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치유와 가정

김필곤 목사............... 조회 수 4435 추천 수 0 2011.04.01 16:05:20
.........

치유와 가정

믿음의 집안에서 자란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 소녀 시절 싱싱하고 푸른 꿈을 꾸며 살았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에 올라와 직장을 다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같은 직장에 다니는 한 건강한 젊은이를 만나 교제를 하였습니다. 남편의 마냥 착해 보이는 심성에 끌려 불신의 가정이지만 모든 시집 식구를 구원하겠다는 사명감과 믿음으로 결혼을 하였습니다. 자신의 믿음으로 모든 어려운 것들을 극복할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여인을 기다리고 있던 것은 찢어지게 힘든 가난과 청상 과부로 젊은 세월을 홀로 지낸 시어머니의 증오뿐이었습니다. 시어머니의 핍박은 상상을 초월하였습니다. 믿음으로 사는 사람들은 어떤 핍박도 견디어야 한다는 부모님의 가르침을 원망하며서 아이와 함께 쫓겨나기를
수십번하였습니다. 때로 아이들은 마당 한 가운데 던져진 밥을 철없이 주어 먹기도 했습니다. 남편도 별수가
없었습니다. 남편은 어머니와 아내 사이에서 방황하였습니다. 점점 남편의 술마시는 횟수는 늘어났습니다.
늘 술에 취하여 무능력하게 살았습니다. 가정은 지옥같았지만 아이들이 자라는 모습을 보며 아이들에게 한가닥 희망을 걸고 살았습니다. 결국 시어머니는 세상을 떠났습니다. 28년의 시집살이, 14년간의 중풍으로 지독하게 괴롭히던 시어머니는 많은 것을 남겨 놓고 갔습니다. 남편에게 남겨진 것은 효자상이라는 표창장 한 장이었고 이 여인에게 남겨진 것은 불면증에 시달리는 남편, 조울증 환자가 되어 버린 큰아들, 자기 여동생을 강간한 둘째 아들, 집안과는 아무 관계없는 사람같이 되어 버린 셋째 아들, 그리고 성폭력 경험으로 고통에 못 이겨 자살을 기도한 딸이었습니다. 마음도 육신도 망가질 때로 망가진 이 여인의 인생 나이테는 상처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이 여인은 허공을 바라보며 "하나님은 어디 계시냐?"고 흐느꼈습니다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어쩌면 우리 한국 여성의 전통적인 한이 서려있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많은 상처들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많이 상처를 받고 상처를 주는 사람들이 누구입니까?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멀리 있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지 않습니다. 사회학자 에드워드 홀은 사람과 사람사이의 거리에 따라 인간관계를 네 가지 영역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언어 소통을 하지 않더라도 두 사람 사이의 간격이 둘의 사회적 관계를 분명하게 설명해 준다는 것입니다. 우선 45cm 이내는 "밀접한 영역"으로 일상적 사회생활에서는 거의 볼 수 없으며 부모와 자식간이나 연인 사이처럼 언제나 스스럼 없이 신체접촉이 가능한 경우를 말합니다. 45cm-1백 20cm는 "개인적 영역"으로 친구나 가깝게 아는 사람들이 전형적으로 유지하는 거리라고 말합니다. 이밖에 1백 2 0cm-3백 60cm 는 "사회적 영역"으로 인터뷰 등 공식적인 상호작용을 할 때 필요한 간격이며 3백 60cm를 넘어서면 "대중적 영역"에 속한다고 합니다. 우리가 상처를 주고 받는 영역에 속한 사람들은 "밀접한 영역과 개인적 영역"에 속한 사람들이 경우가 많습니다. 가족으로부터 받은 상처가 가장 많습니다. 그것은 객관적으로 입증된 사실입니다. 얼마 전 한국 가정 사역 연구소가 20대 기독교 미혼 청년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의하면 `나에게 상처를 주며 고통스럽게 만들었던 사람'으로 40.7%가 "아버지"를 꼽았고 전체의 32.1%가 "어머니"라고 응답했으며, 그밖에 "집안식구"라고 대답한 청년들도 27.2%나 되었습니다.
한국 이웃 사랑회에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도 비슷합니다. 아버지로부터 학대 받은 경험이 있다는 어린이가 44.9%나 되었습니다. 우리는 피상적인 인간 관계나 단순한 지식과 사실들을 나누는 인간 관계, 의견과 생각을 나누는 인간 관계를 갖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나누는 인간 관계를 갖는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는다는 사실입니다. 가족은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것보다 밖에서 받은 서로의 상처를 치유시키는 구성원이 되어야 합니다. 영적인 가족은 더욱 그렇습니다. 교회는 영적인 가족의 모임입니다. 그러므로 영적으로 아주 가까운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방심하면 서로에게 깊은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주고 만남으로 서로의 상처를 치유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말 한마디, 미소띤 눈웃음 줄기에도 치유의 약은 들어 있습니다♥981206/김필곤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970 그림자 file [1] 김민수 목사 2012-08-28 4440
33969 그림자 노동 file 김민수 목사 2012-09-12 4438
33968 구도자 임준택 목사 2010-10-05 4438
33967 오늘 하루가 짧다 하여도 이주연 목사 2012-04-05 4437
33966 무창포항 file 김민수 목사 2012-09-11 4436
33965 버림의 행복 김장환 목사 2010-03-11 4436
» 치유와 가정 김필곤 목사 2011-04-01 4435
33963 초행인생 이주연 목사 2012-04-05 4434
33962 준비하고 문을 열라 고도원 2010-01-15 4434
33961 이름없는 꽃은 없습니다 file 김민수 목사 2012-08-04 4432
33960 이슬방울 file 김민수 목사 2012-06-19 4432
33959 멀쩡한가 폐인인가 이주연 목사 2010-01-22 4432
33958 대나무 file [1] 김민수 목사 2012-09-03 4431
33957 동명항 file 김민수 목사 2012-08-02 4431
33956 너희 자녀를 위해 울라 오인숙 2009-12-27 4429
33955 충성을 다하라 file 최승일 목사(서울 상도교회) 2012-11-28 4427
33954 환난 중에 넘치는 위로 이한규 목사 2010-10-17 4427
33953 구레네 사람 시몬의 십자가 김학규 2011-04-14 4426
33952 친구가 나를 배신할 때 -시41편 이동원 목사 2011-07-16 4425
33951 삶은 신성한 것 이주연 목사 2012-04-05 4424
33950 축복의 통로, 순종 김필곤 목사 2014-06-13 4422
33949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순종 정삼지 목사 2014-01-17 4422
33948 조율 file [1] 김민수 목사 2012-09-06 4422
33947 냉정과 진실로 이주연 목사 2012-08-06 4422
33946 시편 24편 이주연 목사 2012-12-11 4420
33945 메밀꽃밭에서 file [1] 김민수 복사 2012-09-27 4420
33944 천국과 지옥 김필곤 목사 2011-07-05 4420
33943 부부,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는 know-howⅠ 명성조은교회노보현목사 2012-06-27 4419
33942 애기똥풀과 비이슬 file [1] 김민수 목사 2012-09-06 4418
33941 남천 file [1] 김민수 목사 2012-08-27 4418
33940 불꽃놀이 file 김민수 목사 2012-08-09 4417
33939 인도하심 이주연 목사 2010-06-02 4416
33938 이끼의 삭 file 김민수 목사 2012-09-30 4415
33937 병아리풀꽃 file 김민수 목사 2012-09-24 4415
33936 일 못하는 사람이 불평은 많다 예수감사 2012-12-17 441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