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맹기도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25 추천 수 0 2018.06.23 09:16:0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109번째 쪽지!


□용맹기도


해도 해도 갈급함을 느끼는 어떤 것이 있습니까? 저는 ‘기도’에 대한 갈급함이 해도 해도 부족하다는 갈급함을 느낍니다. 아, 내가 기도를 그렇다고 엄청나게 하는 것은 아니니 ‘해도 해도’ 라고 하믄 안되갓구만요.
기독교를 기도교라고 할 수 있을 만큼 기도는 매우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기도는 하나님과의 연결고리이기 때문입니다. 그 고리가 끊어지면 서로 아무 관계가 없어집니다. 만약 목회자의 기도 고리가 끊어지면 하나님과 상관없이 ‘목회자의 야망’과 ‘성공’을 위한 인위적인 목회를 하게 되고, 일반 성도들이 기도하지 않으면 무늬만 기독교인이 됩니다.
제가 불교의 스님들에 대해 딱 한 가지 부러운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여름과 겨울에 하는 안거(安居)입니다. 스님들은 1년에 한번씩  100일 동안 절 문밖을 나가지 않고, 새벽 3시부터 벽을 보고 앉아서 용맹정진을 시작합니다. 밥 먹고 정진하고 밥 먹고 정진하고 밥 먹고 정진하다 자고 일어나서 다시 밥 먹고..... 오직 벽만 보고 앉아서 ‘화두’를 붙잡고 용맹스럽게 정진을 합니다.
일년 내내 한 주도 쉴 틈 없이 바쁜 목회자들이 만약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적한 곳에 가서 1년에 단 1주일만이라도 새벽 3시부터 일어나 밥 먹고 기도하고 밥 먹고 기도하고 밥 먹고 기도만 하는 ‘용맹기도’를 한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목회자들이 세미나에 가서 ‘방법’을 배워오는 것이 아니라 ‘벽’을 바라보고 앉아서 하나님을 만나고 온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벽을 향해 앉는다는 것은 이 세상 수단과 방법을 모두 버리고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며 하나님만 만나겠다는 결기입니다. ⓒ최용우


♥2018.6.23.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2018.10.02 13:17:20

아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68 2016년 때의 법칙 최용우 2018-09-06 197
6167 2016년 현장의 법칙 최용우 2018-09-05 140
6166 2016년 심고 거둠의 법칙② 최용우 2018-09-04 215
6165 2016년 심고 거둠의 법칙① [2] 최용우 2018-09-03 264
6164 2016년 열 두가지 형통의 법칙 최용우 2018-09-01 288
6163 2016년 감사에 대한 감사 file [1] 최용우 2018-08-30 506
6162 2016년 삶에 대한 감사 [7] 최용우 2018-08-29 351
6161 2016년 교회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8 222
6160 2016년 무능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7 136
6159 2016년 부르심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5 229
6158 2016년 시인에 대한 감사 [5] 최용우 2018-08-24 127
6157 2016년 가정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3 166
6156 2016년 아내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2 139
6155 2016년 예배에 대한 감사 최용우 2018-08-21 210
6154 2016년 구원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0 293
6153 2016년 고독과 침묵 [1] 최용우 2018-08-17 241
6152 2016년 우아미 최용우 2018-08-16 146
6151 2016년 골계미 최용우 2018-08-15 199
6150 2016년 비장미 최용우 2018-08-14 93
6149 2016년 지성미 최용우 2018-08-13 122
6148 2016년 숭고미 [2] 최용우 2018-08-10 194
6147 2016년 미학(美學) [2] 최용우 2018-08-09 137
6146 2016년 더 좋은 방법 [3] 최용우 2018-08-08 248
6145 2016년 나의 남은 인생 [3] 최용우 2018-08-07 324
6144 2016년 행복한 얼굴2 최용우 2018-08-06 157
6143 2016년 행복한 얼굴 [1] 최용우 2018-08-04 295
6142 2016년 반가운 얼굴 최용우 2018-08-03 169
6141 2016년 그리운 얼굴2 [1] 최용우 2018-08-02 164
6140 2016년 그리운 얼굴 최용우 2018-08-01 177
6139 2016년 외딴 곳 광야에서 [1] 최용우 2018-07-31 187
6138 2016년 오병이어가 기적인가? [1] 최용우 2018-07-30 221
6137 2016년 고구마와 사이다 최용우 2018-07-28 293
6136 2016년 깨달음 [4] 최용우 2018-07-27 295
6135 2016년 하나님을 뵈려면 최용우 2018-07-26 229
6134 2016년 예수님이 오신 이유 [1] 최용우 2018-07-25 37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