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생(三生)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01 추천 수 0 2017.08.10 12:14:4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859번째 쪽지!


□삼생(三生)


사람들은 1생(一生, 前生)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지나왔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3생(三生, 後生)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가집니다. 왜냐하면 곧 가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시공간은 2생, 즉 현재 육신의 몸을 입고 살아가는 사람에게만 있는 것입니다. 사람에게서 시간과 공간을 빼버리면 1생과 3생은 사실상 하나로 붙어 있습니다. 그냥 한 세상입니다.
우리가 죽어서 간다는 천국(天國)과 지옥(地獄)은 우주 어딘가에 실제로 존재하는 물질계일까요? 혹, 안드로메다나 그 이상 어딘가에 실제로 그런 곳이 있을 수도 있지요. 과학자들이 지금 열심히 찾고 있으니 언젠가는 찾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은 영국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천국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맞습니다. 천국은 없습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오해하는 그런 천국은 없습니다. 우주 공간 어디에 황금성에 가서 먹고 싶은 대로 먹고, 음주가무를 즐기며 사는 곳, 황금 모자를 쓰고 하나님을 찬양하며, 좋은 가족과 친구들, 진주로 바닥이 깔린 멋진 공원, 완전한 복지 시설을 자랑하는 그런 곳은 천국이 아니고 사람들이 이 땅에서 살고 싶은 소원입니다. 사람이 죽으면 육체는 이 땅에 벗어놓고 영이 어딘가로 가는데 영은 그런 땅의 방식으로 사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천국(天國)에 대해 너무 궁금해 하자 예수님은 무려 네 가지 비유를 들어가며 장시간에 걸쳐 ‘천국은 마치 이런 곳이다’하면서 자세하게 설명해 주셨습니다.(마13:44-52) 그러나!
사람들은 예수님이 말씀하신 진짜 천국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고, 말 잘하는 부흥사들이 화려한 언변으로 쏟아내는 신기하고 화려하고 뭔가 그럴듯한 천국! 포이에르바흐나 니체 등이 비판했던 자아 투사적인 가짜 천국에만 관심이 많습니다.
그러니 어떤 사람이 과천 청계산 아래에다 천국을 만들어서 14400명만 데리고 들어간다는 말도 안 되는 뻥을 쳐도 믿고 따라가는 사람들이 강물을 이루고 있지요. 안수집사인 과천시장이 허가를 안내줘서 그 계획이 무산되었다는데, 세상에 감히 시장이 ‘새 하늘과 새 땅’이 이 땅에 이루어지는 것을 방해했네요.
성경에 나라(國)는 헬라어로 ‘바실레이아’인데 ‘톤 우라논’이나 ‘투 데우’를 꼭 붙여서 씁니다. ‘우라논’은 ‘하늘’이기에 ‘천국’으로 번역을 한 것이고 ‘데우’는 ‘하나님’이기에 ‘하나님의 나라’로 번역을 했습니다. 천국은 곧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란 하나님이 통치하시는 곳이라는 뜻입니다. 맞습니다. 우리가 죽어서 가게 되는 천국은 하나님의 통치 아래 있는 곳입니다. 반대로 지옥은 하나님의 통치가 없는 곳이겠죠?
우리가 죽은 후에 우리의 영혼이 하나님의 통치가 있는 곳으로 가려면 이 땅에서 어떤 조건을 통과해야 합니다. 그것이 ‘예수 복음’입니다. 왜 이런 장치를 통해서 죽음 이후의 생이 결정되게 하셨는지는 만들어진 피조물들은 알 수 없습니다.
내가 죽어서 가게 될 3생(三生)이 어떤 곳이 될지 상상하지 마십시오. 상상할수록 왜곡된 이미지만 가지게 됩니다. 천국은 기다리거나 때 되면 가는 곳이지 상상하는 곳이 아닙니다. ⓒ최용우


♥2017.8.10.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35 2016년 마음의 자유 최용우 2017-11-16 187
5934 2016년 주야로 묵상 최용우 2017-11-15 276
5933 2016년 즐거워하여 최용우 2017-11-14 146
5932 2016년 자리에 최용우 2017-11-13 138
5931 2016년 길에 최용우 2017-11-10 194
5930 2016년 꾀를 최용우 2017-11-09 195
5929 2016년 주의 날개 아래 최용우 2017-11-08 273
5928 2016년 하나님은 유(有) 최용우 2017-11-07 195
5927 2016년 성공과 행복 최용우 2017-11-06 238
5926 2016년 결국은 책 최용우 2017-11-04 166
5925 2016년 그래도 책 최용우 2017-11-03 156
5924 2016년 그래서 책 최용우 2017-11-02 142
5923 2016년 15171031 최용우 2017-11-01 145
5922 2016년 성경을 보는 눈 [4] 최용우 2017-10-31 391
5921 2016년 고요합니다 최용우 2017-10-30 123
5920 2016년 맑습니다 최용우 2017-10-27 162
5919 2016년 밝습니다 최용우 2017-10-26 177
5918 2016년 아멘이 안 나오는 설교 최용우 2017-10-25 289
5917 2016년 나의 말로 설교 최용우 2017-10-24 155
5916 2016년 남의 말로 설교 [1] 최용우 2017-10-23 203
5915 2016년 하나님은 사람을 치지 않으신다 [2] 최용우 2017-10-21 246
5914 2016년 성전 건축하다 망한 솔로몬 [1] 최용우 2017-10-20 572
5913 2016년 진짜로? 최용우 2017-10-19 298
5912 2016년 구원 확인하기 [2] 최용우 2017-10-18 259
5911 2016년 하루는 쉽시다 최용우 2017-10-17 197
5910 2016년 순종하는 삶 [2] 최용우 2017-10-16 388
5909 2016년 섬기는 삶 최용우 2017-10-14 246
5908 2016년 단순한 삶 [1] 최용우 2017-10-13 228
5907 2016년 내가 만난 하나님 [1] 최용우 2017-10-12 280
5906 2016년 참된 부요함 최용우 2017-10-11 261
5905 2016년 인간이란 무엇인가? 최용우 2017-10-10 239
5904 2016년 최선과 최악 최용우 2017-10-09 176
5903 2016년 종교인 과세 ③종교인 세금폭탄 최용우 2017-10-07 250
5902 2016년 종교인 과세 ②근로소득 기타소득 [1] 최용우 2017-10-06 721
5901 2016년 종교인 과세 ①포괄주의와 열거주의 최용우 2017-10-03 73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