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의론(八醫論)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2 추천 수 0 2019.05.09 06:40:59
.........

hb6362.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362번째 쪽지


□팔의론(八醫論)


제가 혈압이 좀 높게 나와서 아무개 병원에 갔더니 의사님이 엄청 놀라며 “혈압이 이렇게 높으면 죽습니다.” 저는 그날 제가 곧 죽는 줄 알았습니다. 처방해 준 혈압약을 먹으면 머리가 어지러워서 자꾸 안 먹게 되었습니다.
얼마 후에 다른 병원에 갔습니다. 혈압을 재보니 그냥 전과 같았습니다. “저... 곧 죽나요?” 의사님이 웃으며 “이 정도 수치에 죽으면 대한민국 사람 3분의 1은 다 죽었겠네요.” 저는 죽을 준비를 하고 병원에 갔다가 다시 살아서 나왔습니다. 의사님의 말씀 한마디가 목사님의 말씀 같이 은혜로웠습니다. 할렐루야. 의사는 약으로 사람을 고치는 게 아니고 ‘말’로 사람을 고치는 것 같습니다. 의술을 배우기 전에 ‘말하는 법’을 먼저 배워야 합니다.
의사라도 다 같은 의사가 아닙니다. 평생 병이 많았던 조선의 세조왕은 그가 접했던 많은 의원과 의료 체험을 바탕으로 팔의론(八醫論)을 손수지어 팔도에 퍼뜨림으로써 의사의 정도를 제시하였습니다.
1.심의(心醫) 환자의 마음을 편안히 하여 기를 안정시키는 심의
2.식의(食醫) 먹는 것을 잘 조절하는 식의
3.약의(藥醫) 약을 잘 써 낫게 하는 약의
4.혼의(魂醫) 일관된 소신이나 처방 없이 대하는 혼의
5.광의(狂醫) 최악의 경우를 상정하여 겁주고 극단처방 하는 광의
6.망의(亡醫) 맞지 않은 약을 쓰는 망의
7.사의(死醫) 돈 있으면 병을 늘여 진단하고 가난하면 줄이는 사의
8.살의(殺醫) 끝내 죽이고 마는 살의
자본주의 세상에서는 병을 고치는 것도 먹고 살기 위해서 하는 일이라 점점 급이 떨어지는 의사가 늘어가는 것 같습니다. ⓒ최용우


♥2019.5.9. 나무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89 2016년 골든 타임 file 최용우 2019-06-13 232
6388 2016년 여호와 하나님은 방패 [1] 최용우 2019-06-12 234
6387 2016년 여호와 하나님은 해 최용우 2019-06-11 314
6386 2016년 공교한 일을 연구하여 최용우 2019-06-10 114
6385 2016년 때를 기다리는 지혜 최용우 2019-06-08 248
6384 2016년 인간답다는 것 최용우 2019-06-07 323
6383 2016년 인간은 원래 선하다 [2] 최용우 2019-06-06 322
6382 2016년 선이란 무엇인가? -애린 [1] 최용우 2019-06-05 178
6381 2016년 선이란 무엇인가? -건덕 최용우 2019-06-03 202
6380 2016년 선이란 무엇인가?-신신 [1] 최용우 2019-06-01 201
6379 2016년 마누라님의 말씀 [1] 최용우 2019-05-30 223
6378 2016년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 최용우 2019-05-29 239
6377 2016년 능력의 원동력은 경건 최용우 2019-05-28 196
6376 2016년 무너진 경건생활 최용우 2019-05-27 220
6375 2016년 인사를 잘하자 [3] 최용우 2019-05-25 275
6374 2016년 생각은 실제여 최용우 2019-05-24 197
6373 2016년 생각을 생각하고 [1] 최용우 2019-05-23 196
6372 2016년 죄의 무게 [1] 최용우 2019-05-22 266
6371 2016년 영혼의 무게 [1] 최용우 2019-05-21 305
6370 2016년 고령화 사회 [1] 최용우 2019-05-20 174
6369 2016년 도무지 [2] 최용우 2019-05-17 310
6368 2016년 치매(癡?) [1] 최용우 2019-05-16 248
6367 2016년 믿음의 디테일 [4] 최용우 2019-05-15 242
6366 2016년 지식과 믿음 최용우 2019-05-14 177
6365 2016년 고난 받는 특권 [1] 최용우 2019-05-13 142
6364 2016년 죽음은 복이다 [4] 최용우 2019-05-11 237
6363 2016년 개혁과 혁명 [2] 최용우 2019-05-10 183
» 2016년 팔의론(八醫論) 최용우 2019-05-09 162
6361 2016년 간접적인 대화 [1] 최용우 2019-05-08 163
6360 2016년 축복의 대화 [3] 최용우 2019-05-07 278
6359 2016년 소수와의 대화 최용우 2019-05-04 125
6358 2016년 간헐적인 대화 최용우 2019-05-03 172
6357 2016년 직접적인 대화 [1] 최용우 2019-05-02 167
6356 2016년 쌍방향 대화 [1] 최용우 2019-05-01 176
6355 2016년 성경을 머리로 [1] 최용우 2019-04-29 17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