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김용호............... 조회 수 161 추천 수 0 2018.01.13 06:01:38
.........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하루는 어떤 부인이 성빈첸시오 페러를 찾아왔습니다.
부인은 더 이상 신경질적인 남편을 참을 수 없다며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그리고는 가정이 평화로워질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달라고 했습니다.

성빈첸시오는 부인을 자신의 수도원으로 보내며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수도원에 당도하여 문지기를 만나거든 내가 수도원 우물의 물을
퍼주라고 했다고 말하십시오.
그 물을 가지고 집으로 가 남편이 돌아오거든 부인은 그 물을 즉시
한 모금 마시십시오.
단 삼켜서는 안됩니다.
물을 입에 물고 있으면 반드시 놀라운 일이 생길 것입니다."

부인은 성빈첸시오가 시키는 대로했습니다.
남편은 늘 그랬던 것처럼 저녁에 집으로 들어서자마자 악담과
불평을 늘어놓기 시작했습니다.
부인은 성빈첸시오가 일러준 대로 즉시 물 한 모금을 입에 물었습니다.
그리고는 물이 새어나오지 않도록 입을 꼭 다물었습니다.

그러자 얼마 지나지 않아 남편이 이내 조용해졌습니다.
예전 같으면 부인이 악다구니로 덤볐을 터이고, 그래서 늘 싸움이
끊이지 않았던 것이었는데, 부인이 아무 대꾸를 하지 않자 제풀에
조용해지고 말았던 것이었습니다.

부인은 성빈첸시오가 일러준 그 비밀의 물을 여러 번 사용해 보았고,
때마다 놀라운 효과를 볼 수가 있었습니다.
아무리 화를 내도 아무 대꾸를 하지 않는 부인 앞에서 남편은
조금씩 변해갔습니다.
점차 부인의 말에 상냥스럽게 대답을 하기 시작했고, 나중에는 부인의
인내와 고상함을 칭찬하기까지 했습니다.
부인은 남편이 달라진 것에 매우 만족을 하여 서둘러 성빈첸시오를
찾아가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기적을 일으킨 것은 수도원의 물이 아니었소."
성빈첸시오가 웃으며 설명을 하였습니다.

"전에는 꼬박꼬박 대꾸하는 당신의 말대답이 남편을 화나게 했지만,
이제는 당신의 침묵이 남편을 부드럽게 만든 것이라오."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라는 스페인의 격언은
그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엎질러진 물'보다 더 거둬들이기 힘든 것은 '툭 뱉은 말'일 것입니다.
생각 없이 툭 뱉은 말 때문에 싸움이 생기고 갈등이 생기고 사랑하는
사람이 상처를 입고 갈라설 때가 있습니다.

특히 상대방의 말을 듣고 감정이 상해 되받아 치는 말들은 극단적인
말이기 쉽습니다.
남의 나라 속담이기는 하지만 마음속에 새겨두고 마음으로라도
입안에 물을 머금을 수 있다면, 우리는 소중한 관계를 훨씬 더
잘 지켜갈 수 있지 않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76 성도답게 살라(대제사장의 예복) 새벽기도 2018-04-24 226
33075 하나님이 받으시는 믿음 새벽기도 2018-04-24 263
33074 행복을 막는 욕심 김장환 목사 2018-04-20 855
33073 만병통치약 김장환 목사 2018-04-20 562
33072 하나님 앞에서 김장환 목사 2018-04-20 715
33071 단 하나의 그림 김장환 목사 2018-04-20 502
33070 윗물과 아랫물 김장환 목사 2018-04-20 426
33069 나의 가치를 정해주는 것 김장환 목사 2018-04-20 307
33068 성장을 위한 선택 김장환 목사 2018-04-20 363
33067 정신건강과 오해 김장환 목사 2018-04-20 256
33066 지켜진 원칙과 정의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158
33065 부모와 임금이 회개하면 file [2] 이주연 목사 2018-04-19 311
33064 충만한 삶을 성취하고자 하면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94
33063 욕망은 많고 꿈이 없는 이의 비극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129
33062 힘과 용기의 차이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187
33061 사랑하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167
33060 하늘을 날고 싶으면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91
33059 삶은 만남의 스토리 file 이주연 목사 2018-04-19 201
33058 마음 지킴이 제일입니다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4-18 387
33057 주의 인도하심 따라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4-18 443
33056 헤어짐의 예절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4-18 160
33055 예수 믿음의 행복 ‘자유’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4-18 219
33054 현대 다윗의 물맷돌의 기적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4-18 319
33053 광복은 하나님의 은혜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4-18 184
33052 성급한 일반화(Generalization)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4-18 141
33051 [겨자씨] 단순하게 살아봅시다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4-18 201
33050 기쁨은 현재에 있다 예화포커스 2018-04-14 804
33049 웃음 예화포커스 2018-04-14 658
33048 중보기도가 없을 때 예화포커스 2018-04-14 556
33047 지금, 당신은 무엇을 두려워하는가? 예화포커스 2018-04-14 348
33046 작은 친절의 결과 예화포커스 2018-04-14 427
33045 바나나 하나 예화포커스 2018-04-14 355
33044 지금 주님이 보신다면 김장환 목사 2018-04-11 485
33043 공감대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18-04-11 442
33042 신앙과 행복 김장환 목사 2018-04-11 65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