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사함을 받고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459 추천 수 0 2015.06.22 09:33:4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248번째 쪽지!


□죄 사함을 받고


성경이 말하는 ‘예수 구원’의 참된 의미는 무엇일까요? 정확하게 <예수 믿으면 구원>이 아니고, <예수 믿고 죄를 용서받으면 구원>입니다. 약국에서 감기약을 사 왔다고 바로 감기가 낫는 게 아닙니다. 때를 맞춰 약을 먹어야 감기가 낫는 것처럼, 예수만 믿으면 구원을 자동으로 받는 게 아니고 죄 문제를 해결해야 구원에 이릅니다.
그러므로 ‘내가 구원 받았다’는 고백은 단지 예수님을 믿는다고 입으로 시인했다고 해서 끝나는 문제가 아닙니다. 나의 죄 문제를 예수님과 진지하게 결산해야 합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겠다는 결단과 결심과 행동이 요구되는 복잡한 문제입니다. 그러니 함부로 내가 구원받았다고 할 일이 아닙니다.
왜 구원파들이 구원받은 날짜를 그렇게 강조합니까? 구원의 확신이 강하면 강할수록 ‘죄 문제’에서 멀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냥 죄 문제를 외면하는 것이지요. 한번 구원을 받으면 그 구원이 변경되지 않는다거나, 칼빈주의에서 주장하는 ‘구원은 이미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무슨 죄를 지어도 구원에서 제외되지 않는다’는 예정론 또한 ‘구원과 죄 문제’를 하나로 보지 않은 견해입니다.
물론 구원파나 예정론이 예수 믿고 죄를 지어도 아무 상관이 없다는 뜻으로 말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구원의 본질은 ‘죄 문제’인데 이에 대한 해석과 적용은 외면한 채 단지 구원받았다는 결과에만 치중하고 집착하는 것은 성경이 말하는 완전한 구원이 아닙니다.
예수님 당시에 바리새인들은 사람들을 ‘죄인’과 ‘의인’으로 딱 갈랐습니다. 지금은 구원받은 사람과 못 받은 사람으로 딱 가르는 것 같습니다. 이런 배타론적 구원은 구원을 ‘소유’의 개념으로 이해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구원은 마치 티켓처럼 내가 가질 수 있는 것입니까? ⓒ최용우


♥2015.6.22.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66 2016년 현실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9 397
5465 2016년 사람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8 354
5464 2016년 성경에 갇힌 신앙 [2] 최용우 2016-03-26 449
5463 2016년 교리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5 397
5462 2016년 유일한 길 최용우 2016-03-24 467
5461 2016년 구름에 달가듯이 흐르는 물처럼 [2] 최용우 2016-03-23 572
5460 2016년 인간의 욕구 최용우 2016-03-21 687
5459 2016년 개혁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9 351
5458 2016년 상대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8 323
5457 2016년 소비주의와 싸우라! [3] 최용우 2016-03-17 356
5456 2016년 물질주의와 싸우라 [1] 최용우 2016-03-16 411
5455 2016년 개인주의와 싸우라 [1] 최용우 2016-03-15 361
5454 2016년 평등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4 322
5453 2016년 바벨탑과 싸우라 [1] 최용우 2016-03-12 566
5452 2016년 우리의 싸움 1 최용우 2016-03-11 412
5451 2016년 차태현과 여배우들 최용우 2016-03-10 685
5450 2016년 돈키호테와 햄릿 최용우 2016-03-09 722
5449 2016년 지혜로운 선택 최용우 2016-03-08 464
5448 2016년 진짜 성공을 바라노라 최용우 2016-03-07 386
5447 2016년 왜 예수님처럼 살아야 하나? 최용우 2016-03-05 568
5446 2016년 왜 예수를 믿는가? 최용우 2016-03-04 764
5445 2016년 필리버스터 [8] 최용우 2016-03-03 824
5444 2016년 해산의 고통 [1] 최용우 2016-03-02 746
5443 2016년 웃기는 목사님 [2] 최용우 2016-02-29 819
5442 2016년 화광동진(和光同塵) file [1] 최용우 2016-02-27 626
5441 2016년 기독교의 방황 [1] 최용우 2016-02-26 395
5440 2016년 기독교의 방향 [1] 최용우 2016-02-25 512
5439 2016년 방향과 방황 최용우 2016-02-24 479
5438 2016년 설교 나무 file 최용우 2016-02-23 438
5437 2016년 무슨 일을 하면서 살아야 [1] 최용우 2016-02-22 608
5436 2016년 사람 조심 [4] 최용우 2016-02-20 616
5435 2016년 믿음훈련 [2] 최용우 2016-02-19 694
5434 2016년 돈 장난 최용우 2016-02-18 483
5433 2016년 바울의 고백3 최용우 2016-02-17 451
5432 2016년 바울의 고백2 최용우 2016-02-16 48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