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식일과 주일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37 추천 수 0 2018.06.26 06:45:52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111번째 쪽지!


□안식일과 주일


안식일이냐 주일이냐? 이에 대한 논쟁은 신학자들이 이미 충분히 해 놓았고 관련된 책들도 많이 있어서 더 얘기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제가 느끼는 한 가지 확실한 것은 하나님께서는 토요일 안식일을 지키는 사람들에게는 약속하신 축복을 주시고, 주일을 지키는 사람들에게는 약속을 거두신 다거나 아니면 그 반대의 경우에도 어느 쪽에든 축복을 거두실 분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일주일에 구별된 하루인 안식일이나 주일을 잘 지키면 지키는 자들이 받는 복을 주시지만, 잘 못 지키면 그것이 안식일이든 주일이든 약속된 복을 주시지 않으십니다. 어떤 날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잘 지키느냐가 더 큰 문제입니다.
제가 아는 선배 목사님은 이스라엘에서 목회를 하시는데 토요 안식일을 주일로 지킵니다. 왜냐하면 이스라엘에서는 토요일에 쉬기 때문입니다. 만약 어떤 나라가 법으로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일을 하고 월요일을 쉰다고 정했다면 월요일이 주일입니다.
<이스라엘이 안식일을 지킨 것이 아니라 안식일이 이스라엘을 지켰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가 주일을 지키면 주일은 우리의 일생과 우리 자손들의 미래를 지킬 것입니다. 우리가 주일을 지킨 것 같지만 알고 보면 주일이 우리를 지키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주일에는 노동을 하면 안 됩니다. 이것은 어릴 적부터 깨뜨릴 수 없는 원칙처럼 가슴에 새겨야 합니다. 아르바이트도 안 됩니다. 한번 원칙을 깨뜨리면 주일이 무너집니다. 어떤 목사님은 주일에는 애도 낳지 말고 죽지도 말라고 하더군요. 물론 그것이 사람 맘대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철저한 마음으로 주일을 지키라는 의미겠죠. ⓒ최용우


♥2018.6.26.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호일맥

2018.06.27 13:53:41

안식일은 하나님이 세상의 창조를 끝내신 날 "너희들은 창조에 아무 것도 하지마라 그러므로 그날을 기념하여 쉬어라" 하셨습니다.
주일은 예수그리스도께서 죽음을 이기시고 부뢀하시므로 새창조 하신날입니다. 새로운 창조물이 된 그리스도인은 죽음을 이기신 날 주님께 예배하는 것입니다. 예수가좋다오/호일맥목사

알파47

2018.10.02 13:15:32

모슬램권에서는 금요일에 휴일로 하기때문에
금요일날 안식 주일예배를 지켰답니다.사우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68 2016년 때의 법칙 최용우 2018-09-06 197
6167 2016년 현장의 법칙 최용우 2018-09-05 140
6166 2016년 심고 거둠의 법칙② 최용우 2018-09-04 215
6165 2016년 심고 거둠의 법칙① [2] 최용우 2018-09-03 264
6164 2016년 열 두가지 형통의 법칙 최용우 2018-09-01 288
6163 2016년 감사에 대한 감사 file [1] 최용우 2018-08-30 506
6162 2016년 삶에 대한 감사 [7] 최용우 2018-08-29 351
6161 2016년 교회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8 222
6160 2016년 무능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7 136
6159 2016년 부르심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5 229
6158 2016년 시인에 대한 감사 [5] 최용우 2018-08-24 127
6157 2016년 가정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3 166
6156 2016년 아내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2 139
6155 2016년 예배에 대한 감사 최용우 2018-08-21 210
6154 2016년 구원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0 293
6153 2016년 고독과 침묵 [1] 최용우 2018-08-17 241
6152 2016년 우아미 최용우 2018-08-16 146
6151 2016년 골계미 최용우 2018-08-15 199
6150 2016년 비장미 최용우 2018-08-14 93
6149 2016년 지성미 최용우 2018-08-13 122
6148 2016년 숭고미 [2] 최용우 2018-08-10 194
6147 2016년 미학(美學) [2] 최용우 2018-08-09 137
6146 2016년 더 좋은 방법 [3] 최용우 2018-08-08 248
6145 2016년 나의 남은 인생 [3] 최용우 2018-08-07 324
6144 2016년 행복한 얼굴2 최용우 2018-08-06 157
6143 2016년 행복한 얼굴 [1] 최용우 2018-08-04 295
6142 2016년 반가운 얼굴 최용우 2018-08-03 169
6141 2016년 그리운 얼굴2 [1] 최용우 2018-08-02 164
6140 2016년 그리운 얼굴 최용우 2018-08-01 177
6139 2016년 외딴 곳 광야에서 [1] 최용우 2018-07-31 187
6138 2016년 오병이어가 기적인가? [1] 최용우 2018-07-30 221
6137 2016년 고구마와 사이다 최용우 2018-07-28 293
6136 2016년 깨달음 [4] 최용우 2018-07-27 295
6135 2016년 하나님을 뵈려면 최용우 2018-07-26 229
6134 2016년 예수님이 오신 이유 [1] 최용우 2018-07-25 37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