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의 말씀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54 추천 수 0 2019.09.19 09:47:53
.........

hb6465.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65번째 쪽지!


□지혜의 말씀


지혜의 말씀은 성령의 은사입니다. 사도 바울은 “어떤 이에게는 성령으로 말미암아 지혜의 말씀을, 어떤 이에게는 같은 성령을 따라 지식의 말씀을......주시나니.”(고전12:8)라고 했습니다. 지혜의 말씀과 지식의 말씀은 주로 말씀을 전하는 목사들에게 주는 말씀과 관련된 성령의 은사입니다. 초대교회에서는 주로 사도들에게 임한 가르치는 은사였습니다.
①지혜의 말씀(the utterance of wisdom) -지혜의 말씀은 영적 진리의 직접적 투시입니다. 지혜의 말씀은 성경을 연구하거나 공부해서 얻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직접 교통할 때에만 얻을 수 있습니다. 고로 ‘깊은 기도’를 하지 않는 설교자는 지혜의 말씀이 있을 리 없겠죠? 지혜의 말씀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이해력과 포용력을 넓혀 주어서 교회의 어려움이나, 교인들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는 통찰력과 기회를 줍니다.
②지식의 말씀(the utterance of knowledge) - 지식의 말씀은 신학자, 설교자(목사), 교사, 전도자(모든 성도), 신앙 상담자들에게 꼭 필요한 은사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차원 높은 신학으로 해석하고 정립하여 말씀 속에 담겨있는 하나님의 계시와 섭리를 체계적으로 잘 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옛날에 신학공부를 한 목사님들은 신학적 지식은 미약하나 끊임없이 기도를 했습니다. 그래서 표현은 서툴고 말은 투박했지만 지혜의 말씀이 저절로 흘러 나와 설교에 ‘은혜’가 있었습니다. 요즘에 공부를 많이 해서 유능하고 똑똑한 젊은 목사님들은 해박한 지식으로 화려한 설교를 합니다. 수준은 높아졌는데 별로 ‘은혜’는 없습니다. 아마도 열심히 공부하느라 기도할 시간이 없었는가 봅니다. ⓒ최용우

 
♥2019.9.19.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6535 2016년 회복과 개혁 new [1] 최용우 2019-12-14 53
6534 2016년 회복과 세상 new 최용우 2019-12-13 58
6533 2016년 회복과 성결 최용우 2019-12-12 53
6532 2016년 회복과 예수 그리스도 최용우 2019-12-11 48
6531 2016년 회복과 메시아 최용우 2019-12-10 56
6530 2016년 회복과 소망 최용우 2019-12-09 49
6529 2016년 어둠과 심판 최용우 2019-12-07 98
6528 2016년 심판과 승리 최용우 2019-12-06 65
6527 2016년 심판과 사랑 최용우 2019-12-05 69
6526 2016년 심판과 섭리 최용우 2019-12-04 80
6525 2016년 심판을 부인함 최용우 2019-12-03 64
6524 2016년 심판의 복 [1] 최용우 2019-12-02 70
6523 2016년 상대성이론과 우주관 [2] 최용우 2019-11-30 92
6522 2016년 우주만물(宇宙萬物) 최용우 2019-11-28 83
6521 2016년 정년퇴직과 우주관 [3] 최용우 2019-11-26 125
6520 2016년 거위의 날개 [3] 최용우 2019-11-25 136
6519 2016년 사람 모양 [3] 최용우 2019-11-23 169
6518 2016년 왜 기도해야 하는가? [1] 최용우 2019-11-22 205
6517 2016년 영혼의 성장 최용우 2019-11-21 146
6516 2016년 나도 디지게 힘들다 [1] 최용우 2019-11-20 180
6515 2016년 임재와 천국 [1] 최용우 2019-11-19 78
6514 2016년 겸손한 사람들 [2] 최용우 2019-11-18 107
6513 2016년 가장 갈망하는 것 [1] 최용우 2019-11-16 178
6512 2016년 마음의 평화 [1] 최용우 2019-11-15 147
6511 2016년 참된 기쁨 [1] 최용우 2019-11-14 119
6510 2016년 상처받지 않음 최용우 2019-11-13 85
6509 2016년 편안함과 안식 [1] 최용우 2019-11-12 93
6508 2016년 감사와 기쁨 최용우 2019-11-11 290
6507 2016년 동역과 협력 최용우 2019-11-09 146
6506 2016년 기도와 순종 최용우 2019-11-08 149
6505 2016년 예민한 고통 [1] 최용우 2019-11-07 144
6504 2016년 비판과 비난 [3] 최용우 2019-11-06 119
6503 2016년 자유와 구속 최용우 2019-11-05 89
6502 2016년 기도와 일 최용우 2019-11-04 135
6501 2016년 길이 막힐 때 최용우 2019-11-03 14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