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부흥이와 은혜

이병희 목사............... 조회 수 2580 추천 수 0 2012.09.25 23:20:22
.........

'부흥이'와 은혜

 

얼마 전, 정확히 언급하자면 2달 전부터 우리 집에는 식구가 하나 더 늘어났다. 그 새로 온 식구는 어느새 우리 가족에게 사랑을 독차지하는 귀염둥이일 뿐 아니라 가장 많이 이름이 불러지는 존재로 자리잡게 되었다. 그 식구의 이름은 다름 아닌 '부흥이'이다.

부흥이가 우리 집까지 오게 된 사연은 부흥이의 입장에서 본다면 그야말로 드라마틱하지 않을 수가 없다.

부흥이가 부흥이라는 이름을 갖기 전까지 그는 한낱 떠돌이 강아지에 불과하였다. 1년 넘게 어찌 된 사연인지는 몰라도 그 강아지는 집 없는 떠돌이 신세로 동네 곳곳을 배회하며 먹을 것을 찾아 헤매다가 웬 일인지 교회 공사가 한창이던 지난 여름부터 교회 한 모퉁이에 잠자리를 정하고 으슥해질 무렵이면 그곳으로 슬그머니 찾아들곤 하였다.

그러나 어찌나 사람을 무서워하든지 사람이 근접이라도 할라치면 쏜살같이 줄행랑을 치는 바람에 머리 한번 쓰다듬어 줄 수 없었다. 어찌나 의심이 많고 겁이 많던지 사람들이 주는 먹이는 절대로 받아먹는 법도 없는 녀석이었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나고 더위도 한풀 꺾이기 시작하면서 남편은 새벽 기도를 마치고 나올 때마다 그 녀석과 눈을 마주치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렇게 하기를 또 얼마나 흘렀을까? 녀석은 남편에 대한 의심을 버렸는지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고 다가오는 게 아닌가. 남편은 그 녀석을 쓰다듬어 주고 관심을 나타내자 다른 사람이 나타나면 도망을 쳐도 남편에게는 꼬리를 치고 달려들곤 하였다.

그 사실을 알게 된 한 집사님께서는 교회 공사를 하다가 남은 나무로 예쁘게 강아지 집도 한 채 지어주었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던 집에서는 강아지 사료를 가져오기도 하였다. 그러나 녀석은 여전히 사람들을 두려워하였다. 그 동안 얼마나 무서움 -때론 고양이에게 쫓기기도 하고 짓궂은 아이들의 괴롭힘 등에 떨며 살아 왔는지 기가 죽을 대로 죽어 있어서 짖을 줄도 몰랐다. 어느 날 남편은 심야 기도회를 마치고 돌아오면서 자동차에 강아지를 태웠다. 집에 데려가 목욕을 시키기 위해서였다. 오랫동안 밖에서 떠돌던 강아지였으니 사실 보통 사람들은 만지기에도 꺼림직한 기분이 들 수밖에 없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남편은 교회로 찾아든 그 녀석에 은혜를 베풀기로 작정을 하기라도 한 것처럼 목욕탕에 데리고 들어가서 그 동안 쌓인 때를 벗겨냈다. 다음 날엔 동물 병원에 데려가서 예방 접종도 시키고...

그런 후로 그 녀석의 남편을 향한 절대적인 충성이 시작되었다. 새벽 기도를 인도하기 위해 교회에 도착하면 자동차가 멈추기가 무섭게 녀석은 달려나와 꼬리를 치며 자신의 새로운 주인에게 반가움을 표시하였다. 사람들이 있으면 건물 안으로 들어올 생각도 못하던 녀석이 남편이 혼자 사무실에 들린다든지 목양실로 향하면 졸졸 그 뒤만을 따라 다니는 것이다.

어느 저녁엔 제법 먼 곳까지 남편의 차를 뒤따라오기도 하였다. 그러는 사이 날은 점점 추워지기 시작하였다. 강아지 집을 달랑 지어주기는 했지만 그 녀석에게 관심을 쏟기 시작하면서 모든 것이 안쓰러워지기 시작했다. 영하의 날씨에 밖에서 지내기엔 너무 춥지 않을까?

또 먹이를 구하러 계속 싸돌아다니게 놔두는 것도 신경이 쓰였다. 그런데 더 우스운 일은 이 녀석이 바깥에 자기 집이 있음에도 슬그머니 목양실에 들어 와서는 나갈 생각은 하지 않는 다는 점이다. 그래서 결국 그 강아지가 우리 집으로 오게 되었다.

이전에도 아이들이 강아지 타령을 수없이 하였지만 최후의 반대자인 나 때문에 꿈도 꿀 수 없었던 일이 그 녀석의 불쌍한 신세에 대한 긍휼의 마음이 결국 생각지도 않았던 강아지를 키우게 된 것이다. 남편은 교회로 들어온 강아지라고 하며 고심 끝에 이름을 '부흥이'로 지었다. 그 동안 제대로 돌봄을 받지 못해 털도 지저분하게 자라 있고 제대로 먹지 못해 그야말로 볼품없는 모습이었지만 남편의 지극 정성으로 여러 번 목욕을 시키고 동물 병원에서 털도 다듬고 하면서부터 그야말로 부흥이의 신분은 떠돌이에서 귀족의 신분으로 격상되었다. 그 보잘 것 없는 강아지 한 마리에게 은혜를 베풀고 사실 남편과 우리 가족은 강아지로부터 배운 것들이 훨씬 더 많았다. 무엇보다도 남편은 가족 중 그 누구보다도 자신을 반기고 따르는 녀석을 보면서 퍽이나 좋아하였다. 어디서건 한번만 이름만 불러도 단숨에 달려왔다.

