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996 추천 수 0 2008.07.02 10:14: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261번째 쪽지!

        □ 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기계문명의 발달로 인간의 육신적 생활은 매우 편리하게 급속도로 발전해 갑니다. 온갖 병들이 극복되고, 먹고 입고 사는 의식주 문제는 걱정의 단계를 넘어서 이제 선택의 단계에 들어섰고, 돈 만있으면 옛날 왕들도 누리지 못한 쾌락을 누릴 수 있으며, 수명은 연장되고, 몸을 움직이지 않아도 손가락 몇 개로 일을 척척 해내는 세상이 되어갑니다.
자, 그런데 사람들은 왜 이렇게 편리한 세상에서 점점 살기 힘들다고 아우성을 칠까요? 이 세상의 파멸이 얼마 안 남았다고 부정적인 멸망의 예언이 난무할까요? 그것은 사람이 육신만 편해서는 진정 편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입니다.
사람이 진정 풍요롭고 풍성한 평안함을 느끼려면 영혼이 만족해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 영혼의 감각이 퇴화해서 사라져버린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오늘날 종교들도 세속화되어 변질되고, 타락하고, 형식화되어서 물질문명을 따라가기에 바쁘지 영혼에 관심을 갖고 영적 감각을 깨우는 종교의 본질에 충실한 종교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기독교의 목적은 육신 생활에 축복받자는데 있지 않습니다. 바로 영혼의 감각을 깨워서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바라보자는데 있습니다. 그런데 교회 안에 만연한 육신적 평안, 말초적 감각의 즐거움, 성의 해방... 이것은 영혼에 있어서 독약입니다. 독약을 마신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독약을 마신 교회가 회생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교회마저 영혼에 별로 관심이 없는데, 사람들이 그 어디에서 영혼의 감각을 일깨워 영혼의 풍성함을 누릴 수 있겠습니까? 사람들이 점점 본능으로 살아가는 짐승처럼 퇴화해가고 있습니다. ⓒ최용우

♥2008.7.2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3'

믿음공방

2008.07.02 10:24:29

언젠가 도사님 말씀전하신 것이 생각나요.. 배로하는 신앙과 가슴으로 하는 신앙..... 자꾸 생각이 나요.... 뜨거운 가슴으로 해야 하는데.... 잘 되질않네요....

헬리강

2008.07.23 10:59:44

영적성장이 중요한데 우리자신도 모르게 무뎌지고 있지는 않는지....반성하고 반성합니다(-.-;;)

신이나네

2008.08.03 10:18:04

어려운 세상에 와 있군요. 세상이 이럴 때 종교계가 나설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했는데.. 그러나 희망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인간에 대한 사랑을 잊은 적이 없으시기에, 꿈을 갖고 열심히 복음의 씨앗을 뿌려야 될것 간군요. 늘 은총이 충만하길 빌겠습니다. 누구나 가슴속에 요술이 있다하니 행복을 끄집어 내어 사시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15 2008년 원치 않으면 주지 마세요 [6] 최용우 2008-09-12 1869
3314 2008년 생각해 보니 좋은 생각 최용우 2008-09-11 1882
3313 2008년 S=X×Y×Z 최용우 2008-09-10 1927
3312 2008년 깜빡 잊어버리면 큰일나는 것 최용우 2008-09-09 1919
3311 2008년 녹차 맛 최용우 2008-09-08 1733
3310 2008년 저절로 작용되는 기도 file 최용우 2008-09-06 1917
3309 2008년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최용우 2008-09-05 2152
3308 2008년 야물딱지게 신앙생활을 하자 [2] 최용우 2008-09-03 2188
3307 2008년 팔자가 아니라네 최용우 2008-09-02 1770
3306 2008년 눈 높이가 다르다 [1] 최용우 2008-09-01 1912
3305 2008년 살고 싶은 집 file [1] 최용우 2008-08-30 2226
3304 2008년 게으른 개는 불결하다 file [2] 최용우 2008-08-29 2342
3303 2008년 은장도와 계도 file 최용우 2008-08-28 5825
3302 2008년 흙과 바람과 물과 불 file [1] 최용우 2008-08-27 2323
3301 2008년 원해야 얻습니다 file [1] 최용우 2008-08-26 1943
3300 2008년 우리 결혼했어요 file [2] 최용우 2008-08-25 3408
3299 2008년 가난한 수도자의 기도 file 최용우 2008-08-24 2297
3298 2008년 미치도록 하고 싶은 그 일 file [1] 최용우 2008-08-22 1958
3297 2008년 가라! 가다보면 file [2] 최용우 2008-08-21 1955
3296 2008년 누구의 죄인가? file [2] 최용우 2008-08-20 2001
3295 2008년 공명현상과 나비효과 file [1] 최용우 2008-08-19 2349
3294 2008년 빛나는 권목사님의 머리 file [2] 최용우 2008-08-18 1919
3293 2008년 즐겨라 누려라 file [2] 최용우 2008-08-16 1949
3292 2008년 함께 일하면 안 되는 사람 file [3] 최용우 2008-08-16 1877
3291 2008년 나를 갈망하시는 하나님께 [1] 최용우 2008-08-14 1808
3290 2008년 심봉사와 고양이 file [1] 최용우 2008-08-13 2095
3289 2008년 그리스도인은 믿음의 사람 file [4] 최용우 2008-08-11 2233
3288 2008년 수박을 싸게 사는 법 file [3] 최용우 2008-08-11 2189
3287 2008년 역할을 잃어버린 교회 [2] 최용우 2008-08-09 2090
3286 2008년 도피성과 악플과 기독교 [4] 최용우 2008-08-07 1796
3285 2008년 잘 주고 잘 받고 [3] 최용우 2008-08-06 1901
3284 2008년 사람을 이해하기 [2] 최용우 2008-08-02 2149
3283 2008년 가장 멋진 휴가 장소 [2] 최용우 2008-08-01 2024
3282 2008년 잘 풀리는 사람과 안 풀리는 사람 [3] 최용우 2008-07-31 2654
3281 2008년 더러운 귀신 [4] 최용우 2008-07-29 200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