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와 법칙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4 추천 수 0 2020.01.17 00:52:20
.........

hb656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61번째 쪽지!


□예수와 법칙


우리가 사는 세상에는 다양한 법칙이 있습니다. 그레샴의 법칙, 뉴턴의 운동법칙, 질량 보존의 법칙, 기체 반응의 법칙, 게이뤼삭의 법칙, 샤를의 법칙, 한계효용체감의 법칙, 베르그만의 법칙, 무어의 법칙, 두음 법칙, 파레토 법칙, 하인리히 법칙, 정글의 법칙, 원판 불변의 법칙(?)... 법칙을 몰라도 살아가는데는 큰 불편은 없으나, 법칙을 알면 그 법칙을 응용하여 많은 일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법칙은 만드는 것이 아니라 원래부터 있던 것을 발견하는 것입니다. 어떤 현상을 자세히 관찰하고 연구하여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으면 그것이 법칙이 되는 것이죠. 법칙은 왜 그것이 법칙이 되었는지 인간은 알 수 없습니다. 법칙을 만든 분은 하나님이시고 그것은 하나님의 영역입니다.
하나님의 아드님이신 예수님이 인간의 몸으로 이 세상에 오셨고, 죄 없으신 예수님이 중죄인이나 달리는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는데, 그것은 인간들의 죄를 대신한 죽음이었다. 고로 예수님이 나의 죄를 다 지고 죽으셨다는 사실을 믿으면 구원을 받는다는 구속사(救贖史)는 하나님이 정하신 ‘구원의 법칙’입니다.
왜 중력을 만들어서 무거운 사람들은 하늘을 날 수 없게 하셨냐고 하나님께 따질 수는 없습니다. 따진다고 있는 중력이 사라지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왜 꼭 예수님을 통해만 구원을 받는 그런 법칙을 만드셨냐고 하나님께 따질 수는 없습니다. 따진다고 해서 그것이 바뀌는 것도 아니고 나의 죄가 없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구속(救贖)의 법칙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따라야만 구원을 받습니다. 다른 방법은 없습니다. 구속의 법칙은 죽음 이후의 세계를 결정짓는 엄청나게 중요한 법칙입니다. ⓒ최용우


♥2020.1.17. 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이주현

2020.01.28 11:34:03

명쾌 상쾌 통쾌한 법칙에 대한 고찰이네요.
그렇죠. 주권자가 정하면 따라야 하는것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61 2016년 세계정복의 역사 new [3] 최용우 2020-09-26 46
6760 2016년 신자유주의와 민주공화국 update [2] 최용우 2020-09-25 74
6759 2016년 십자가 아래 일곱 번째 말 최용우 2020-09-24 36
6758 2016년 십자가 아래 여섯 번째 말 최용우 2020-09-23 35
6757 2016년 십자가 아래 다섯 번째 말 [1] 최용우 2020-09-22 42
6756 2016년 십자가 아래 네 번째 말 [2] 최용우 2020-09-21 73
6755 2016년 십자가 아래 세 번째 말 [1] 최용우 2020-09-19 94
6754 2016년 십자가 아래 두 번째 말 [1] 최용우 2020-09-18 94
6753 2016년 십자가 아래 첫 번째 말 [2] 최용우 2020-09-17 74
6752 2016년 십자가 위에 일곱 번째 말씀 [2] 최용우 2020-09-16 80
6751 2016년 십자가 위에 여섯 번째 말씀 [2] 최용우 2020-09-15 63
6750 2016년 십자가 위에 다섯 번째 말씀 [1] 최용우 2020-09-14 63
6749 2016년 십자가 위의 네 번째 말씀 [3] 최용우 2020-09-12 163
6748 2016년 십자가 위에 세 번째 말씀 [3] 최용우 2020-09-11 186
6747 2016년 십자가 위에 두 번째 말씀 [1] 최용우 2020-09-10 128
6746 2016년 십자가 위에 첫 번째 말씀 [1] 최용우 2020-09-09 155
6745 2016년 예수와 클라우디아 [2] 최용우 2020-09-07 184
6744 2016년 예수와 채찍질 [1] 최용우 2020-09-05 140
6743 2016년 예수냐 바라바냐 [4] 최용우 2020-09-04 121
6742 2016년 예수와 안티파스(안디바) [1] 최용우 2020-09-03 97
6741 2016년 예수의 왕권 [3] 최용우 2020-09-02 120
6740 2016년 예수와 빌라도 최용우 2020-09-01 83
6739 2016년 강요 최용우 2020-08-31 98
6738 2016년 내가 후회하는 것 한 가지 [4] 최용우 2020-08-29 216
6737 2016년 군중심리에 휩쓸려 file [2] 최용우 2020-08-28 380
6736 2016년 불가능한 일이라고 [2] 최용우 2020-08-27 161
6735 2016년 바꾸거나 고칠 수 없는 것을 최용우 2020-08-26 136
6734 2016년 남을 깎아내린 것을 [4] 최용우 2020-08-25 134
6733 2016년 지금부터 2천년 전에 최용우 2020-08-24 107
6732 2016년 기독교와 구원 [3] 최용우 2020-08-22 209
6731 2016년 속지 않도록 조심하시오 [4] 최용우 2020-08-21 192
6730 2016년 건물에서 사람으로 [1] 최용우 2020-08-20 133
6729 2016년 교리에서 삶으로 [1] 최용우 2020-08-19 103
6728 2016년 부분에서 전체로 [1] 최용우 2020-08-18 84
6727 2016년 외식기도에서 골방기도로 [1] 최용우 2020-08-15 17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