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짐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404 추천 수 0 2015.06.17 08:35:04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244번째 쪽지!


□다짐


살다보면 수많은 다짐을 하게 됩니다. 학교 다닐 때는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국기에 대한 맹세’ 같은 것을 외워서 조회시간마다 암송해야 했고, 군대에서는 ‘복무 신조’같은 것을  두들겨 맞아가며 외웠습니다.
교회에서는 주기도문과 사도신경을 기본으로 외웁니다. 그 외에 주일학교 때 십계명을 외웠고 청년 때 다니던 교회에서는 목사님이 만든 ‘우리의 고백’을 예배시간에 한 목소리로 읽었는데 얼마나 건성으로 읽었는지 수백 번은 읽었는데도 지금 하나도 기억이 안 납니다.
아무리 같은 글을 오래 읽었어도 ‘우리의 고백’이 ‘나의 고백’으로 마음에 착상되지 않았다는 뜻이겠지요. 서당 개 삼년이면 풍월을 읇는 다는데 저는 개만도 못합니다.
<신앙 안에서 내 자신에게 솔직해지겠습니다.
겸손하면서도 그릇은 큰 사람이 되겠습니다.
스스로를 낮추고 비워 이웃과 자연을 담겠습니다.
하늘을 닮은 이 땅의 그리스도인이 되겠습니다. 아멘>
어느 시골의 한 자그마한 교회의 주보에 적혀있던 ‘우리의 다짐’이라는 글이 좋아 옮겨 적어봅니다. 매주 예배의 마지막 순서로 교인들이 한 목소리로 읽는다고 합니다.
그 시골교회 교인들은 저 글의 어마어마한 내용의 의미를 알고 매주 다짐을 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저처럼 마음에 착상되지 않은 채 입으로만 자동적으로 뻐끔뻐끔 읽고 있을까요? 궁금합니다.
신앙 안에서 내 자신에게 솔직해지고 싶습니다. 예배시간 마다 외우는 신앙고백이나 찬송가 한 마디를 불러도 건성으로 하지 않겠습니다. 단어하나하나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마음으로 고백하고 다짐하고 실천하며 살고 싶습니다. ⓒ최용우


♥2015.6.17.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강용성

2015.06.17 19:46:01

건성 으로 라도 하다보면 그 뜻이 깨달아 질 때가 있겠지요
주기도문과 사도신경 주문 외우듯 건성으로 하지않을 때가 오겠지요 . .

당당뉴스

2015.08.06 23:31:25

큰 뜻을 이루려면 작은 뜻부터 실천해야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5491 2010년 바보들의 나라 [2] 최용우 2010-07-24 2126
5490 2007년 더 많이 더 더 많이 최용우 2007-02-23 2126
5489 2006년 쪼개지 않은 것 때문에 [1] 최용우 2006-11-24 2126
5488 햇볕같은이야기2 뚜껑을 닫는 지혜 [4] 최용우 2002-09-02 2126
5487 햇볕같은이야기2 하나님의 일, 세상의 일 최용우 2002-03-20 2126
5486 2010년 그래도 행복합니다 최용우 2010-06-10 2125
5485 2009년 뒤집어지지 않으면 안 된다 [8] 최용우 2009-06-23 2125
5484 2009년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2] 최용우 2009-02-16 2125
5483 2005년 약수터와 금광 최용우 2005-11-14 2125
5482 햇볕같은이야기2 살구 [3] 최용우 2002-06-27 2125
5481 2010년 음식과 공기 최용우 2010-02-04 2124
5480 2009년 욕쟁이 할머니 [1] 최용우 2009-12-10 2124
5479 햇볕같은이야기2 한달 동안 할 수 있는 일 30가지 최용우 2002-03-15 2124
5478 2006년 죽음의 거리 [2] 최용우 2006-07-13 2123
5477 2004년 성공자 최용우 2004-11-11 2123
5476 햇볕같은이야기2 당신은 보통 존재가 아니다. 최용우 2003-06-17 2123
5475 햇볕같은이야기2 말 꾸밈 최용우 2003-10-15 2122
5474 2008년 3일의 비밀 [3] 최용우 2008-04-02 2121
5473 2006년 진실과 믿음과 느낌 최용우 2006-04-09 2121
5472 2006년 사람이 개를 물어야 최용우 2006-02-09 2121
5471 2005년 고약한 친구 최용우 2005-11-05 2121
5470 햇볕같은이야기2 하나님을 만나는 시간 [3] 최용우 2003-06-13 2121
5469 햇볕같은이야기2 [2] 최용우 2002-07-18 2121
5468 2010년 고귀이 고귀이 고고 [2] 최용우 2010-06-12 2119
5467 2008년 10년 후에 무엇을 해서 먹고살까? [1] 최용우 2008-12-09 2119
5466 2010년 친절하고 예의 바른 사람 최용우 2010-12-22 2118
5465 2009년 가족찬양단 [2] 최용우 2009-05-27 2118
5464 2007년 여러 가지 기도 최용우 2007-04-27 2118
5463 2005년 중력과 은혜 [1] 최용우 2005-04-22 2118
5462 2010년 선한 말의 씨앗을 최용우 2010-09-11 2117
5461 2010년 아빠 공부중 최용우 2010-05-17 2117
5460 2009년 사랑합니다 여러분 [1] 최용우 2009-10-12 2117
5459 2008년 이렇게 해보세요 [6] 최용우 2008-04-21 2117
5458 2010년 봄비 소리 최용우 2010-03-06 2116
5457 2004년 그 사람을 얻으려면 최용우 2004-08-06 211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