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74 추천 수 0 2019.04.09 08:29:46
.........

hb6339.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339번째 쪽지!


□성추행


성추행 사건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습니다.
한국 최초의 신문인 독립신문(獨立新聞)에도 성추행 기사가 실려 있는 것을 보면 성추행은 동서고금과 시대를 초월하는 것 같습니다.
<이 달 스무날 갓우물골에서 오씨의 계집 하인이 물동이를 이다가 또아리가 빠지거늘 사나희 한범이란 놈이 지내가기에 또아리를 너어달라 하니 그 놈이 너준체 하면서 입을 쭉 마추고 은비녀를 빼가지고 도망하거늘->
아마도 한범이란 놈은 오씨의 계집 하인을 평소에 좋아하거나 짝사랑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그 주변을 얼쩡거렸고 지나가던 그에게 ‘또아리를 너어달라’ 부탁을 했겠지요. 한범이란 놈은 자기를 버리고 오씨에게 시집을 간 그녀가 야속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기회는 이때다 하고 입을 쭉 맞추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결혼의 증표였던 은비녀를 빼가지고 도망을 쳤습니다. 은비녀가 탐이 났던 것이 아니고 자기를 두고 다른 놈에게 시집을 간 것이 분했던 것이죠. 어떻게 보면 참 낭만적인 성추행 기사 같습니다.^^
한범이란 놈이 입을 쭉 맞춘 기습 키스는 성추행에 해당됩니다.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낭만적으로 묘사되지만 현실에선 성추행입니다. 만튀(만지고 튀는 것), 아이스께끼, 자녀가 싫다는 표현을 해도 스킨십을 강요하는 행위, 주로 노년층이 “우리 강아지 고추/잠지/짬지 좀 보자” 하면서 어린 아이의 성기를 만지는 행위도 성추행입니다.
미국에서는 남성이 여성의 시야를 가리는 것도 성희롱 행위로 봅니다. 길거리에서 전도를 할 때 여성의 앞을 가로막고 전도지를 주는 것도 잘못하면 성추행으로 당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조심하라고 하면 조심해야죠. 별 수 있습니까.... ⓒ최용우

 
♥2019.4.9.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65 2016년 고난 받는 특권 [1] 최용우 2019-05-13 141
6364 2016년 죽음은 복이다 [4] 최용우 2019-05-11 231
6363 2016년 개혁과 혁명 [2] 최용우 2019-05-10 182
6362 2016년 팔의론(八醫論) 최용우 2019-05-09 157
6361 2016년 간접적인 대화 [1] 최용우 2019-05-08 161
6360 2016년 축복의 대화 [3] 최용우 2019-05-07 278
6359 2016년 소수와의 대화 최용우 2019-05-04 124
6358 2016년 간헐적인 대화 최용우 2019-05-03 171
6357 2016년 직접적인 대화 [1] 최용우 2019-05-02 167
6356 2016년 쌍방향 대화 [1] 최용우 2019-05-01 176
6355 2016년 성경을 머리로 [1] 최용우 2019-04-29 176
6354 2016년 성경을 손으로 최용우 2019-04-26 194
6353 2016년 성경을 입으로 [1] 최용우 2019-04-25 193
6352 2016년 성경을 귀로 [1] 최용우 2019-04-24 187
6351 2016년 성경을 눈으로 [1] 최용우 2019-04-23 188
6350 2016년 성경을 읽는 5가지 방법 [3] 최용우 2019-04-22 302
6349 2016년 낙태(落胎) 최용우 2019-04-20 148
6348 2016년 욥기를 읽기 시작하며 [2] 최용우 2019-04-19 211
6347 2016년 그냥 좋기만 한 것이 아님 [2] 최용우 2019-04-18 179
6346 2016년 땅의 사람과 하늘의 사람 [3] 최용우 2019-04-17 304
6345 2016년 하나님은 예쁜가 미운가 최용우 2019-04-16 173
6344 2016년 천국의 보상 [1] 최용우 2019-04-15 203
6343 2016년 혹시 모를 4월 어느 날에 [2] 최용우 2019-04-13 231
6342 2016년 스승님과 책 최용우 2019-04-12 173
6341 2016년 본질에 대한 고민 최용우 2019-04-11 183
6340 2016년 말도 안 되는 사랑 최용우 2019-04-10 319
» 2016년 성추행 최용우 2019-04-09 174
6338 2016년 영혼의 생명 최용우 2019-04-08 186
6337 2016년 육체의 생명 [1] 최용우 2019-04-06 188
6336 2016년 육체와 영혼 최용우 2019-04-05 213
6335 2016년 나를 구원하는 믿음 [3] 최용우 2019-04-04 271
6334 2016년 자기 믿음 [1] 최용우 2019-04-03 202
6333 2016년 네 믿음이 [1] 최용우 2019-04-02 232
6332 2016년 본성의 악을 버리는 훈련 [1] 최용우 2019-04-01 180
6331 2016년 양심의 악을 버리는 훈련 [1] 최용우 2019-03-30 20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