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등과 배려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531 추천 수 0 2015.08.27 08:32:3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295번째 쪽지!


□신호등과 배려


네델란드의 드라흐텐 지방에는 길에 신호등이 없답니다. 신호등만 아니라 길거리에 어떤 표지판도 없고 심지어 중앙선도 그 흔한 방지턱도 없답니다. 길거리에는 사람들과 차와 자전거가 넘쳐나는데도 다른 지방보다 교통의 흐름이 좋고 사람들도 짜증을 내지 않고 교통사고가 현저하게 적다고 합니다.
어떻게 된 것일까요? 신호등이 없기 때문에 운전자나 보행자가 더욱 ‘주의’를 합니다. 사람들은 더욱 두리번거리며 차가 오는지를 살피고 운전자는 더욱 사람이 있는지를 살핍니다. 사람과 차가 신호등인 셈입니다. 차가 사람을 발견하면 먼저 가라고 합니다. 사람은 차를 발견하면 먼저 가라고 합니다. 서로 양보하고 배려하는 것이지요.
저는 충청도에 삽니다. 충청도 사람들은 대체로 조금 느린 성격 탓인지 양보를 잘 하는 편입니다. 그 성격이 운전 중에도 드러나 끼어들기를 해도 별 상관없이 잘 받아줍니다. 시내에서 운전을 하는데 크게 긴장하지 않습니다. 겁이 많은 아내도 시내에서 운전을 잘 합니다.
그런데, 다른 지역에 갈 때는 엄청 긴장을 합니다. 특히 서울에서 운전을 할 때는 마음을 단단히 먹습니다. 서울의 도로에는 신호등이나 표지판이 왜 이렇게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끼어들기를 했다가 차 찌그러질 뻔 했습니다. 서울 사람들은 날마다 전쟁을 하면서 사는 것 같습니다.
네델란드의 드라흐텐 지방에도 처음에는 신호등이나 표지판이 많았답니다. 그런데 표지판을 더 세울수록 사고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늘어났답니다. 전문가들이 연구를 해보니 운전자들이나 사람들이 표지판을 믿고 ‘배려’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신호등과 표지판을 싹 치우니 그제서야 ‘배려’가 살아났다고 합니다. 배려가 없는 곳에는 법이 들어오고, 총칼이 들어오고, 경고와 폭력과 무력이 난무합니다. ⓒ최용우


♥2015.8.27.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69 2015년 겔럭시 하늘 [1] 최용우 2015-11-27 328
5368 2015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방법 최용우 2015-11-26 444
5367 2015년 능력의 거룩한 통로 최용우 2015-11-25 378
5366 2015년 들었다 놨다 [1] 최용우 2015-11-24 580
5365 2015년 효주 삼촌네 만두집 최용우 2015-11-23 404
5364 2015년 사람이라면 일을 해라 최용우 2015-11-21 328
5363 2015년 내가 보고 싶을 때 최용우 2015-11-20 576
5362 2015년 자기 몫 [2] 최용우 2015-11-19 427
5361 2015년 내가 만약 대통이라면 [2] 최용우 2015-11-18 322
5360 2015년 예수=나눔 [2] 최용우 2015-11-17 390
5359 2015년 예수님의 방법 [2] 최용우 2015-11-16 481
5358 2015년 축자영감설 [2] 최용우 2015-11-14 549
5357 2015년 용감하게 성경읽기 [10] 최용우 2015-11-13 636
5356 2015년 슬며시 왔다가 슬며시 가는 행운 [1] 최용우 2015-11-11 400
5355 2015년 툭 치면 나오는 것 [1] 최용우 2015-11-10 537
5354 2015년 하나님의 일과 세상 일 최용우 2015-11-09 427
5353 2015년 퇴장 [1] 최용우 2015-11-07 351
5352 2015년 어떤 교회 [1] 최용우 2015-11-06 493
5351 2015년 아아... 소리, 소리! [2] 최용우 2015-11-05 446
5350 2015년 살아남은 자들 [1] 최용우 2015-11-04 382
5349 2015년 들꽃편지561호 [4] 최용우 2015-11-03 379
5348 2015년 바람직한 인생 최용우 2015-11-02 458
5347 2015년 종교와 구원 [2] 최용우 2015-10-30 382
5346 2015년 비밀의 방 file [3] 최용우 2015-10-29 370
5345 2015년 도토리 줍기 [1] 최용우 2015-10-28 481
5344 2015년 새로운 종교개혁 [3] 최용우 2015-10-27 346
5343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⑥ 최용우 2015-10-26 305
5342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⑤ 최용우 2015-10-23 307
5341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④ 최용우 2015-10-22 331
5340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③ 최용우 2015-10-21 326
5339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② 최용우 2015-10-20 334
5338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① [1] 최용우 2015-10-19 403
5337 2015년 상담 보고 최용우 2015-10-17 376
5336 2015년 예수에 미친 한국교회 [1] 최용우 2015-10-16 564
5335 2015년 섬김(service) 최용우 2015-10-15 59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