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크로노스와 카이로스

최한규 목사............... 조회 수 12790 추천 수 0 2017.04.14 19:59:27
.........

크로노스와 카이로스


 크로노스와 카이로스는 둘 다 시간에 대한 개념이다.

크로노스는 절대적인 시간이다. 하루 24시간 일년 365일은 변함이 없는 절대적인 시간 개념이다. 어떤 힘에 의해서나 환경에 의해서 바꾸어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과거나 현재나 미래에 항상 그대로 있는 시간이다. 인생은 이런 절대적인 시간 개념 속에 살고 있다.
그러나 카이로스는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끼는 시간을 의미한다. 단적으로 설명하면 하루가 24시간이지만 그 시간을 느끼는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다. 예를 들면 죽어라 공부하기 싫은 아이가 책상 앞에서 보내는 24시간은 수십일 같이 느껴질 것이다. 반면에 사랑하는 사람과 보내는 24시간은 금방 지나가듯 느껴지게 된다. 각각의 삶의 현장과 느낌에 따라 다르게 생각되는 시간개념을 상대적 개념인 카이로스라고 한다. 절대시간인 크로노스는 24시간이지만 그 시간 속에서 상대적으로 느끼는 사람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을 카이로스라고 한다.
크로노스는 주어진 물리적인 시간이고 카이로스는 그 시간 속에서 각 개인의 인생의 의미와 가치가 접목된 시간이다. 절대시간은 바꿀 수 없지만 상대적인 시간은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예를 들면 100년을 산 사람과 50년을 산 사람을 볼 때 크로노스적으로는 50년을 산 사람이 적게 살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카이로스적으로 보면 50년을 산 사람이 100년을 산 사람보다 훨씬 가치 있게 잘 살 수도 있다.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라는 말이 철저하게 카이로스적인 개념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크로노스적인 삶을 사는 사람은 삶의 목적을 자기에게 둔다. 성경에 소출이 많은 한 부자와 나사로가 앉은 집의 주인같이, 그저 하루 24시간 주어진 시간에 육신의 평안함과 욕망을 추구하고, 날마다 욕망의 호화호식으로 세월을 보내는 사람이 그러하다. 그러나 카이로서적인 삶을 사는 그리스도인은 사는 목적을 하나님께 둔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맡긴 사명에 따라 하루하루를 의미 있게 산다. 같은 인생을 살아도 결과는 천지차이다.
근래에 상영된 영화 가운데 “인터스텔라”라는 영화가 있다. 내용 중에 하나가 시간의 상대성이다. 시간을 어디서 보내느냐에 따라 다른 데, 밀러 행성에서 보낸 3시간이 지구에서는 21년이나 되는 시간이 흐른다는 것이다. 어디서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시간에 대한 개념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시편 저자는 “주의 궁정에서의 한 날이 다른 곳에서의 천 날 보다 나은 즉 악인의 장막에 사는 것보다 하나님의 문지기로 있는 것이 좋사오니(시편84:10절)”라고 하였다. “이 세상도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는 영원히 거한다(요일 2:17)”는 말이 바로 그 뜻이다. 하나님이 주신 시간이라는 선물을 카이로스적인 삶을 통해 영원히 가치 있는 아름다운 기업이 되게 하자.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6178 지루함 극복 김필곤 목사 2013-10-08 50271
36177 야곱의 새해맞이 file 김진홍 목사(우이감리교회) 2014-04-10 32178
36176 찬송의 기적 예수복음 2011-05-23 16380
36175 평생 기도자 -시116편 이동원 목사 2011-02-15 14714
36174 어버이날의 유래 (Parents' Day) file 류중현 목사 2011-05-19 14314
36173 보이지 않는 힘 예수복음 2011-05-23 13989
36172 과거의 고난을 잊어버리는 은혜 조현삼 목사 2011-02-08 13944
36171 위험한 착각 한태완 목사 2011-06-26 13853
36170 원망·불평·교만의 결말 고훈 목사 2011-03-06 13101
36169 희망-판도라 예수영광 2011-02-13 12907
36168 네가 믿느냐 이주연 목사 2011-04-02 12830
» 크로노스와 카이로스 최한규 목사 2017-04-14 12790
36166 공동체 생활의 외국 사례 예수영광 2011-02-13 12775
36165 씨앗이라는 희망 임준택 목사 2011-02-09 12757
36164 간절한 기도 고도원 2011-06-09 12665
36163 그 길밖에 없으셨나요 이주연 목사 2011-04-02 12639
36162 한 크리스천의 규칙 예수감사 2011-05-23 12606
36161 말아톤 file 류중현 목사 2011-02-10 12601
36160 상대방을 칭찬하는 말의 12가지 기능 김학규 2011-09-05 12599
36159 십자가의 은혜 김장환 목사 2011-06-18 12542
36158 주님 사랑 닮은 사랑 예수감사 2011-02-21 12529
36157 두개의 길 - 시편1편 이동원 목사 2011-08-20 12472
36156 부모 공경 이주연 2011-05-03 12447
36155 낚싯밥 김용호 2010-12-18 12442
36154 나의 취미는? 고도원 2002-04-22 12397
36153 동행 동역 이주연 목사 2010-11-02 12383
36152 어둠과 아침 임준택 목사 2011-02-09 12367
36151 아낌없는 사랑 설동욱 목사 2011-01-13 12248
36150 오후에도 면도하는 남자 고도원 2002-04-19 12165
36149 개의 전도 예수웃음 2011-02-18 12143
36148 한 소년의 값진 희생 예수은혜 2010-09-23 12132
36147 축복 받는 신앙생활 예수가정 2011-03-15 11991
36146 잘못된 행동 예수침묵 2011-05-24 11956
36145 감사하면 행복하다 임용택 목사 2011-01-14 11937
36144 어머니의 사랑 예수감사 2011-02-21 1192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