다.
죄의 감옥, 욕망의 감옥 같은 이 세상에서 주님은 번호가 아닌 우리의 이름을 불러 주십니다. “지렁이 같은 너 야곱아!” “삭개오야 내려오라!” “사울아 사울아 어찌하여 네가 나를 핍박하느냐?”
주님이 이름을 불러줄 때 응답을 하면, 몸짓에 불과하던 우리는 하늘나라의 꽃으로 피어납니다. 상품화 되고 숫자화 되고 등급화 됐던 내가 아닌, 하나님이 이 땅에 나를 보내시며 기대했던 나, 회복되어야 할 나의 참 존재성이 살아납니다.
“예수께서 그 곳에 이르사 쳐다 보시고 이르시되 삭개오야 속히 내려오라.”(눅 19:5)
글=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119 촛불을 밝히며 매일 기도를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180
33118 기본에 충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190
33117 배우는 자세를 가르치라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153
33116 리스크를 관리하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88
33115 참 혁명 참 개혁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101
33114 태양 묵상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100
33113 간디의 외침 사티아그라하 file 이주연 목사 2018-05-04 129
33112 남은 것이 없을 때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5-02 337
33111 불쌍하도다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5-02 250
33110 예수 믿음의 행복 ‘사명’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5-02 294
33109 신앙과 지식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5-02 209
33108 아들보다 조국을 더 사랑한 어머니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5-02 193
33107 슈가맨을 찾아서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5-02 206
33106 나와 가장 친한 열다섯명은?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5-02 179
33105 자포자기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5-02 150
33104 자유와 의무 김장환 목사 2018-04-30 313
33103 진정한 선행 김장환 목사 2018-04-30 226
33102 체험의 신앙 김장환 목사 2018-04-30 346
33101 생각의 크기 김장환 목사 2018-04-30 327
33100 나를 위한 전도 김장환 목사 2018-04-30 642
33099 성공하는 여성의 법칙 김장환 목사 2018-04-30 155
33098 지금 있는 장소에서 김장환 목사 2018-04-30 247
33097 노력과 기적 김장환 목사 2018-04-30 229
33096 듣지 못하는 아이와 아버지 영혼의정원 2018-04-29 268
33095 봉사,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337
33094 서울역전 청소- 밀짚모자 친구들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187
33093 좋은 말 한 마디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388
33092 어두운 시대란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165
33091 격랑이 닥칠 때에는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129
33090 인간의 시계추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180
33089 여유로운 당당함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133
33088 기쁘게 의와 선을 행하려면 file 이주연 목사 2018-04-27 112
33087 예수 믿음의 행복 ‘풍성’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4-25 422
33086 십자가와 오작교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4-25 287
33085 상처가 별이 되어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4-25 38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