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영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김용호............... 조회 수 412 추천 수 0 2017.05.01 00:36:18
.........
영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런던의 템스 강변에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산책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쪽 귀퉁이에 거지노인이 다 낡아빠진 바이올린을 들고 연주를 하며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낡아빠진 바이올린에서 나오는 음악소리가 신통치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지나가는 사람들이 별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거지노인이 벗어놓은 모자에, 동전을 던져주는 사람도 별로 없었습니다.
그런데 웬 낯선 외국인 한 사람이, 그 곁을 지나다가 잠시 걸음을 멈추고,
거지노인이 열심히 연주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았습니다.
거지노인은 다 떨어진 외투를 입고, 신발도 떨어져서 너덜너덜했습니다.
심지어 머리도 제대로 감지 않아, 덥수룩한 상태로 보기에도 처량해 보였습니다.
외국인이 그에게 가까이 다가가 측은한 마음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죄송합니다. 갑자기 빈 몸으로 산책을 나오느라 지금 제 수중에
준비한 돈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도 바이올린을 좀 다룰 줄 아는데, 제가 할아버지를 대신해서
잠시 몇 곡 연주해 드리면 안되겠습니까?'
거지 노인은 잠시 쉬기로 마음을 먹고, 그 낯선 외국인에게 낡은
바이올린을 건네주었습니다.
외국인은 그것을 손에 쥐고서 천천히 활을 당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낡은 바이올린에서 놀랍도록 신기한 아름다운 선율이 흘러나왔습니다.
그 소리를 듣고 지나가던 사람들이, 한 사람 두 사람씩 걸음을 멈춰 서서
외국인이 연주하는 음악에 매료되었습니다.
한 곡이 끝나자 사람들은 박수를 쳤습니다.
두 곡이 끝난 후 사람들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거지노인은 자기가 벗어놓은 모자를 들고 사람들에게 다가갔습니다.
모두가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어 노인의 모자에 넣었습니다.
순식간에 돈이 수북히 쌓였습니다.
그것도 한 푼 두 푼 던져주는 동전이 아니라 돈의 단위가 높았습니다.
모두가 지폐를 꺼내어서 모자에 넣었던 것입니다.
갑자기 몰려든 사람들을 보고 경찰관이 놀라서 달려왔습니다.
그러나 경찰관마저도 다 낡아빠진 바이올린에서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이 울려 퍼지자 매료되어 물끄러미 바라보며 감상하다가,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어 거지노인의 모자에 넣어 주었습니다
연주가 끝났습니다.
그곳에 모여있던 모든 사람들이 박수를 쳤습니다.
그때였습니다.
그곳에 서 있는 사람 가운데 누군가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저 사람은 파가니니이다, 그 유명한 파가니니!'
이탈리아의 니콜로 파가니니(1782∼1840)는 바이올린의 귀재로
잘 알려진 인물입니다.
'바이올린의 마술사'라고도 하는 세계적인 바이올린의 명 연주가입니다.
그 사람이 런던에 연주차 와서 호텔에 머물러 있을 때, 잠시 시간을 내어
템스 강변을 산책을 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불쌍한 거지노인이 바이올린을 힘겹게 연주하는 모습을 보고
측은한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를 위해서 대신 몇 곡을 연주해 주었던 것입니다.
바이올린의 명 연주자 파가니니 마음이 참 아름답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209 명의 편작과 십자가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6-26 287
32208 선포된 하나님 말씀의 가치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6-26 409
32207 짐이 아닌 힘입니다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6-26 382
32206 소명감으로 일하는 사람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6-26 270
32205 희망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6-26 295
32204 지금은 희망을 노래할 때입니다 file 김석년 목사 서초성결교회 2017-06-26 259
32203 위기지학(爲己之學)-위인지학(爲人之學)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6-26 440
32202 질그릇 안의 보화 연규홍 목사 2017-06-14 1155
32201 한국 교회가 변화되어야 한다 한태완 목사 2017-06-14 617
32200 인생의 덧셈과 뺄셈 한태완 목사 2017-06-14 1355
32199 생각을 바꾸라! 한태완 목사 2017-06-14 1073
32198 발과 섬기는 생활 한태완 목사 2017-06-14 518
32197 포기의 결단 한태완 목사 2017-06-14 650
32196 솔라 스크립투라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6-13 650
32195 소박한 행복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6-13 610
32194 세상의 희망이 되는 교회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6-13 506
32193 시간은 날카롭단다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6-13 417
32192 인생의 승리자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06-13 541
32191 닭과 뒝벌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6-13 359
32190 아드 폰테스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6-13 509
32189 그들은 나입니다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6-13 264
32188 나로 인하여 하루가 file 이주연 목사 2017-06-11 304
32187 오늘 하루를 위하여 바칠만한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7-06-11 241
32186 이기려 말고 file 이주연 목사 2017-06-11 289
32185 진리는 무엇입니까? file 이주연 목사 2017-06-11 224
32184 분노를 넘는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7-06-11 221
32183 큰 나무가 되려면 file 이주연 목사 2017-06-09 239
32182 따뜻한 사회가 되기를 원한다면 file 이주연 목사 2017-06-09 107
32181 죽음을 잊어버리지 않는 한 file 이주연 목사 2017-06-09 132
32180 사랑한다면 하나님의 신비를 알리라 file 이주연 목사 2017-06-09 194
32179 행복할 수 있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17-06-05 1111
32178 하나님을 인정하는 삶 김장환 목사 2017-06-05 858
32177 세 가지 비결 김장환 목사 2017-06-05 775
32176 의미 없는 이상 김장환 목사 2017-06-05 348
32175 하나님의 사인 김장환 목사 2017-06-05 49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