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최초의 교회당 건물

최한주 목사............... 조회 수 457 추천 수 0 2017.05.13 22:42:34
.........

최초의 교회당 건물


 예수 그리스도 이후 곳곳에 복음이 전해지고 크리스찬 공동체가 형성되었다. 매주일 예배드리면서 공동기도, 설교, 침례와 성찬 등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주후 230년경까지 가정집에서 모여 예배하였다. 성도의 수가 많아졌지만 그 때까지 독립 건물로 된 교회당이 없이 가정집에서 모여 예배하였다. 사도행전과 서신서에서 보여준 전통이 그 때까지 계속되었다. 
 이런 모임이 3세기에 접어들면서 급격한 변화를 보인다. 230년경부터 로마 제국의 국경인 듀라-유로포스 지역에서 성도들의 모임이 가정집에서 교회건물이라는 장소로 옮겨가기 시작한 것이다. 이곳은 유프라테스 강이 흐르는 로마 제국의 국경 수비대가 있는 장소로 현제 시리아와 이라크의 국경지역이다. 듀라-유로포스 지역은 로마와 바사 간의 전쟁터였기 때문에 여러 차례 나라가 로마와 바사로 바뀌지는 악순환이 있었다. 1930년을 전후하여 이곳에 고고학 발굴이 있었는데, 그 당시의 모습을 잘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이곳에 세워진 교회당은 현존하는 최초의 교회 건물이며 그 곳에서 초대교회의 벽화를 볼 수도 있다. 가정집의 벽을 헐어 예배장소로 사용했으며 동쪽 끝의 단은 설교자가 서있던 자리다. 다른 방은 침례를 행할 수 있는 침례장이 있으며 벽에는 아담과 이브, 그리고 목자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듀라-유로포스의 교회는 예배 장소가 가정집에서 웅장한 교회당으로 변천하는 전환점이 되었음을 잘 알려준다.

 가정집에서 교회당으로 변하게 된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는 성도들의 수가 많아지므로 더 이상 가정집에서 예배드리는 것이 힘들게 되었다. 그러므로 성도들이 다 참여할 수 있는 건물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다. 그래서 벽을 헐고 개조하여 교회당으로 사용함으로써 이제는 개인의 집이 아니라 교회당이라는 공동 모임 장소가 된 것이다. 
 둘째는 기독교 초기에는 심각한 박해로 말미암아 공개된 장소에서 예배가 불가능하였다. 특별히 로마에서는 더욱 그러했다. 그러나 박해가 점점 사라지고 로마에서 먼 국경의 변두리는 그만큼 자유가 있었다. 그러므로 공개된 장소에서 예배드림이 가능하게 되므로 가정 집에서 교회당으로 전환되게 되었다. 
 셋째는 가정집은 예배드리는 장소와 성찬을 행하는 장소 그리고 떡을 나누는 교제의 장소가 같은 곳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예배와 성찬 그리고 교제의 장소가 분리될 필요성을 갖게 되므로 자연히 예배당의 필요성을 갖게 되었다.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13 학철부어의 사랑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3-06 487
32912 본질과 비본질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3-06 862
32911 진실의 2분의 1 말하기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3-06 267
32910 순간의 분노가 큰 화를 부릅니다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3-06 335
32909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3-06 217
32908 하나님이 주시는 용기 김장환 목사 2018-03-02 817
32907 교회의 순작용 김장환 목사 2018-03-02 424
32906 어쨌든 지나간다 김장환 목사 2018-03-02 381
32905 생각의 변화 김장환 목사 2018-03-02 659
32904 어려웠기 때문에 김장환 목사 2018-03-02 338
32903 망하는 욕심 김장환 목사 2018-03-02 665
32902 거룩한 사용처 김장환 목사 2018-03-02 360
32901 하나님의 사랑 김장환 목사 2018-03-02 746
32900 절망이 덮쳐도 당황치 말고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355
32899 강요된 효율성의 비극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109
32898 관념이 아니라 무서운 현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128
32897 일상의 소용돌이 속에 행복이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147
32896 건강의 목적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170
32895 언제든 포기할 수 있는데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145
32894 재가수도자적 삶을 위하여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94
32893 여유는 마음에서 file 이주연 목사 2018-02-28 130
32892 한 사람이 지닌 믿음의 힘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2-27 876
32891 축복의 부메랑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2-27 540
32890 균형감 있는 역사인식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2-27 176
32889 길냥이의 사랑법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2-27 218
32888 균형 감각이 필요합니다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2-27 234
32887 하나님이 주신 선물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2-27 434
32886 성령의 창조적 소수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2-27 358
32885 복음적 통일관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2-27 132
32884 값진 은혜, 값싼 은혜 김장환 목사 2018-02-24 831
32883 소모적인 논쟁 김장환 목사 2018-02-24 243
32882 초대교회의 구제 김장환 목사 2018-02-24 356
32881 내 생각보다 더 김장환 목사 2018-02-24 382
32880 바스커 씨의 일주일 인사 김장환 목사 2018-02-24 260
32879 최고의 표현 김장환 목사 2018-02-24 37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