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들이 다 좋아하는 전도지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46 추천 수 0 2018.06.27 05:02:46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112번째 쪽지


□모든 사람들이 다 좋아하는 전도지


민주주의나 공산주의나 사상이나 종교나 이념을 떠나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주면 너무너무 좋아하면서 얼른 받는 전도지가 있습니다. 그것은 달러(dollar)입니다. 미국 돈 달러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국제 화폐입니다.
미국 달러가 왜 ‘전도지’냐? 모든 달러에는 in God we trust 라는 구절이 새겨져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라는 뜻입니다. 달러를 손에 쥔 사람은 알든 모르든 <우리는 하나님을 믿습니다.>라고 쓰여진 전도지를 주고받는다 할 수 있습니다.
1851년 11월 미국 메릴렌드주의 한 농부가 미국 재무성에 청원서를 냅니다. 그것은 미국이 찍는 모든 돈에 in God we trust 라는 글귀를 새겨달라는 것이었습니다. 13년 후 미국 의회에서 정식으로 글귀를 새겨 넣기로 결의하였습니다.
스위스의 심리학자 칼 융(Carl Gustav Jung)은 각각의 민족이나 국가는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집단 무의식이 존재한다고 했습니다. 미국인들은 청교도들의 후예들입니다. 그리하여 그들의 무의식 속에는 ‘우리는 하나님을 믿습니다.’는 고유의 집단 무의식이 존재합니다. 하나님을 믿기 때문에 하나님이 복을 주는 민족이라는 것이지요. 마치 유대인들이 자신들만 선택받았다는 ‘선민의식’이 무의식 가운데 있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나라 돈에는 <한국은행 총재>라는 글씨와 인물 이름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집단 무의식은 ‘무조건 돈이 최고다’는 맘몬이즘 인가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우리나라 돈에도 <우리는 하나님을 믿습니다>라는 글귀를 새겨달라고 한번 청원해 볼까요? ⓒ최용우


♥2018.6.27.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박태관

2018.06.27 13:47:24

우리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우리 모두의 고백이길 기도합니다~

박정주

2018.06.28 05:39:21

애드센스 꼭 다세요
https://youtu.be/IIJR9pmxmTI

알파47

2018.10.02 13:14:08

그러면 얼마나 좋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365 2009년 예수님을 몰라보는 사람들 최용우 2009-04-10 2504
6364 햇볕같은이야기2 두들겨 패는 음악 [2] 최용우 2003-11-25 2504
6363 2010년 의인과 악인 [2] 최용우 2010-04-23 2503
6362 2013년 김익두 목사님과 청년 최용우 2013-06-05 2502
6361 2009년 모든 사람들에게 돈을 주시지 않은 이유 최용우 2009-11-28 2502
6360 햇볕같은이야기2 여자의 눈빛 최용우 2002-03-20 2499
6359 2004년 록펠러와 아들 [2] 최용우 2004-08-09 2498
6358 2009년 고난의 종교 [1] 최용우 2009-04-02 2495
6357 2004년 시너지 효과 최용우 2004-01-26 2494
6356 햇볕같은이야기2 배꼽티에 이젠 노-브라 최용우 2002-03-18 2494
6355 2010년 하나님의 최고의 선물 [1] 최용우 2010-05-19 2492
6354 2006년 단순한 순종 [2] 최용우 2006-02-06 2492
6353 2005년 마귀를 대적하라 [2] 최용우 2005-04-22 2492
6352 햇볕같은이야기1 1분동안에 할 수 있는 멋진일 열가지 최용우 2002-01-21 2492
6351 햇볕같은이야기2 세가지 보물 최용우 2003-01-06 2490
6350 2006년 부복기도 [2] 최용우 2006-09-18 2489
6349 2006년 행복한 가정이란 최용우 2006-04-06 2489
6348 2009년 웃음버튼 [1] 최용우 2009-10-17 2488
6347 2010년 복음이란 무엇이냐? [1] 최용우 2010-09-02 2487
6346 2009년 들어주는 사랑 최용우 2009-10-22 2486
6345 2006년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것 최용우 2006-01-31 2486
6344 햇볕같은이야기2 동일한 실수를 계속하는 이유 [1] 최용우 2002-07-17 2486
6343 햇볕같은이야기2 환경을 초월하는 평안함 최용우 2002-10-14 2485
6342 2013년 진짜 찬양 최용우 2013-04-18 2484
6341 2010년 하나님을 알만한 것이 내 속에 있으니 최용우 2010-02-22 2484
6340 2009년 부자의 조건 최용우 2009-12-01 2483
6339 2005년 로고스 말씀 [2] 최용우 2005-09-20 2483
6338 2010년 황금수면과 신비의시간 최용우 2010-12-01 2482
6337 2010년 예수 믿고 확 변한 사람 [1] 최용우 2010-11-17 2482
6336 2009년 A4용지와 오만원권 [1] 최용우 2009-06-24 2482
6335 2012년 잘되는교회 안되는교회 [5] 최용우 2012-09-14 2480
6334 2009년 괴테의 짝사랑 최용우 2009-08-06 2480
6333 햇볕같은이야기1 치마 밑으로 모기가 들어갔는데 최용우 2002-01-31 2480
6332 2004년 재떨이 재털이 최용우 2004-10-06 2478
6331 2004년 가지치기 최용우 2004-04-17 247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