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았으나 죽은사람

2004년 최용우............... 조회 수 2090 추천 수 0 2004.06.04 10:34:5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2102번째 쪽지!

        □ 살았으나 죽은사람

유치원에 다니는 밝은이는 마당에 피어있는 꽃들을 이빨로 물어 끊어서 한 주먹씩 따와 엄마아빠에게 꽃선물 하기를 좋아합니다. 꽃선물을 받으면 고마워하며 꽃병에 꽂아놓지요. (마당에 꽃이 많아서 그 정도 꺾는 것은 괜찮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싱싱한 꽃이라도 3일만 지나면 시들어버립니다. 꺾인 꽃은 뿌리가 없기 때문에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이지요.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죄라는 칼이 하나님을 알아보는 우리의 영혼을 끊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겉은 멀쩡한데 영혼은 죽은 것입니다. 그러나 누구든지 예수님을 믿으면 예수님 안에서 새생명을 얻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거듭남(다시 살아남)'이라고 합니다.
저는 한동안 영이 살아있는 사람과 영이 죽은 사람을 구별하게 해달라고 매달리며 기도한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영을 분별하게 되었습니다. 전도지를 들고 노방전도를 나가서 사람들을 만나면 지금 저 사람이 예수님을 믿는 사람인지 아닌지 그냥 얼굴만 봐도 압니다.
특히 목회자들은 한 눈에 영이 죽은 사람인지 아닌지를 파악하는 영적 민감성이 있어야 합니다. 교회에 다니며 찬송하고 기도한다고 해서 다 살아있는 사람이 아닙니다. 영혼의 상태와는 무관하게 신앙생활을 취미로 하는 사람 정도는 척! 가려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헛된 일에 진액을 빼지 않고 탈진하지도 않게 됩니다. ⓒ최용우

♥2004.6.4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8 2004년 보람된 일 [1] 최용우 2004-08-14 2037
2157 2004년 귀한 인연 [3] 최용우 2004-08-13 1965
2156 2004년 이름을 부르시는 예수님 [2] 최용우 2004-08-12 2158
2155 2004년 지옥에 간 사람 [2] 최용우 2004-08-11 2169
2154 2004년 꽃 꿈 [1] 최용우 2004-08-11 2300
2153 2004년 록펠러와 아들 [2] 최용우 2004-08-09 2499
2152 2004년 깜짝 놀랄만한 일 [1] 최용우 2004-08-09 2054
2151 2004년 그 사람을 얻으려면 최용우 2004-08-06 2116
2150 2004년 일보다 관계 [1] 최용우 2004-08-06 2063
2149 2004년 감기 처방 [2] 최용우 2004-08-04 2165
2148 2004년 좋은 기운을 주면서 최용우 2004-08-03 2254
2147 2004년 바울의 실패 [3] 최용우 2004-08-02 2211
2146 2004년 명장(名將) 최용우 2004-07-31 2031
2145 2004년 정정당당 최용우 2004-07-31 1847
2144 2004년 교회 이사 [1] 최용우 2004-07-26 1969
2143 2004년 가식의 나라와 진실의 나라 최용우 2004-07-24 2111
2142 2004년 선물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3] 최용우 2004-07-23 1866
2141 2004년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최용우 2004-07-22 1929
2140 2004년 잘 생긴 나무 최용우 2004-07-21 1869
2139 2004년 목욕탕과 남자와 여자. [3] 최용우 2004-07-20 2210
2138 2004년 마음 먹은대로 [1] 최용우 2004-07-19 1845
2137 2004년 자연과 인공 최용우 2004-07-16 1928
2136 2004년 소식(小食) 건강 십계명 최용우 2004-07-15 1873
2135 2004년 경호원이 필요 없는 사람 최용우 2004-07-14 1996
2134 2004년 오솔길을 걸으세요 최용우 2004-07-13 1856
2133 2004년 아는것과 믿는 것 [1] 최용우 2004-07-12 2943
2132 2004년 초점 [1] 최용우 2004-07-11 1971
2131 2004년 나의 다짐 [1] 최용우 2004-07-08 1965
2130 2004년 좋은 생각 최용우 2004-07-07 1931
2129 2004년 속삭임 최용우 2004-07-06 1890
2128 2004년 사지가 멀쩡한 사람이 최용우 2004-07-05 1720
2127 2004년 비교의식 창조의식 [1] 최용우 2004-07-03 2116
2126 2004년 적극적인 죄와 소극적인 죄 최용우 2004-07-02 2034
2125 2004년 생체리듬에 맞춰 살아라 최용우 2004-07-01 1959
2124 2004년 교회와 천국과의 거리 [1] 최용우 2004-06-30 215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