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一生)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94 추천 수 0 2017.08.07 09:59:5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857번째 쪽지!


□일생(一生)


인간의 삶은 3생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영혼은 영원한 것이나 육체는 수명이 있어 유한(有限)합니다. 영혼이 육이라는 물체에 천착하여 시공간 속에서 살아가는 생을 2생(현생)이라고 합니다. 2생을 기준으로 앞을 1생(전생), 뒤를 3생(후생)이라 합니다.
인간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에(전생에) 나는 어디에 있었을까요? 생명의 시작은 어느 순간부터일까요? 이런 저런 것들이 궁금하지 않습니까?
남자의 정자와 여자의 난자가 만나는 순간을 ‘수태’라고 합니다. 육체의 생명은 그 순간 시작됩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영혼은 언제 생길까요? 전통적으로 기독교에는 두 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영혼출생설 -하나님은 아담에게 생명의 호흡을 불어넣어 ‘생령’이 되게 하셨습니다.(창2:7) 이후에는 부모가 아기를 잉태하는 순간에 자동으로 ‘생령’이 된다고 봅니다. 물질인 정자와 난자가 만나는 순간 거기에 비물질인 ‘영혼’이 자동적으로 생성된다는 설입니다.
영혼창조설 -초기교부들은 잉태되는 순간에 하나님께서 새로운 영혼을 창조하셔서 육체에 넣으신다고 했습니다. 출생설은 자동으로 생기는 것이고 창조설은 하나님께서 집어넣으신다는 것입니다.
영혼출생설과 영혼창조설을 따르는 교단 교파가 있고, 그러나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모르겠다설’을 따르죠. 그냥 그딴 머리 아픈 것 생각하지도 마라 모르겠다. 성경에 없는 것은 나도 모른다. 이런 모르겠다설은 하다못해 생명을 까마귀가 물어다 준다고 하는 ‘삼신할머니설’보다도 못한 인식입니다.
성경은 영혼의 기원을 육신의 기원과 구별합니다.(전12:7 사42:5 슥12:1 히12:9) 즉, 영혼은 이미 우리가 알지 못하는 어떠한 곳에 어떠한 형태로 존재하다가 씨줄과 날줄이 만나는 순간 육체와 결합을 합니다. 그래서 칼빈은 우리가 태어나기도 전에 우리의 구원이 이미 정해져 있다고 했죠. 만약 나의 영혼이 태어나기 전에 존재하지도 않았다면 어떻게 구권이 미리 예정될 수 있었겠습니까?
저는 천주교나 다른 종교나 학계의 견해도 참고해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불교에서는 ‘윤회론’을 이야기합니다. 영혼이 육체만 바꿔서 사람 몸에도 들어가고 동물이나 식물같은 사물의 몸에도 들어가면서 계속 존재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전생에 나라를 구했냐? 전생에 나는 무슨 죄를 지어서...”같은 말을 자연스럽게 하지요.
과학자들 철학자들 심리학자들도 ‘전생’에 대한 연구와 고민을 활발하게 합니다. 과학자들은 ‘인간 복제’같은 것을 하려고 하고 있고, 뇌를 분석하여 더 성능이 좋은 인간을 제조하려고 합니다. 철학자들은 ‘만들어진 신’이라고 하고, 심리학자들은 영혼을 분해해서 하나하나의 성분분석을 하고 있죠. 작가들은 ‘헤리 포터’나 ‘반지의 제왕’같은 소설을 써내고 있고요.
영혼에 대해 가장 연구(?)를 많이 해야 하는 ‘기독교’만 아이러니하게도 일생(一生, 前生)에 대한 연구에 관심이 없습니다. 저는 정말 제가 육체라는 옷을 입기 전에 나의 영혼이 어디에서 무얼 했는지 궁금해 죽겠습니다. ⓒ최용우


♥2017.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8'

박상배

2017.08.09 11:18:11

본의아니게 저는 30대 초반에 연탄 개스을 맡고 죽어서 3일동안 영혼 의 세계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서 느낀것인대 부정모혈로 잉태 하여 형태를 갖추었울 때 영혼과 지능 이 부여되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전생아라는 용어는 불교와 힌두교 에서 말하는 지극히 우상적인 발상입니다. 왜냐하면 육이 장막을 벗은후에 영혼의 대기소인 음부나 낙원애가면 다시는 돌아올수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최용우 싸의 3생론은 기독교 용어가 아닙니다

김광환

2017.08.09 11:21:32

일반지식으로의 구분으로 이해 하시면 좋습니다.
3생론을 믿는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최용우

2017.08.09 11:45:59

현재를 중심으로 과거가 있고 미래가 있습니다. 우리가 죽으면 천국이나 지옥인 미래로 간다고 믿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현재의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 과거에도 내가 있었을 것이라고는 믿으면 안됩니까? 그래서 현재의 삶을 이생(二生)으로 보고 앞뒤로 전생(一生)과 후생(三生)이라고 정의를 내려 보았습니다.

