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최초의 교회당 건물

최한주 목사............... 조회 수 431 추천 수 0 2017.05.13 22:42:34
.........

최초의 교회당 건물


 예수 그리스도 이후 곳곳에 복음이 전해지고 크리스찬 공동체가 형성되었다. 매주일 예배드리면서 공동기도, 설교, 침례와 성찬 등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주후 230년경까지 가정집에서 모여 예배하였다. 성도의 수가 많아졌지만 그 때까지 독립 건물로 된 교회당이 없이 가정집에서 모여 예배하였다. 사도행전과 서신서에서 보여준 전통이 그 때까지 계속되었다. 
 이런 모임이 3세기에 접어들면서 급격한 변화를 보인다. 230년경부터 로마 제국의 국경인 듀라-유로포스 지역에서 성도들의 모임이 가정집에서 교회건물이라는 장소로 옮겨가기 시작한 것이다. 이곳은 유프라테스 강이 흐르는 로마 제국의 국경 수비대가 있는 장소로 현제 시리아와 이라크의 국경지역이다. 듀라-유로포스 지역은 로마와 바사 간의 전쟁터였기 때문에 여러 차례 나라가 로마와 바사로 바뀌지는 악순환이 있었다. 1930년을 전후하여 이곳에 고고학 발굴이 있었는데, 그 당시의 모습을 잘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이곳에 세워진 교회당은 현존하는 최초의 교회 건물이며 그 곳에서 초대교회의 벽화를 볼 수도 있다. 가정집의 벽을 헐어 예배장소로 사용했으며 동쪽 끝의 단은 설교자가 서있던 자리다. 다른 방은 침례를 행할 수 있는 침례장이 있으며 벽에는 아담과 이브, 그리고 목자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듀라-유로포스의 교회는 예배 장소가 가정집에서 웅장한 교회당으로 변천하는 전환점이 되었음을 잘 알려준다.

 가정집에서 교회당으로 변하게 된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는 성도들의 수가 많아지므로 더 이상 가정집에서 예배드리는 것이 힘들게 되었다. 그러므로 성도들이 다 참여할 수 있는 건물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다. 그래서 벽을 헐고 개조하여 교회당으로 사용함으로써 이제는 개인의 집이 아니라 교회당이라는 공동 모임 장소가 된 것이다. 
 둘째는 기독교 초기에는 심각한 박해로 말미암아 공개된 장소에서 예배가 불가능하였다. 특별히 로마에서는 더욱 그러했다. 그러나 박해가 점점 사라지고 로마에서 먼 국경의 변두리는 그만큼 자유가 있었다. 그러므로 공개된 장소에서 예배드림이 가능하게 되므로 가정 집에서 교회당으로 전환되게 되었다. 
 셋째는 가정집은 예배드리는 장소와 성찬을 행하는 장소 그리고 떡을 나누는 교제의 장소가 같은 곳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예배와 성찬 그리고 교제의 장소가 분리될 필요성을 갖게 되므로 자연히 예배당의 필요성을 갖게 되었다.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257 자신의 선생이 되어 file 이주연 목사 2017-07-05 146
32256 깨어서 기다리라! file 이주연 목사 2017-07-05 275
32255 진정한 기쁨과 자유의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7-07-05 226
32254 자기 중심으로 도는 우주 file 이주연 목사 2017-07-05 157
32253 실패는 또 다른 정상을 향한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7-07-05 197
32252 믿음에서 출발하라 김장환 목사 2017-07-04 1107
32251 심히 창대하리라 김장환 목사 2017-07-04 394
32250 다시 시작합시다 김장환 목사 2017-07-04 556
32249 하나님의 인도 김장환 목사 2017-07-04 694
32248 반복해서 도전하라 김장환 목사 2017-07-04 401
32247 어두운 세상길 김장환 목사 2017-07-04 358
32246 최선을 다할 이유 김장환 목사 2017-07-04 385
32245 감사로 마무리하는 하루 김장환 목사 2017-07-04 697
32244 복을 예비하는 3가지 삶 새벽기도 2017-07-03 309
32243 예수님 산에 오르라 새벽기도 2017-07-03 163
32242 선택은 특권이 아닌 책임 새벽기도 2017-07-03 296
32241 성공적인 리더의 요건 새벽기도 2017-07-03 127
32240 좋은 리더의 3대 태도 새벽기도 2017-07-02 207
32239 영적 전쟁에서 이기는 길 새벽기도 2017-07-02 498
32238 문제 해결의 3대 원리 새벽기도 2017-07-02 408
32237 넉넉히 채워 주시는 하나님 새벽기도 2017-07-02 323
32236 홀리데이 인(Holiday Inn) 최한주 목사 2017-07-01 328
32235 벌의 독으로 암을 치료하다 최한주 목사 2017-07-01 372
32234 카리스마와 카르마 최한주 목사 2017-07-01 393
32233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최한주 목사 2017-07-01 272
32232 천적을 노예로 삼는 애벌레의 지혜 최한주 목사 2017-07-01 320
32231 체코의 종교개혁자 얀 후스 최한주 목사 2017-07-01 350
32230 용서함을 받았다는 것 최한주 목사 2017-07-01 330
32229 얼음의 신비 최한주 목사 2017-07-01 267
32228 최장수 존 칼망 할머니 matthew 2017-06-30 378
32227 구세주가 오신 목적 김장환 목사 2017-06-29 450
32226 준비하는 마음 김장환 목사 2017-06-29 646
32225 예수님께 드릴 선물 김장환 목사 2017-06-29 536
32224 은혜의 보답 김장환 목사 2017-06-29 630
32223 돼지와 소의 차이 김장환 목사 2017-06-29 62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