부흥이는 남편에게만은 절대적으로 복종하는 모습이었다. 하나님께서는 어리석은 우리를 가르치기 위해 보다 생생한 실물로써 그 강아지를 우리 집으로 보내셨다고 생각한다. 우리 또한 주님을 우리 인생의 주인으로 만나지 않았다면 부흥이처럼 떠돌이 신세에 불과한 인생이 아니었던가? 떠돌이와 같은 우리를 부르셔서 왕 같은 제사장이요 거룩한 나라요 주님의 소유된 백성으로 세워 주셨으니 이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그러나 주인을 위해 절대적인 충성으로 복종하는 강아지의 모습을 볼 때마다 마음에 커다란 부끄러움과 찔림을 갖게 된다. 그분이 베풀어 주신 엄청난 은혜들은 어느 순간 엔가 잊어버리고 불평하며 불충했던 모습이 얼마나 많았던가? 주인이 돌아올 때마다 가장 먼저 달려나와 한 번도 빠짐없이 꼬리를 치며 반기는 그 모습을 나는 나의 주인이신 그분에게 얼마나 큰 기쁨이 되고 있는 가를 자문해 보게 된다.

우리 교인들 중에서 부흥이는 어느새 유명인사가 되어 있었다. 설교 시간에 예화로 등장하면서 부흥이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지게 되었다. 그 강아지 때문에 은혜를 받은 성도들이 꽤 있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는 우습기도 하면서도 또한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특별히 강아지 때문에 은혜를 받은 가정은 대부분이 강아지를 키우는 성도들의 가정들이었다. 유달리 그분들 중에 몇몇 분들은 동네를 떠도는 부흥이를 보면서 늘 안타까이 여기고 있었다고 한다. 한 성도님은 올해부터 아내인 권사님의 간절한 기도 속에서 이제 막 교회에 출석하기 시작했는데 늘 권사님께 그 강아지를 데려다 함께 키우자고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권사님은 좁은 아파트에서 어떻게 강아지를 두 마리씩이나 키우냐며 반대를 하셨는데 목사님이 강아지를 거두고 있다는 말씀을 듣고는 무척 좋아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후 그 성도님은 더욱 열심히 교회에 출석하실 뿐 아니라 목사님에 대해서도 훨씬 좋은 감정을 갖게 되셨다고 하니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아무래도 부흥이의 이름은 참 잘 지었다는 생각이 든다. 떠돌이 같은 인생들이 우리 교회에 나옴으로 그 인생에 진정한 부흥의 역사가 일어나기를 소원하면서 오늘도 그 이름을 불러본다. "부흥아!"

 

이병희 목사 (고양 홍익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9700 돼지는 무게로 등급을 매기고, 사람은 교양으로 등급을 매긴다 공수길 목사 2013-06-15 2574
29699 적극적 신앙 주광 목사 2011-02-03 2574
29698 자포자기병,미라스무스병 예수찬양 2010-12-31 2574
29697 변화의 물결을 타라 정성진 목사 2010-03-06 2574
29696 빅토르 위고와 딸 김장환 목사 2009-06-16 2574
29695 쓸데없는 두려움 김장환 목사 2012-12-13 2573
29694 긍정적 사고! 황성주 박사 2011-05-06 2573
29693 희망의 꿈 지인성 목사 2011-02-13 2573
29692 면도날 있는 면도기를 다시 사용하는 이유 [2] 전병욱 목사 2010-06-10 2573
29691 동태장사 아주머니 file 피영민 2006-02-27 2573
29690 필요한 것은 이해와 격려 이주연 목사 2013-05-02 2572
29689 인간관계는 화산이다 김장환 목사 2011-05-27 2572
29688 끝없는 사랑 김장환 목사 2010-12-25 2572
29687 꽃다지 file 김민수 목사 2013-03-26 2571
29686 위기 속에서 감사 김필곤 목사 2013-01-10 2571
29685 6.25 전쟁과 맥아더 최용우 2010-04-15 2571
29684 사랑의 두레박 권성수 목사 2009-10-25 2571
29683 10 인 10색 예배시간 대명교회 2009-04-06 2571
29682 침묵의 나선형 이론 제임스 2005-09-23 2571
29681 우울증을 치료한 찬송 file 피영민 2005-08-06 2571
29680 마귀의 시험 [2] 보시니 2003-08-22 2571
29679 쓸데없는 걱정 예수마음 2011-03-01 2570
29678 만남의 축복 file 조영진 2008-05-14 2570
29677 깊음의 샘들”이 발견되다! 김계환 2013-01-09 2569
29676 내 인생에 제목 달기 김장환 목사 2012-12-29 2569
29675 산타마케팅과 성탄절 김필곤 목사 2012-02-29 2569
29674 가장 슬픈 사람 김장환 목사 2011-10-19 2569
29673 이기적인 기도 김장환 목사 2010-11-19 2568
29672 아름다운 나눔 김장환 목사 2010-09-13 2568
29671 생각이 중요하다 전병욱 목사 2010-08-21 2568
29670 하나님이 주신 지혜 김학규 2010-03-15 2568
29669 넓은 바다는 돌 하나에 출렁이지 않습니다. 김필곤 2008-06-06 2568
29668 선행의 복 [1] 정필도 2007-05-04 2568
29667 배는 물을 만나야 뜰 수 있습니다. 김필곤 2006-09-13 2568
29666 충만한 기쁨 조이스 2005-10-03 256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