박기남

2017.08.09 11:18:35

상당히 심오한 생각이십니다
기독교에서는 성령세례를 받고 거듭나면 알게된다고합니다..

박상배

2017.08.09 11:22:06

기독교인이 전생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창조 주 하나님을 부인하는 처사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결국 성령 모독죄가 성립하여 버림받아 지옥에가게되는것임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최용우

2017.08.09 11:31:30

샬롬! 불교와 흰두교에서 '전생'은 윤회사상에 배탕을 두고 '전생'이라고 하죠. 제가 위에서 쓴 '전생'이라는 단어는 지금 현재의 생 바로 앞에 있는 일생(一生)을 말합니다. 당연히 어디에도 없는 단어죠. 제가 글 쓰려고 만들어낸 단어이니까요. 그 전생과 이 글 속의 전생은 전혀 다른 것입니다.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장원

2017.08.09 11:23:37

삼신할머니설에서 빵 터졌습니다. ^^
저도 전도사님처럼 기발한 생각으로 글을 쓰고 싶습니다.

최용우

2017.08.09 11:32:22

삼신할머니도 나름 카리스마가 있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37 2016년 사회적 자유 최용우 2017-11-18 321
5936 2016년 육체적 자유 최용우 2017-11-17 168
5935 2016년 마음의 자유 최용우 2017-11-16 187
5934 2016년 주야로 묵상 최용우 2017-11-15 276
5933 2016년 즐거워하여 최용우 2017-11-14 146
5932 2016년 자리에 최용우 2017-11-13 138
5931 2016년 길에 최용우 2017-11-10 194
5930 2016년 꾀를 최용우 2017-11-09 195
5929 2016년 주의 날개 아래 최용우 2017-11-08 273
5928 2016년 하나님은 유(有) 최용우 2017-11-07 195
5927 2016년 성공과 행복 최용우 2017-11-06 238
5926 2016년 결국은 책 최용우 2017-11-04 166
5925 2016년 그래도 책 최용우 2017-11-03 156
5924 2016년 그래서 책 최용우 2017-11-02 142
5923 2016년 15171031 최용우 2017-11-01 145
5922 2016년 성경을 보는 눈 [4] 최용우 2017-10-31 391
5921 2016년 고요합니다 최용우 2017-10-30 123
5920 2016년 맑습니다 최용우 2017-10-27 162
5919 2016년 밝습니다 최용우 2017-10-26 177
5918 2016년 아멘이 안 나오는 설교 최용우 2017-10-25 289
5917 2016년 나의 말로 설교 최용우 2017-10-24 155
5916 2016년 남의 말로 설교 [1] 최용우 2017-10-23 203
5915 2016년 하나님은 사람을 치지 않으신다 [2] 최용우 2017-10-21 246
5914 2016년 성전 건축하다 망한 솔로몬 [1] 최용우 2017-10-20 574
5913 2016년 진짜로? 최용우 2017-10-19 299
5912 2016년 구원 확인하기 [2] 최용우 2017-10-18 259
5911 2016년 하루는 쉽시다 최용우 2017-10-17 197
5910 2016년 순종하는 삶 [2] 최용우 2017-10-16 389
5909 2016년 섬기는 삶 최용우 2017-10-14 246
5908 2016년 단순한 삶 [1] 최용우 2017-10-13 229
5907 2016년 내가 만난 하나님 [1] 최용우 2017-10-12 280
5906 2016년 참된 부요함 최용우 2017-10-11 262
5905 2016년 인간이란 무엇인가? 최용우 2017-10-10 239
5904 2016년 최선과 최악 최용우 2017-10-09 176
5903 2016년 종교인 과세 ③종교인 세금폭탄 최용우 2017-10-07 25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