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몫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426 추천 수 0 2015.11.19 10:07:2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362번째 쪽지!


□자기 몫


우리 가족은 4명인데 밥을 먹을 때 보면 어쩜 그리 밥 먹는 모습이 다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몸이 학(鶴)처럼 날씬한 큰딸은 아무리 맛있는 것이 밥상에 가득 해도 먹는 양이 딱 정해져 있습니다. 정말 학처럼 먹습니다. 비싼 뷔페식당에 갈 때는 본전 뽑아야 된다고 아무리 공갈 협박 회유를 해도 그 배가 차면 더 안 먹습니다. 음식에 욕심이 없어서 변비로 고생합니다. 엄마가 많이 먹야 똥을 뒤로 밀어낸다는 이상한(?) 이론으로 안달입니다.
작은 딸은 다람쥐처럼 이것저것 열심히 자기 몫의 음식을 자기 앞에 가져다 즐비하게 늘어놓습니다. 그리고는 자기가 먹고 싶은 것만 몇 개 먹으면 땡입니다. 엄마가 맨날 먹을 만큼만 가져가고 음식 남기지 말라고 소말리아, 북한 아이들 들먹이며 야단을 칩니다.
아내는 뭐든 4등분으로 딱 쪼개서 요건 ‘내 몫이야. 각자 자기 몫만 먹어’ 하면서 식구들 음식을 분배하기를 좋아 합니다. 그러면서 다 먹지 못한 ‘내 몫’을 다음에 먹는다며 어딘가에 저장해 놓았다가 시간 지나면 못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좋은이가 남긴 것, 밝은이가 자기 앞에 쌓아 놓은 것, 아내가 자기 몫이라고 가져다 놓았다가 잊어버린 것, 전부 찾아서 처리하는 잡식성 동물입니다. ‘내 몫’이란 정확하게 4등분 하는 게 아니라 ‘자기가 먹고 싶은 만큼’이 자기 몫이라고 주장합니다. 식구들 중에 키도 가장 크고 덩치도 가장 크고 입도 가장 크고 몸무게도 가장 많이 나가고 ‘가장(家長)’ 이니 당연히 가장 많이 먹는 게 공평한 거라고 ‘가장’타령을 합니다. 
그렇게 한 상에 둘러 앉아 더 먹겠다고 다투기도 하고 덜어 주기도 하면서 각자 자기 기준으로 정한 ‘자기 몫’을 먹기 때문에 온 식구들이 큰 병, 잔병 없이 건강한 것 같습니다.  ⓒ최용우


♥2015.11.19.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이금진

2015.11.20 11:07:54

온가족 네분이 각각 다르듯이
일몫이 다르고 생각도 달라
각자가 제몫을 잘 감당 해내시는 온 가족되시길~♡

Mingu Jeong

2015.11.20 11:08:16

원래 잡식성이 면역력도 강하고 제일 건강합니다. 살아남기 위한 방편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가정의 잡식성 가장은 온 가족의 사랑을 다 받고 나누는 것인 것 같아 참 좋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98 2016년 작은 돌부리 [1] 최용우 2016-01-05 523
5397 2016년 깊은 밤에 홀로 최용우 2016-01-04 454
5396 2016년 하나님의 기쁨 [2] 최용우 2016-01-01 726
5395 2015년 사람이냐 인간이냐 최용우 2015-12-30 352
5394 2015년 공평하고 정의로운 나라 [1] 최용우 2015-12-29 414
5393 2015년 먹고 살 걱정 최용우 2015-12-28 404
5392 2015년 거북선 전도 [7] 최용우 2015-12-26 486
5391 2015년 존재의 힘 [1] 최용우 2015-12-24 502
5390 2015년 첫 인상이 참 좋으시군요 최용우 2015-12-23 539
5389 2015년 성경의 쉬운 이해 [1] 최용우 2015-12-22 518
5388 2015년 영혼의 민감성 [1] 최용우 2015-12-19 486
5387 2015년 교회 문턱 [1] 최용우 2015-12-18 464
5386 2015년 사실과 진실 [2] 최용우 2015-12-17 650
5385 2015년 구름기둥과 불기둥 최용우 2015-12-16 561
5384 2015년 지구의 종말 [3] 최용우 2015-12-15 499
5383 2015년 하나님의 뜻은 무엇인가? [1] 최용우 2015-12-14 592
5382 2015년 나라를 떠나는 사람들 [3] 최용우 2015-12-12 414
5381 2015년 중국의 담 최용우 2015-12-11 393
5380 2015년 마음속 깊은 곳 file [2] 최용우 2015-12-10 523
5379 2015년 바다 속 깊은 곳 [1] 최용우 2015-12-09 662
5378 2015년 옷을 홀딱 벗겨보면 최용우 2015-12-08 470
5377 2015년 우리의 신앙 최용우 2015-12-07 446
5376 2015년 주도적 인생법 최용우 2015-12-05 403
5375 2015년 하나님을 비추는 삶 최용우 2015-12-04 499
5374 2015년 오묘한 복 [1] 최용우 2015-12-03 419
5373 2015년 행복한 하루 최용우 2015-12-02 382
5372 2015년 숨어있는 하늘 최용우 2015-12-01 311
5371 2015년 땅에 있는 하늘 최용우 2015-11-30 409
5370 2015년 마음속의 하늘 최용우 2015-11-28 455
5369 2015년 겔럭시 하늘 [1] 최용우 2015-11-27 326
5368 2015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방법 최용우 2015-11-26 444
5367 2015년 능력의 거룩한 통로 최용우 2015-11-25 375
5366 2015년 들었다 놨다 [1] 최용우 2015-11-24 537
5365 2015년 효주 삼촌네 만두집 최용우 2015-11-23 397
5364 2015년 사람이라면 일을 해라 최용우 2015-11-21 32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