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말로 설교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05 추천 수 0 2017.10.23 07:04:14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916번째 쪽지!


□남의 말로 설교


아침마다 아내가 유투브에 올라온 설교 동영상을 온 집안에 다 들리도록 크게 켜 놓고 아침 식사준비를 합니다. 덕분에 저는 책방에 앉아서 유명한 목사님들 설교를 다양하게 듣고 있습니다.
제 방은 주방과 가까워 비교적 설교가 잘 들립니다. 우리나라에 설교를 잘하는 목사님들이 참 많구나! 하는 감탄과 함께 하도 많이 들어서 설교를 듣는 귀가 쪼금 열린 것 같기도 합니다.
①남의 말로 설교 하는 분, ②자기 말로 설교 하는 분, 그리고 ③아멘이 안 나오는 설교로 나누어보겠습니다.
①남의 말로 설교를 하는 분 -들은 주로 강남의 규모가 큰 세련된 교회의 설교자들입니다. 최소한 유학을 다녀오고 많이 배운 분들이라 설교도 역시 기름기가 철철 넘치네요. 아주 해박하고 조리 있는 설교는 귀에 쏙쏙 들어옵니다.
그런데 중, 상위의 부자들이 다니는 교회의 교인들 대상이라서 그런지 설교가 밋밋하고 사회적으로 민감한 내용은 절대로 다루지 않습니다. 전쟁이 나서 밖에 총탄이 날아다녀도 교회 안에서는 “평화로다 평화로다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하고 평화로운 천국 설교를 할 것 같은... 아주 듣기에 무리가 없는 설교입니다.
자신의 생각이나 의견 보다는 이미 검증된 수많은 객관적인 자료들을 짜임새 있게 잘 엮어서 예측 가능한 설교를 합니다. 주로 1세대 목회자들이 은퇴하고 난 후 후임으로 들어온 목회자가 전임 목회자와 교인들을 의식하며 자기 말로 설교 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그냥 그렇다고요. 제가 뭐라고 훌륭한 목사님들의 설교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하겠습니까? 제 말이 꼭 맞는 말도 아닙니다. 그냥 귀에 들리는 대로 ‘느낌’같은 것을 적어 보았습니다.  ⓒ최용우


♥2017.10.13.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거북이

2017.12.15 20:26:42

충분히 공감이 가는 말씀입니다.
주님이 천군천사와 호령하며 나팔불고 오신다 했는데
정작 웬 시끄러운 굉음이야 하지나 않을지 제 자신도 걱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31 2016년 부모 공경 최용우 2018-07-20 218
6130 2016년 예배드림 최용우 2018-07-19 274
6129 2016년 경외함 최용우 2018-07-18 211
6128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5 -소명 최용우 2018-07-17 136
6127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4 -소망 [1] 최용우 2018-07-16 198
6126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3 -비전 최용우 2018-07-14 164
6125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2 -꿈 [1] 최용우 2018-07-13 164
6124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1 최용우 2018-07-12 177
6123 2016년 작은 일에 충성함 최용우 2018-07-11 307
6122 2016년 온유함 최용우 2018-07-10 223
6121 2016년 정직함 최용우 2018-07-09 162
6120 2016년 주는 것 최용우 2018-07-06 203
6119 2016년 권위자 신뢰 최용우 2018-07-05 227
6118 2016년 부지런과 열심 최용우 2018-07-04 214
6117 2016년 겸손 최용우 2018-07-03 221
6116 2016년 주일과 십일조 [2] 최용우 2018-07-02 247
6115 2016년 슬쩍 지나가는 엄청난 일들 [2] 최용우 2018-06-30 301
6114 2016년 고양이로소이다 [1] 최용우 2018-06-29 215
6113 2016년 번쩍! [1] 최용우 2018-06-28 220
6112 2016년 모든 사람들이 다 좋아하는 전도지 [3] 최용우 2018-06-27 244
6111 2016년 안식일과 주일 [2] 최용우 2018-06-26 251
6110 2016년 쓸데없는 일? [1] 최용우 2018-06-25 185
6109 2016년 용맹기도 [1] 최용우 2018-06-23 228
6108 2016년 현명한 재판관 최용우 2018-06-22 296
6107 2016년 사막에서 살아남기 최용우 2018-06-21 281
6106 2016년 한국 축구팀에 없는 것 file [1] 최용우 2018-06-20 280
6105 2016년 항아리와 냉장고 [1] 최용우 2018-06-19 220
6104 2016년 접화군생(接化群生) 최용우 2018-06-18 313
6103 2016년 동체대비(同體大悲) 최용우 2018-06-16 268
6102 2016년 하나님이 숨어계신 곳 -임재 [1] 최용우 2018-06-15 298
6101 2016년 하나님이 숨어 계신 곳 -어둠 [2] 최용우 2018-06-14 190
6100 2016년 잠에서 깨어 [1] 최용우 2018-06-13 166
6099 2016년 잠들 때 [1] 최용우 2018-06-11 142
6098 2016년 인공 사랑 최용우 2018-06-08 235
6097 2016년 달빛 사랑 최용우 2018-06-07 22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