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영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김용호............... 조회 수 429 추천 수 0 2017.05.01 00:36:18
.........
영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런던의 템스 강변에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산책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쪽 귀퉁이에 거지노인이 다 낡아빠진 바이올린을 들고 연주를 하며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낡아빠진 바이올린에서 나오는 음악소리가 신통치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지나가는 사람들이 별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거지노인이 벗어놓은 모자에, 동전을 던져주는 사람도 별로 없었습니다.
그런데 웬 낯선 외국인 한 사람이, 그 곁을 지나다가 잠시 걸음을 멈추고,
거지노인이 열심히 연주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았습니다.
거지노인은 다 떨어진 외투를 입고, 신발도 떨어져서 너덜너덜했습니다.
심지어 머리도 제대로 감지 않아, 덥수룩한 상태로 보기에도 처량해 보였습니다.
외국인이 그에게 가까이 다가가 측은한 마음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죄송합니다. 갑자기 빈 몸으로 산책을 나오느라 지금 제 수중에
준비한 돈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도 바이올린을 좀 다룰 줄 아는데, 제가 할아버지를 대신해서
잠시 몇 곡 연주해 드리면 안되겠습니까?'
거지 노인은 잠시 쉬기로 마음을 먹고, 그 낯선 외국인에게 낡은
바이올린을 건네주었습니다.
외국인은 그것을 손에 쥐고서 천천히 활을 당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낡은 바이올린에서 놀랍도록 신기한 아름다운 선율이 흘러나왔습니다.
그 소리를 듣고 지나가던 사람들이, 한 사람 두 사람씩 걸음을 멈춰 서서
외국인이 연주하는 음악에 매료되었습니다.
한 곡이 끝나자 사람들은 박수를 쳤습니다.
두 곡이 끝난 후 사람들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거지노인은 자기가 벗어놓은 모자를 들고 사람들에게 다가갔습니다.
모두가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어 노인의 모자에 넣었습니다.
순식간에 돈이 수북히 쌓였습니다.
그것도 한 푼 두 푼 던져주는 동전이 아니라 돈의 단위가 높았습니다.
모두가 지폐를 꺼내어서 모자에 넣었던 것입니다.
갑자기 몰려든 사람들을 보고 경찰관이 놀라서 달려왔습니다.
그러나 경찰관마저도 다 낡아빠진 바이올린에서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이 울려 퍼지자 매료되어 물끄러미 바라보며 감상하다가,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어 거지노인의 모자에 넣어 주었습니다
연주가 끝났습니다.
그곳에 모여있던 모든 사람들이 박수를 쳤습니다.
그때였습니다.
그곳에 서 있는 사람 가운데 누군가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저 사람은 파가니니이다, 그 유명한 파가니니!'
이탈리아의 니콜로 파가니니(1782∼1840)는 바이올린의 귀재로
잘 알려진 인물입니다.
'바이올린의 마술사'라고도 하는 세계적인 바이올린의 명 연주가입니다.
그 사람이 런던에 연주차 와서 호텔에 머물러 있을 때, 잠시 시간을 내어
템스 강변을 산책을 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불쌍한 거지노인이 바이올린을 힘겹게 연주하는 모습을 보고
측은한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를 위해서 대신 몇 곡을 연주해 주었던 것입니다.
바이올린의 명 연주자 파가니니 마음이 참 아름답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26 순례길 걷기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4-07 213
33025 사람을 살리는 조언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4-07 278
33024 삯꾼과 사기꾼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4-07 371
33023 작은 자 안에 계신 예수님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4-07 301
33022 사랑을 사랑하는 사람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4-07 295
33021 이 세상 가장 좋은 것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4-07 423
33020 마음의 수다 영혼의 정원 2018-04-06 213
33019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새벽기도 2018-04-06 408
33018 주님 안에 거하라.(울타리) 새벽기도 2018-04-06 319
33017 쓰임 받는 사람(제단 부속기구) 새벽기도 2018-04-06 204
33016 찬란한 비전을 이루는길 새벽기도 2018-04-06 183
33015 마지막 순간까지 김장환 목사 2018-04-05 468
33014 요란한 빈 수레 김장환 목사 2018-04-05 367
33013 기적 같은 삶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18-04-05 639
33012 어머니의 사랑 김장환 목사 2018-04-05 381
33011 두 가지 경청 김장환 목사 2018-04-05 578
33010 주님께 드리는 방법 김장환 목사 2018-04-05 247
33009 관계의 촉매자 김장환 목사 2018-04-05 232
33008 위기는 기회다 김장환 목사 2018-04-05 388
33007 첫 월급을 타면 의자를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238
33006 yes라고 외치라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221
33005 가난한 마음에 이르기 전엔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127
33004 해치우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152
33003 당당하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120
33002 김영란 법 시대의 소망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119
33001 성공을 위한 자기 관리 지침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158
33000 영의 빛 아래 있어야 file 이주연 목사 2018-04-03 121
32999 어린이 사절(No Kids Zone)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4-02 270
32998 포기하지 않는 기도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4-02 651
32997 더 진지한 믿음을 위하여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4-02 219
32996 보이지 않는 수고에 대한 고마움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4-02 191
32995 꽃이 의자에 앉아 있어요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4-02 142
32994 에케 호모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4-02 382
32993 날아가는 목각 새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4-02 160
32992 노화가 아닌 성장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4-02 21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