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저를 당신의 도구로 사용해 주시옵소서

최재분 목사............... 조회 수 394 추천 수 0 2017.05.16 20:44:04
.........

저를 당신의 도구로 사용해 주시옵소서

지난 16년 간 월간 '신앙세계'에 게재해 온 글들을 한데 묶어서 '이제는 다시 태어나야지'란 책을 출간했다.
오락지가 아니라 문서 선교지의 발행인으로서 남다른 감회를 느끼며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 16년 전 울릉도에서 하나님을 향하여 처절하게 부르짖던 나의 모습이 얼핏 떠올랐기 때문이다.
당시에 나는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발버둥치고 있었다. 내 자신이 가랑잎처럼 티끌처럼 하찮고 가볍다고 느껴지는 시간들이었다. 육신의 질병을 극복하지 못한 채 결국 하나님께 부르짖었다.
"하나님 살려주십시오. 왜 이렇게 저를 치십니까. 살려만 주신다면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심부름꾼이 되겠습니다."
머리까지 삭발을 한 채 부르짖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나의 처절한 절규에도 불구하고 묵비권을 행사하실 뿐이었다. 그러면 그럴수록 나는 더욱 강력하게 하나님을 불렀다.
"하나님 제 힘으로는 어찌할 수가 없습니다. 하나님께 제 삶을 전적으로 맡깁니다."
나는 결국 백기를 들었다. 하나님께 순종하는 삶을 다짐한 후부터 건강을 되찾기 시작했다. 1974년의 울릉도. 이 시간과 공간이 내 삶의 커다란 전환점이 됐다. 지금까지는 모든 것을 나의 선택에 의해 살아왔지만 이제부터는 하나님의 명령에 귀기울이는 삶이 시작된 것이다.
"하나님 제게 사명을 주십시오."
나의 간구에 대해서 하나님은 길을 예비해 놓으셨다. 서울에 돌아온 나는 삭발한 머리를 감추기 위해 하얀 모자를 눌러쓰고 '신앙세계' 주간으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기독교잡지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당시의 상황에서 소신껏 잡지를 만든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것은 곧 '공허'와 '혼돈'과 '흑암'의 세력에 대한 도전이었다. 눈물로 원고지를 적셔가며 나는 감사한 마음으로 글을 썼다. 비상계엄 체제하에서도 '신앙세계'는 꿋꿋하게 명맥을 유지해나 갈 수가 있었다. 하나님께서는 고난에 처할 때마다 상상을 초월하는 힘과 용기를 이렇듯 정신없이 16년이라는 세월을 살아왔다. 물론 그 동안에 받은 몇 개의 상이 내게 순간적인 격려와 위로는 되었지만 근원적 힘은 역시 하나님께서 끊임없이 부어주셨다. 내가 절망감에 사로잡혀 있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이런 말씀으로 나를 사로잡으셨다.
"언론은 작아."
이 말은 지금도 나의 마음속에 깊이 각인되어 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다는 것이 얼마나 귀한 일인지를 새삼 깨닫게 된다. 3일 오후에 '이제는 다시 태어나야지' 출판기념예배를 갖는다.
그 동안 써온 글들을 읽으면서 나는 새삼 하나님의 크신 사랑에 감격하고 있다. 16년 전 울릉도에서 드렸던 처절한 기도를 떠올리며 나는 다시 펜을 잡는다.
"하나님, 저를 당신을 전하는 도구로 사용해 주시옵소서."

<신앙세계 발행인, 최재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222 마음을 지키라 김장환 목사 2017-06-29 592
32221 기도라는 끈 김장환 목사 2017-06-29 854
32220 스포츠보다 더 중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17-06-29 228
32219 머물러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226
32218 나는 존경받고 있는가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158
32217 삶의 도다른 어려운 과제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143
32216 순간을 포획하라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106
32215 반성할 줄 아는 영혼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131
32214 친구관계는 하나의 장작불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178
32213 해맑은 거리의 천사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134
32212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file 이주연 목사 2017-06-28 209
32211 고물과 보물은 위치의 문제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6-26 552
32210 당신은 과연 하나님 편인가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06-26 446
32209 명의 편작과 십자가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6-26 288
32208 선포된 하나님 말씀의 가치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6-26 419
32207 짐이 아닌 힘입니다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6-26 390
32206 소명감으로 일하는 사람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6-26 278
32205 희망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6-26 297
32204 지금은 희망을 노래할 때입니다 file 김석년 목사 서초성결교회 2017-06-26 268
32203 위기지학(爲己之學)-위인지학(爲人之學)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6-26 446
32202 질그릇 안의 보화 연규홍 목사 2017-06-14 1187
32201 한국 교회가 변화되어야 한다 한태완 목사 2017-06-14 636
32200 인생의 덧셈과 뺄셈 한태완 목사 2017-06-14 1397
32199 생각을 바꾸라! 한태완 목사 2017-06-14 1101
32198 발과 섬기는 생활 한태완 목사 2017-06-14 528
32197 포기의 결단 한태완 목사 2017-06-14 692
32196 솔라 스크립투라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6-13 677
32195 소박한 행복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6-13 615
32194 세상의 희망이 되는 교회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6-13 517
32193 시간은 날카롭단다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6-13 424
32192 인생의 승리자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06-13 550
32191 닭과 뒝벌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6-13 365
32190 아드 폰테스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6-13 536
32189 그들은 나입니다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6-13 265
32188 나로 인하여 하루가 file 이주연 목사 2017-06-11 30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