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짐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404 추천 수 0 2015.06.17 08:35:04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244번째 쪽지!


□다짐


살다보면 수많은 다짐을 하게 됩니다. 학교 다닐 때는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국기에 대한 맹세’ 같은 것을 외워서 조회시간마다 암송해야 했고, 군대에서는 ‘복무 신조’같은 것을  두들겨 맞아가며 외웠습니다.
교회에서는 주기도문과 사도신경을 기본으로 외웁니다. 그 외에 주일학교 때 십계명을 외웠고 청년 때 다니던 교회에서는 목사님이 만든 ‘우리의 고백’을 예배시간에 한 목소리로 읽었는데 얼마나 건성으로 읽었는지 수백 번은 읽었는데도 지금 하나도 기억이 안 납니다.
아무리 같은 글을 오래 읽었어도 ‘우리의 고백’이 ‘나의 고백’으로 마음에 착상되지 않았다는 뜻이겠지요. 서당 개 삼년이면 풍월을 읇는 다는데 저는 개만도 못합니다.
<신앙 안에서 내 자신에게 솔직해지겠습니다.
겸손하면서도 그릇은 큰 사람이 되겠습니다.
스스로를 낮추고 비워 이웃과 자연을 담겠습니다.
하늘을 닮은 이 땅의 그리스도인이 되겠습니다. 아멘>
어느 시골의 한 자그마한 교회의 주보에 적혀있던 ‘우리의 다짐’이라는 글이 좋아 옮겨 적어봅니다. 매주 예배의 마지막 순서로 교인들이 한 목소리로 읽는다고 합니다.
그 시골교회 교인들은 저 글의 어마어마한 내용의 의미를 알고 매주 다짐을 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저처럼 마음에 착상되지 않은 채 입으로만 자동적으로 뻐끔뻐끔 읽고 있을까요? 궁금합니다.
신앙 안에서 내 자신에게 솔직해지고 싶습니다. 예배시간 마다 외우는 신앙고백이나 찬송가 한 마디를 불러도 건성으로 하지 않겠습니다. 단어하나하나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마음으로 고백하고 다짐하고 실천하며 살고 싶습니다. ⓒ최용우


♥2015.6.17.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강용성

2015.06.17 19:46:01

건성 으로 라도 하다보면 그 뜻이 깨달아 질 때가 있겠지요
주기도문과 사도신경 주문 외우듯 건성으로 하지않을 때가 오겠지요 . .

당당뉴스

2015.08.06 23:31:25

큰 뜻을 이루려면 작은 뜻부터 실천해야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66 2016년 현실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9 397
5465 2016년 사람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8 354
5464 2016년 성경에 갇힌 신앙 [2] 최용우 2016-03-26 449
5463 2016년 교리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5 397
5462 2016년 유일한 길 최용우 2016-03-24 467
5461 2016년 구름에 달가듯이 흐르는 물처럼 [2] 최용우 2016-03-23 572
5460 2016년 인간의 욕구 최용우 2016-03-21 687
5459 2016년 개혁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9 351
5458 2016년 상대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8 323
5457 2016년 소비주의와 싸우라! [3] 최용우 2016-03-17 356
5456 2016년 물질주의와 싸우라 [1] 최용우 2016-03-16 411
5455 2016년 개인주의와 싸우라 [1] 최용우 2016-03-15 361
5454 2016년 평등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4 322
5453 2016년 바벨탑과 싸우라 [1] 최용우 2016-03-12 566
5452 2016년 우리의 싸움 1 최용우 2016-03-11 412
5451 2016년 차태현과 여배우들 최용우 2016-03-10 685
5450 2016년 돈키호테와 햄릿 최용우 2016-03-09 722
5449 2016년 지혜로운 선택 최용우 2016-03-08 464
5448 2016년 진짜 성공을 바라노라 최용우 2016-03-07 386
5447 2016년 왜 예수님처럼 살아야 하나? 최용우 2016-03-05 568
5446 2016년 왜 예수를 믿는가? 최용우 2016-03-04 764
5445 2016년 필리버스터 [8] 최용우 2016-03-03 824
5444 2016년 해산의 고통 [1] 최용우 2016-03-02 746
5443 2016년 웃기는 목사님 [2] 최용우 2016-02-29 819
5442 2016년 화광동진(和光同塵) file [1] 최용우 2016-02-27 626
5441 2016년 기독교의 방황 [1] 최용우 2016-02-26 395
5440 2016년 기독교의 방향 [1] 최용우 2016-02-25 512
5439 2016년 방향과 방황 최용우 2016-02-24 479
5438 2016년 설교 나무 file 최용우 2016-02-23 438
5437 2016년 무슨 일을 하면서 살아야 [1] 최용우 2016-02-22 608
5436 2016년 사람 조심 [4] 최용우 2016-02-20 616
5435 2016년 믿음훈련 [2] 최용우 2016-02-19 694
5434 2016년 돈 장난 최용우 2016-02-18 483
5433 2016년 바울의 고백3 최용우 2016-02-17 451
5432 2016년 바울의 고백2 최용우 2016-02-16 48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